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집사 21
야나 토보소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간 알림 문자 서비스로 흑집사 21권이 나왔다는 걸 알았을 때 야호!를 외쳤다. 아직 주문도 전이었는데 어찌나 기분이 좋던지... 


이번에도 역시나 표지를 기대하며 껍데기를 열었다. 팬텀하이브 가에서 주방을 맡고 있지만 사실은 요리는 못하는 이 아저씨를 초등학생으로 둔갑시켜버렸다. 까닭은 뒷표지 설명을 읽어야만 이해할 수 있다.^^



촛점을 망쳐버린 속표지 컬러 그림인데, 검은 바탕에 금색이 의외로 안 예쁘네. 금색이 아니라 황토색이라고 해야 하나.

사진 탓일 수도...



독일을 배경으로 한 이번 이야기에서 도피와 추격전이 벌어졌다. 항상 고퀄리티의 능력을 보여주는 세바스찬 말고 팬텀하이브 가의 사용인들도 대활약을 보여주었는데 내가 애정하는 피니 먼저!


실삔으로 질러서 딱 붙인 머리카락도 마음에 든다. 잔머리 때문에 늘 골머리를 썩는 내 기분을 반영한달까.



저격수로 활약하는 메이드. 그러나 이번 회에서 최대 하일라이트는 타나카씨가 장식했다.

궁금증을 위해서 사진은 패쓰!



회상 씬에서 등장한 시엘의 아버지 전 팬텀하이브 백작이다. 세바스찬과 많이 닮아 있다.



그리고 새롭게 등장한 사신 두 명. 미모로는 크게 눈에 띄지 않지만 이들의 활약상도 기대해봄직 하다.


그리고 나를 빵 터지게 한 후기 만화.


어시스트가 볼멘 소리를 했다. 본인이 그리고 싶은 내용은 아니 나오고 군복 입은 언니들만 주르륵 나오니 재미가 없다는 것이다. 



하하핫, 내쪽도 퇴폐적이고 우아한 집사와 무도회, 애프터눈 티입니다만, 작가님의 취향은 워낙 각도가 넓어서 이 또한 보는 재미가 있다. '신부 이야기'의 모리 카오루처럼 그림 그리면서 행복하하는 작가님이 제대로 그려진다.


반년은 기다린 것 같건만, 이야기는 넘 짧고, 한숨이 나온다. 그래도 별 수 있나. 22권을 목 메어 기다릴 수밖에.


댓글(4)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BRINY 2015-08-13 02: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시엘 아버지가 등장한다니 사야겠군요

마노아 2015-08-13 02:42   좋아요 0 | URL
오, 시엘 아버지를 편애하시는군요! ^^ㅎㅎㅎ

BRINY 2015-08-18 19: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 독일편은 21권부터인가요? 학교편 이후 구입을 안해서요.

마노아 2015-08-20 19:04   좋아요 0 | URL
흑집사 앞의 권들을 다른 사람 빌려주어서 책으로는 확인을 못했고요.
제가 쓴 리뷰를 찾아보니 18권 뒷부분부터 독일이네요.
본격적인 이야기는 19권이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