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선정한 OOO을 위한 추천도서!

기왕에 시간을 들여서 하는 독서.  

나를 즐겁게 하고 내 머리를 채워주고, 내 마음을 만족시켜 주는 예쁜 독서를 할 수 있다면 더 없이 좋을 것이다.  

읽고 나서 참 '맛있다'라고 느꼈던 책들을 모아본다.  

읽고 나서 뿌듯해지는, 어쩐지 잘난 척도 좀 해보고 싶은, 자랑하고 싶었던 책들이다.  

책꽂이에 꽂아두니 막 빛이 난다.  

이 책 읽고 내 배가 불러지진 않았지만, 정신적 포만감은 제법이었다지.


10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로마인 이야기 1~15권 양장본 세트
시오노 나나미 지음, 김석희 옮김 / 한길사 / 2007년 2월
250,000원 → 225,000원(10%할인) / 마일리지 12,500원(5% 적립)
2009년 03월 29일에 저장
품절
소설적 상상력이 충분히 가미되었다는 것을 염두에 두더라도, 시오노 나나미의 땀과 노력과 그 연구 성과의 결실은 충분히 훌륭하다.
누군가가 일생을 두고서 작업한 연구 결과를 온 세계의 사람들이 두루두루 누리게 된다.
그보다 근사한 보답이 어디 있을까.
책 보고 나서 로마 시대를 다룬 영화를 본다면 '옥의 티'가 두루 잡힐 수 있을 것이다.
그조차 흥미로운 공부가 되지 않겠는가.
지식 e - 시즌 4
EBS 지식채널ⓔ 지음 / 북하우스 / 2009년 2월
12,800원 → 11,520원(10%할인) / 마일리지 64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6월 7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09년 03월 29일에 저장

시즌 4까지 나왔다. 이렇게 짧은 글로 이토록 예쁘고, 이렇게 아픈 책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이 신기하다.
5분의 힘을 믿어보자.
사람과, 문화와 교육, 그리고 자연까지.
책과 음반, 그리고 짧은 영상까지 모두 다 섭렵한다면 가슴으로 읽는 우리 시대의 지식, 눈앞에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 1~10권 세트 - 전10권
박시백 지음 / 휴머니스트 / 2005년 4월
98,500원 → 88,650원(10%할인) / 마일리지 4,920원(5% 적립)
2009년 03월 29일에 저장
절판
중국 고대사와 중세사를 고우영 십팔사략으로 공부한다면, 조선사는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으로 공부하면 딱 좋다.
'만화'를 매체로 했다고 해서 깊이가 떨어질 거라고 생각하면 절대 오산!
드라마로 관심을 키워 놓았다면, 이 책으로 관심과 지식에 깊이를 더해주자.
박시백 화백에게 무한 감사하게 될 것이다.
고우영 십팔사략 세트 - 전10권
고우영 지음 / 애니북스 / 2004년 11월
100,000원 → 90,000원(10%할인) / 마일리지 5,0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6월 7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09년 03월 29일에 저장

고우영 작가의 다른 시리즈. 그러니까 일지매라던가 오백년과 같이 '야사'를 바탕으로 둔 책들과는 분위기가 다르다.
한 마디로 '신뢰'를 준다.
중국사, 이렇게 공부할 수 있다면 얼마나 신이 날까. 아쉽게도 열 권 뿐이다.
소장하고 있으면 대를 이어서 두루두루 공부하기 좋다.
허황옥 루트, 인도에서 가야까지- 고고학자 김병모의 역사 추적 시리즈
김병모 지음 / 역사의아침(위즈덤하우스) / 2008년 3월
13,000원 → 11,700원(10%할인) / 마일리지 650원(5% 적립)
2009년 03월 29일에 저장
품절
탐정 소설을 보는 듯한 스릴이 있었다. 한 학자의 소박한 호기심에서 시작된 연구가 인류의 역사를 온통 훑어내는 거대 작업이 될 줄이야.
그의 간절한 호기심과 연구 의지에 감동을 받아, 온 우주가 돕는 듯한 느낌이었다.
그 연구 성과를 함께 누릴 수 있어서 기뻤다.
베트남 근현대사- 최병욱 교수와 함께 읽는
최병욱 지음 / 창비 / 2008년 10월
15,000원 → 13,500원(10%할인) / 마일리지 750원(5% 적립)
2009년 03월 29일에 저장
구판절판
베트남을 공부하면서, 그들의 역사를 들여다보면서 여러 차례 감탄했었다.
그들이 세계 제국을 번번히 물리친 것은 우연이 아니었구나.
그것이 그들의 저력이었구나 하는 경탄.
딱딱하고 부담스런 제목 때문에 미리 피할 필요 없다.
생각보다 쉽게 읽히고, 기대보다 훨씬 재밌으니까.
그리고 생각하게 한다. 위정자들의 위치와 소임에 대해서...
칭기스칸, 잠든 유럽을 깨우다
잭 웨더포드 지음, 정영목 옮김 / 사계절 / 2005년 2월
16,000원 → 14,400원(10%할인) / 마일리지 8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6월 7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09년 03월 29일에 저장

