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 디즈 워즈 1 - MM 코믹스 인 디즈 워즈 1
Guilt|Pleasure 글 그림, 이혜리 옮김 / MM코믹스 / 201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처음 보는 작가인데 무척 유명한가 보다. 출간 소식에 팬들이 환호를 했다. 호기심에 나도 구입해 읽었다. BL물을 딱히 싫어하지도 않지만 딱히 좋아하지도 않는 편이다. 이 작품은 그림도 영화를 보는 듯한 힘이 있고 내용도 무척 감각적이고 자극적이다. 1편이 끝나는 순간 2편이 몹시 궁금해질 만큼. 애석하게도 2편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표지가 두개다. 해골에 입맞추는 본 표지가 있고, 껍데기를 하나 더 벗기면 책 속 또 하나의 주인공인 연쇄살인마가 체스판의 말을 들고 독자를 노려보고 있다. 작품을 보고 나서 다시 표지를 보니 섬뜩해질 지경이다. 


주인공  아사노 카츠야는 정신과 의사다. 그는 희대의 살인마를 잡기 위해 덫을 놓았다. 그가 저지른 범죄임을 알면서도 다른 사람의 '작품'인 양 언론 플레이를 해서 놈을 자극시킨 것이다. 경찰에 잡힌 연쇄살인범은 카츠야 앞에서만 말을 하겠다고 의사를 지목해 놓았다. 그런데 이 일을 맡고 나서 카츠야는 악몽에 시달린다. 꿈 속에서 그는 연쇄 살인범에게 사로 잡혀 학대를 박도 강간까지 당한다. 소스라치게 놀라 꿈에서 깨어나면 범인과 대질해서 사건의 진전을 보여야 하는 임무가 이어진다. 그는 점점 초조해지고 무서워지지만 상대방은 여전히 포커 페이스다. 


그리고 마침내 사건이 일어났다. 터널 붕괴 사건으로 가까이 있는 경찰들이 모두 동원되는 바람에 수용소와 아파트를 출퇴근 시켜주는 운전수 역할을 하던 경찰이 오지 못한 것이다. 덕분에 수용소에서 하룻밤 자야 했고, 자신을 지켜주던 우락부락한 체격의 경찰마저도 살해되어 카츠야는 연쇄살인범에게 사로잡히게 된 것이다. 마치 그가 연속으로 꾸어 온 꿈처럼.


그러니 당연히 2권의 내용은 꿈속에서처럼 포로가 되어 학대받고 강제로 범해지는 순서가 될 것 같은데, 혹시 모르지. 그런 예측을 뒤엎고 색다른 반전이 일어날지도. 


내용이 무척 자극적이고 수위도 꽤 높다. 흡사 이건 포르노를 보는 듯한 느낌? 그렇지만 그 불편함만 걷어내고 본다면 문학적으로 가치 있어 보인다.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이 들 정도다. 작가의 내공이 무척 뛰어난 듯. 2권을 기다려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