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룡을 지워라
빌 톰슨 그림 / 어린이아현(Kizdom) / 2011년 9월
장바구니담기


비오는 어느 날, 아이들은 놀이터에서 분필이 들어 있는 종이 가방을 하나 발견한다. 안 그래도 비가 와서 심심했을 아이들은 분필을 가지고 낙서를 하면서 놀기로 바로 결심한다.

한 아이가 비오는 게 싫었던 모양인지 쨍쨍 내리쬐는 해를 바닥에 그렸다.
그랬더니 이 어인 일인가!
비가 그치고 하늘이 개더니 맑은 하늘이 나와버렸다.

또 다른 아이가 바닥에 나비를 그려보았다.
어머나! 이번엔 나비들이 훨훨 날아다니며 마법의 분필을 인증해 주었다.
그렇다면 가만 있을 수 없지.

한 아이가 용감하게(!) 공룡을 그렸다.
저 어마어마하게 커진 그림자를 보시라.
공룡은 공룡 모양 놀이터에서 쿵쾅거리며 아이들을 위협했다.
놀라버린 아이들, 재미도 좋지만 공룡 발에 깔릴 수는 없는 노릇!

한 영리한 아이가 공룡을 지울 수 있는 묘안을 짜냈다.
바로 비구름을 그린 것이다.
비는 바로 내렸고, 그 빗줄기에 분필로 그려진 공룡이 지워져 내려갔다.
어째 명 짧은 공룡이 조금 가엾긴 하지만 네가 육식공룡이라면 어쩔 수 없는 노릇이지. 뭐 초식 공룡이라도 감당할 수 없는 건 마찬가지.

마법의 분필 놀이는 그렇게 끝이 났다.
아이들은 분필이 든 상자를 놀이터에 두고서 돌아간다.
더 이상 욕심 부리지 않고, 사고도 치지 않고 말이다.
어린왕자라면 양이 든 상자 하나로 만족할 테지만, 우리 생각 많은 어른들은 돈가방을 그릴 수도 있고, 내 이상형이 가득 담긴 멋지구리 남자친구를 그려볼 수도 있겠다. 아니라면 하 수상한 이 정치판국을 바꿀 뭐 어떤 것을 그려보려나.
아무튼! 한낮의 해프닝이든 무엇이든 인상 깊은 이야기이다. 원제는 chalk인데 우리나라 제목도 괜찮다. 대사 없이 그림으로 이야기하는 충만한 그림책이다. 재미난 발상과 선명한 그림에 별점 다섯 개를 아낌 없이 주련다.

부록으로 공룡 모형 만드는 카드가 있는데 사진 찍는 걸 깜박했다. 선물도 풍성한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