칭기스칸 관련 책을 한참 파고들었었는데, 그때 당시 읽은 책 중에서 가장 감탄했던 책이다.
이 책을 쓴 저자를 그곳 초원으로 인도해낸 것이 칭기스칸 자신이 아니었을까 생각했다.
아니라면 역사의 운명적 힘?
칸의 땅에서 가장 멀리서 온 학자들인데 오히려 더 환영받은 느낌이다.
다른 문화권의 사람들이었기에 다른 방식의 접근도 가능하지 않았을까.
칭기스칸이 단지 넓은 제국을 이룩했기 때문에 위대한 것이 아님을 깨달을 수 있을 것이다.
감탄하고, 경배하라.
눈과 피의 나라 러시아 미술
이주헌 지음 / 학고재 / 2006년 12월
15,000원 → 13,500원(10%할인) / 마일리지 7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6월 7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09년 03월 29일에 저장

작년과 올해 가본 미술 전시회 중에서 내게 가장 으뜸이었던 것은 러시아 미술전이었다.
그림이 많이 겹치지 않았기 때문에 책만의 도움은 아니었지만, 러시아 미술은 아름답고 황홀했었다.
이런 책 빨리 읽어서 좋을 것 없으니 야금야금 맛있게 먹다 보면 정신적 포만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천천히 즐기자.
귀족의 은밀한 사생활- 탐미의 시대 유행의 발견, 개정판
이지은 지음 / 지안 / 2006년 6월
19,800원 → 17,820원(10%할인) / 마일리지 990원(5% 적립)
2009년 03월 29일에 저장
구판절판
제목은 쪼오금 자극적이지만, 프랑스 미시사라고 생각하면 되겠다. 혁명을 전후한 시점의 이야기인데 이런 소소한 이야기들을 한국말로 읽을 수 있다는 것이 감격적이었다.
게다가 편집과 디자인의 활약은 어찌나 눈부시던지.
고급스런 책의 분위기도 한 몫 하지만, 읽고 있으면 스스로 우아해지는 착각도 느낄 수 있다.
기분 좋은 착각이다.
오주석의 한국의 美 특강
오주석 지음 / 솔출판사 / 2005년 5월
25,000원 → 22,500원(10%할인) / 마일리지 1,250원(5% 적립)
2009년 03월 29일에 저장
구판절판
내 인생 최고의 책 다섯 권을 고르라고 한다면 당당히 한 자리 차지하는 책이다.
이 책을 소개해준 후배를 엄청 예뻐해 주었는데, 내가 이 책을 소개해 준 어느 지인은 너무 고맙다고 재차 전화가 오기도 했었다.
우리 것만 훌륭하다고 고집피우는 건 꼴사납지만, 정말 훌륭한 것의 진가를 알아봐주는 것은 마땅히 해야할 일이기도 하다.
제목이 딱딱하지만 강연 내용을 그대로 옮긴 것이어서 엄청 재밌게 읽힌다. 실제로 저 자리에 앉아서 강연을 들었더라면 잊을 수 없는 추억이 되었을 텐데......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10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순오기 2009-03-29 22: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맛있는 공부, 제목이 멋져요~ ^^

마노아 2009-03-29 23:16   좋아요 0 | URL
맛있는 공부를 일상으로 만들어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