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당초 책과 관련된 사진만 올릴 작정이었는데...
계기가 되었던 사진들




 

 

 

 

 

 
 



 

 

 

 

 

 

 

 



그러다 재미가 들려 딸래미 사고치는 것도 올리게 되었다.




 

 

 

 

 

 

 

 

 

 

 

 

 

 

 

 

 

 

반침의 이불을 죄다 끄집어내서 저러고 놀기도 하고

아빠옷 뺏어입고 거지놀이-.-;;













 

마로가 알라딘 사람들에게 받은 사람은 분에 넘칠 정도
타스타님의 초상화

너굴님의 목걸이

 

 

스윗매직님의 팔찌



 

 

 

 

 

 

 

 

 

 

 

 

 

 

 

검은비님의 인형

수니나라님 말씀처럼 마로의 성장은 알라딘에 고스란히 담겨져있다.


댓글(12) 먼댓글(1)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1. 나도 딸2탄-은지랑 닮았나요?(스크롤 압박주의)
    from 조선인과 마로, 그리고 해람 2007-09-20 09:57 
    흑백티비님의 과하신 칭찬에 한껏 신난 엄마. 은지랑 닮은 사진만 주르륵 골라봤다. 이하 2005년도 - 마로 4살 때. 전반적으로 방긋 웃는 모습보다 새초롬, 혹은 무표정한 얼굴이 은지랑 조금 닮았다. 헤헤.
 
 
Mephistopheles 2007-06-05 14: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에잇 딸 자랑 페이퍼인줄 뻔히 알면서 클릭하는 나는 뭔가..
-아들하나 딸 없는 아빠 메피스토-

서림 2007-06-05 16: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딸 가진 저로서도 부러울 따름입니다'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만~ 우리 딸이 이 말 들으면 싫어할테니 말씀 안드리렵니다.

perky 2007-06-05 16: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 딸이 딱 마로처럼만 자라주면 얼마나 좋을까요. ^^
너무 예쁘고 장합니다.

섣달보름 2007-06-05 16: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마로의 성장기... 감동적이네요.
저도 딸있는데. ㅎㅎㅎ
딸 시리즈에 동참해 보고 싶은 욕구가 생기네요.
마로 너무 예뻐요.~~

마노아 2007-06-05 16: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로 엄마 조선인님이 부러워졌어요^^

토토랑 2007-06-05 18: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우와 역시 딸내미는 어흑 >.< 너무 이뻐주시잔아요

홍수맘 2007-06-05 18: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양손에 물감을 잔뜩 묻힌 저 모습!!!
어쩜~. 저희 수가 저렇게 하는게 주특기잖아요. 오늘도 포스터칼라로 화장실 세면대를 갈색을 물들여 놨어요. ㅠ.ㅠ

책읽는나무 2007-06-06 09: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예전에 다 보았던 페이펀데도 참 신기하고 이쁘네요.
그리고 언제 이렇게 컸단 말이지?? 새삼 세월의 무상함을 느끼고 있었다는~~
저도 요즘 어디 블러그에 아이들 홈피를 만들면서 성민이 어릴적 사진을 줄구창창 처음부터 올리고 있는데 아~~ 깜짝 놀라고 있답니다.이럴때가 있었나? 함서요.
마로도 정말 저럴때가 있었군요..^^
딸내미 잘 키우세요.....누가(?) 잡아갈지도 몰라요..
잡아가서 쌍둥이 언니로 만들어버릴지도 모른다는~~ㅋㅋ

향기로운 2007-06-06 16: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귀여워요^^ 사랑스러운 아이의 모습에 웃음이 절로나네요^^*

sooninara 2007-06-06 19: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서재와 같이 큰 딸들..너무 이쁘구나.
가슴이 뭉클하네요. 이렇게 어리던 마로가 누나가 되고..
나중에 결혼식 축하 하객으로 가야할듯..호호
넘 앞서나갔나???

비발~* 2007-06-06 21: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세상에, 세상에, 언제 저리 컸대요!!! 둘 다! 어쩜 저리 이쁘고 귀여운지! 그러게요. 마로 모르면 *원조* 알라디너가 아닐터.

조선인 2007-06-07 08: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메피스토펠레스님, 어서 둘째를!
서림님, 님도 딸 시리즈 올리셔야죠!
차우차우님, 님도 1년쯤 뒤면 딸 성장기 올릴 수 있을 거에요.
섣달보름님, 얼른 동참하세요.
마노아님, 조카만 챙기지 마시고 님도 어서!
속닥님, 2탄도 준비중입니다. 움하하핫
토토랑님, 해람이가 좀 불쌍하긴 해요. 사진도 별로 안 찍어주고, 옷도 별로 안 사주고. 쿨럭.
홍수맘님, 물감도 아니고, 인주랍니다. 오션타올과 매직블럭 아니었으면 정말 고생했을 거에요.
책읽는 나무님, 성민이도 알라딘과 함께 큰 아들인게죠?
향기로운님, 사진만 보면 사랑스럽죠. 실제 저 사고치는 걸 감당하고 있노라면. ㅋㅋ
수니나라님, 와락. 그래요. 우리. 끝까지 함께 가요!!!
비발님, 헤헤, 이렇게 컸어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