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름달 뜨는 밤에 가부와 메이 이야기 7
기무라 유이치 글, 아베 히로시 그림, 김정화 옮김 / 아이세움 / 2014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부와 메이 이야기를 아주 좋아한다. 대형 서점에서 우연히 발견하고는 선채로 여섯 개 시리즈를 읽고는 와락 울어버리고 말았다. 그후 조카들에게도 선물하고 주변에도 추천을 많이 했다. 참 예쁜 이야기라고. 어른이 보아도 감동적인 사랑스런 이야기라고. 


그 동화의 끝은 많이 슬펐다. 어린이 그림책도 이런 결말이 필요한 거라고, 새삼 신선함에 감탄했다. 최근...이 아니라 조금 되었나? 드라마에서 이 책이 등장했고 다시 큰 관심을 받았다. 드라마를 보지 못해서 내용은 잘 모른다. 당시 이 책의 일곱번째 시리즈가 일본에서 나왔다는 소문을 들었는데 마침이 책 제목을 달고 나온 책이 있어서 냉큼 구매했다. 하지만 그건 드라마 스토리 북이었다.ㅜ.ㅜ 드라마를 보지 못했으므로 그 책은 중고책으로 팔아버렸다. 그냥, 나의 흔한 삽질 중 하나였다.


그리고 진짜, 이 시리즈의 마지막 이야기가 출간됐다. 두근두근, 조금의 긴장과 그보다 많은 기대를 품고 책을 보았다. 하얀 눈속으로 사라졌던 가부가 다시 등장했다!



하지만 그것은 메이의 꿈이었다. 가부가 살아있길 간절히 바라는 마음이 꿈속에서 그렇게 나타난 것이다. 가부 없이는 숲도, 달도 의미가 없었다. 더군다나 가부는 늑대이면서 염소 친구인 자신을 위해서 희생되지 않았던가. 


그렇지만 이야기가 다시 시작됐다는 것은 이들의 관계에 변화가 왔다는 것! 그렇다. 가부는 살아 있었다. 다만 눈밭에서 뒹굴면서 머리를 다쳐 기억을 잃었을 뿐이다. 기억상실증은 막장 드라마에서 너무 우려먹은 소재인지라, 진정 필요할 때에 실소를 터트리게 만드는 설정이지만, 이들은 서로 천적의 관계이기 때문에 이런 중간장치는 몹시 중요하다. 다시 만난다면 둘은 우정을 나눈 친구가 아니라 먹이와 사냥꾼의 관계가 될 테니까.



마침내 맞닥뜨린 가부. 반가운 메이. 그러나 둘의 표정은 저렇게 다르다. 메이는 반가움에 목에 메인 얼굴이지만 가부는 먹음직스런 먹이를 눈앞에 둔 굶주린 늑대의 얼굴일 뿐이다.



서로를 향해 달려간다. 이제 메이의 하얀 목덜미를 콱 물어버리면 한번에 숨통이 끊어질 수도 있다. 어쩌면, 어쩌면 메이라면 가부를 이해해줄지도 모른다. 둘의 우정이라면, 가부가 알면서 메이를 잡아먹는 거라고 생각지는 않을 것이다. 사고 나기 전에도 쫓길 때에 기꺼이 먹이가 되어주려 했던 메이였으니까.



자, 이제 이야기는 어떻게 흘러갈까? 가부는 끝내 메이를 한끼 식사거리로 만들 것인가. 메이는 가부가 살아있다는 기쁨 속에서 기꺼이 죽을 것인가. 폭풍우 치는 밤에 만났던 이들이 보름달 뜨는 밤에 재회할 것인가, 아니면 끝내 헤어질 것인가.


이야기는 여전히 감동적으로 흐르지만, 그래도 6번째 시리즈의 진한 감동과 여운에 비해서 아무래도 사족을 붙인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다른 책과 비교해서 나쁘지 않지만 시리즈와 비교한다면 감흥이 다소 떨어지니 별점은 하나 뺐다. 별 네개여도 가부와 메이 이야기는 여전히 아름답지만 개인적인 아쉬움의 표현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