고함쟁이 엄마 비룡소의 그림동화 148
유타 바우어 글.그림, 이현정 옮김 / 비룡소 / 2005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엄마 펭귄이 아기 펭귄에게 소리를 질렀다. 깜짝 놀란 아기 펭귄이 흩어져 날아가고 말았다. 멘붕이 와버린 머리는 우주까지 날아가 버렸고, 몸은 바다에 떨어졌다. 두 날개는 밀림에서 길을 잃었고, 부리는 산꼭대기에, 꼬리는 거리 한 가운데로 사라져 버렸다. 그 자리에 남은 건 두발 밖에 없었지만, 그 발은 곧 달리기 시작했다. 흩어져버린 몸을 찾고 싶었지만 너무 멀리 가버린 아기 펭귄의 몸들. 지친 몸이 사하라 사막까지 도착했을 때 커다란 그림자가 드리워졌다. 바로 엄마 펭귄! 엄마 펭귄이 아기 펭귄의 몸을 찾아 일일이 꿰매고 있었던 것이다. 다 꿰매고 난 뒤 엄마 펭귄은 미안하다고 말했다. 아마 꼭 품어 안아 주었을 것이다.

 

처음엔 뭐 이렇게 잔인해!하고 보다가 곰곰 되씹어 보니 엄마의 고함이, 부모의 신경질이, 보호자의 분노가 아이에게 미치는 영향이 이 정도의 충격을 주겠구나 생각하니 크게 공감이 갔다. 아마 우리도 그랬을 테지만, 아이들은 대체로 자기가 뭘 잘못해서 야단맞는지 잘 모른다. 어른들은 자신의 '상식'과 '기준'으로 아이를 다그치지만 아이는 뭐가 문제인지 모르는 상태로 일단 주눅이 들고 일단 눈치부터 살핀다. 그래서 아이를 납득시켜주는 과정이 필요하지만 이미 이성을 잃어버린 부모는, 보호자는, 어른들은 그걸 건너뛸 때가 많다. 그래서 시간이 조금 지나고 나면 도리어 미안해질 때도 많이 있는 것이다.

 

아이의 눈높이에서 이 책을 다시 들여다보면 책이 더 크게 공감이 갈 것 같다. 울 엄마는 고함쟁이야!에 동감할 아이도 많을 것 같고. 짧지만 굵은, 메시지도 분명한 책이다.

 

'엄마가 들려주는 아우슈비츠 이야기'에서 이 책을 추천한 걸로 기억한다. 역시 눈높이가 남다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