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낙하 미래그림책 52
데이비드 위스너 지음, 이지유 해설 / 미래아이(미래M&B,미래엠앤비) / 2007년 3월
평점 :
품절



 

 

 


 

 

 

 

 

 









데이비드 위스너는 글 없이도 너무 많은 이야기를 올곧이 그림으로 표현해 내는 작가다.
또 무한한 상상력으로 읽는 사람에게 상상의 공간을 넓혀주는 데에도 전혀 인색함이 없다.
몇 차례에 걸쳐 칼데콧 상을 타는 이유도 충분히 납득이 간다.
이제 그의 이름은 보증수표가 되어 보지 않고도 책을 고르는 데에 주저함도 없다.
이런 작가를 알게 되었다는 것이 독자의 복이라고 할 완소 작가!

그림책 속 소년은 책을 보다가 깊이 잠들어 있다. 소년이 덮고 있는 체크 무늬 이불이 예사롭지 않다.
또 소년이 보고 있던 책 속 지도의 풍경도 남달라 보인다.
꿈 속의 정경이 산 아래에서 내려다 보이는 모습으로 펼쳐져 있는데,
이불속 체크가, 지도속 위도 경도 표시 체크가, 다시 땅 위 논밭의 체크무늬가 모두 의미 있게 겹친다.
소년은 어느덧 이상한 나라에 도착해 있다.
체크무늬 땅은 체스 판으로 돌변해 있고, 체스판에 등장하는 여왕과 사제와 기사들도 자연스럽게 그림 안으로 들어와 있다.

다음 장으로 넘어가 보자. 소년은 어느새 체스판 위의 성을 커다란 배경으로 둔 소인(小人)으로 변해 있다.
강물이 흐르는 다리를 건너, 이번엔 모험이 숨어 있을 것 같은 숲을 지나간다.
어쩌면 마법사가 숨어 있을 지도 모르르 기괴한 분위기도 연출된다.
나무 뒤에는 커다란 발톱을 가진 용(아마도)이 앉아 있지만 그 전체 모습은 그저 짐작만 할 뿐이다.
울창한 숲을 지나지만 그 숲이라는 것은 사실 지도책의 '책장' 결이다.
빼꼼히 몸을 내밀면 책에서 책으로 이동하는 소년의 모습이 보인다. 동화속 요정과 괴물과 용도 모두 그렇게 공간을 이동한다.

이제 소년은 거인이 되어 있다.
한쪽에는 성의 찬연한 벽들이 보이지만 다른 한쪽엔 새로운 모험을 준비하고 있는 사막으로의 길이 보인다.
벼랑 끝 절벽을 통과해서 도착한 곳은 달빛 아래 불빛 너울거리는 도심 속 옥상이다.
다시 지상으로 낙하하는 소년과 동화속 인물들.

유리컵이 엎어져 있고, 콘플레이크가 춤을 추고, 스픈과 후추병도 요란스럽게 달그락 거린다.
나뭇잎으로 만든 배를 타고 바다를 건너는 소년. 그 바다 끝에 도착한 것은 꿈속을 노닐고 있는 소년의 방안 처음 그 자리.

깨어난 소년은 자신이 꿈속에서 보았던 모든 것들이 방안에 있는 친구들이라는 것을 알아차린다.
신나는 모험은 그날 밤에 다시 이어질 지도 모르겠다.

데이비드 위스너의 재치에 혀를 내두르게 하는 건,
이 모든 그림들을 하나로 이으면 병풍처럼, 파노라마처럼 그림이 이어진다는 것이다.
그래서 각 장의 테두리는 시작과 끝만 양 옆이 막혀 있고, 가운데의 그림들은 모두 트인 채로 연결된다.

글 없는 이 그림책을, 아이들은 어떤 눈으로 바라볼지 사뭇 궁금하다. 아이들의 상상력에 맡긴 채 그 감상을 듣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