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리가 온 첫날 밤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 226
에이미 헤스트 글, 헬린 옥슨버리 그림, 홍연미 옮김 / 시공주니어 / 2012년 11월
평점 :
품절


눈이 내리던 날, 헨리는 길에서 강아지 한마리와 마주칩니다.
얼마나 눈속에 버려져 있었는지 알 수 없었던, 추워보이던 강아지.
강아지는 헨리와 함께 가고 싶어하는 것처럼 느껴졌지요.
헨리는 기꺼이 강아지와 함께 돌아가기로 결정했어요.
아기 때 쓰던 낡은 담요를 가져와서 강아지를 감싸 안았죠.
헨리가 다시 돌아올 때까지 강아지는 오들오들 떨면서 기다렸을 거예요.
그리고 헨리가 돌아온 것을 알았을 때 아주 기뻤겠지요.
헨리는 강아지를 안은 채 미끄러질까 봐 조심조심 걸어갔어요.
그리고 어떤 이름을 지으면 좋을까 고민을 했지요.
자신의 이름은 헨리 콘. 그래서 헨리는 강아지의 이름을 '찰리'라고 지었어요.
찰리 콘! 근사한 이름이었어요.

집에 도착하자마자 헨리는 찰리에게 집안 구석구석을 구경시켜 주었어요.
자신의 방과 비밀 장소도 기꺼이요.
그리고 이곳이 앞으로 찰리가 살 집이라는 것을 알 수 있도록 자꾸만 얘기해 주었지요.
헨리는 찰리가 다시 또 버려지게 될까 봐 두려워하지 않게 배려하고 또 배려했던 거예요.
엄마와 아빠는 찰리가 온 것을 싫어하지 않는 눈치예요.
헨리가 산책을 시켜 주고 먹이를 제때 챙겨줘야 한다고 알려주셨지요.
찰리와 함께 산책을 하고 먹이를 챙겨주는 일은 헨리가 해주고 싶었던 일이에요.
앞으로 언제까지나요~

엄마와 아빠는 찰리가 부엌에서 자야 한다고 했어요.
우리는 식탁 아래에 커다란 베개를 놓고 찰리의 잠자리를 만들었지요.
그곳은 보일러에서 따스한 기운이 나오는 곳이거든요.
찰리의 잠자리로 그다지 나쁘지 않을 거예요.
헨리는 낡은 곰 인형 보보를 찰리 옆에 놓아주었어요.
어릴 때 함께 자던 보보가 이제는 찰리를 지켜줄 거예요.
찰리와 보보 사이에 조그만 빨간 시계도 놓아 주었어요.
한밤중에 똑딱똑딱 시계 소리가 울리면 콩닥콩닥 가슴이 뛰는 소리처럼 들리거든요.
그 심장 박동 비슷한 소리를 들으며 안정을 찾을 거라고 생각했던 거예요.
헨리는 참으로 다정한 아이, 그리고 찰리는 참으로 운이 좋은 강아지지요.
헨리는 자신의 엄마와 아빠가 그랬듯이, 찰리가 잠들 때까지 기다려 주었어요.
찰리는 쌔근쌔근 숨소리를 냈고, 그 소리를 들으니 헨리도 솔솔 잠이 왔지요.

헨리는 자신의 방으로 돌아가 창밖을 내다보며 상상했어요.
눈쌓인 언덕 위에서 찰리와 함께 뛰어노는 모습을요. 아주 재밌는 시간일 거예요.
찰리의 울음소리가 들리기 시작한 것은 깜깜한 한밤중이었어요.
헨리는 그 소리가 찰리의 것이라는 것을 바로 알아차렸죠.
헨리는 서둘러 찰리에게로 달려갔어요.
얼른 달려가 찰리를 안아주고 안심시켜줘야 했거든요.

헨리는 찰리를 안은 채 천천히 집안을 돌아다녔어요.
다시금 자신의 방과 침대를 보여주었고, 침대에서 곤히 잠들어 계신 엄마와 아빠도 보여 주었죠.
찰리는 차차 안정을 찾아갔어요.
헨리는 찰리의 배를 쓰다듬어 주면서 다정히 말했어요.
"우리 언제까지나 친구로 지내자!"
친구라는 이 다정한 말을 찰리는 충분히 알아들었을 거예요.

하지만 잠이 들었던 찰리는 다시금 울면서 깨어버렸어요.
귀찮아하지 않고 다시 또 부리나케 달려가 찰리를 안아준 헨리.
찰리는 바들바들 떨고 있었어요. 어쩌면 꿈을 꾸었을지도 몰라요.
다시 또 버려지는 서러운 꿈을 꾸었을지도요.
헨리는 찰리를 안은 채 부엌 창으로 들어오는 달빛을 보여주었어요.
"달님이 너를 위해서 달빛을 비춰 주는 거야."
헨리의 속삭임에 찰리는 행복해졌을 거예요.
다시 천천히 집 안을 보여주며 방으로 돌아온 헨리.
그런데 찰리가 침대 위에 앉자 그 자리가 너무 자연스럽게 보이네요.
엄마 아빠의 말씀이 떠올랐지만 헨리는 이대로 잠자리에 들고 말았어요.

서로의 눈을 들여다보며 서로의 존재를 확인시키며, 그렇게 사랑을 나누다가 헨리와 찰리는 모두 잠이 들고 말았어요.
그렇게 헨리와 찰리는 깊고도 단, 그리고 따뜻한 잠에 빠져들었어요.
찰리가 우리 집에 온 첫날에 말입니다.

따뜻한 이야기입니다.
어린이의 눈높이에서 시종 이야기해주는 것도 반갑고요.
반려 동물을 키워본 적은 없지만, 아이의 정서를 생각한다면 이렇게 함께 하는 시간을 만들어주는 게 몹시 좋을 것 같아요. 책임감도 가질 것이고, 체온의 따뜻함도 기억할 것이고요.
외국에서는 노숙자들이 춥기 때문에 강아지를 키우면서 많이 끌어안고 잔다는 얘기를 들었어요. 친구이면서 큰 도움을 주는 존재가 될 테지요.
트위터를 보면 유기견 관련해서 도움 요청하는 글이 자주 보여요.
버려지는 생명들이 안타깝고, 그들을 향해 도움을 요청하고 또 그 손 잡아주는 아름다운 사람들이 있지요. 개인의 마음에만 의존할 게 아니라 정책적으로 이 분야에 대한 개선이 있었으면 합니다. 찰리에게 헨리가 나눠준 그런 온정이 곳곳에서 보였으면 좋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