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과학 전문서는 아니고, 오랜동안 컨설팅 업체에서 일한 개인의 실무서이다.

그 결과 지나치게 많은 잔소리가 열거되는 경향이 있어 정리가 안 된 수다를 듣는 기분이지만,

풍부한 사례 덕분에 나름 재미있는 수다이고, 몇 군데 흥미로운 구석도 있다.


1. 취약성을 감추기보다 인정함으로써 진실하다는 인상을 줄 수 있다. 하지만 인정하는 것에서 멈추면 장점이 될 수 없다. 약점 인정 + 근거있는 자신감 PR이 어우러져야 강점이 될 수 있다.

예시)

나는 금융 서비스 분야 경험이 전혀 없다->나는 외부의 시각을 끌어들일 수 있다

그는 고객의 신뢰를 저버렸다->우리는 신뢰를 되찾아야 한다는 인식을 갖고 있다. 따라서 여러분에게 x,y,z를 약속한다.

나는 x,y,z 분야에서 최고가 아니다.->나는 빨리 배운다. 무슨 일이든 두 번만 보면 어떻게 하는지 알 수 있다.


2. 선의의 해석, 무죄 추정은 우리의 본능과 거리가 멀다. 모호함은 부정적으로 해석될 수 있으므로, 취약성의 대안은 구체적이어야 한다.


3. 공감에서 머리는 문제 해결 기제의 단 5%만이 사용된다. 거울 뉴런이 있는 가슴의 감정에 호소해야 간접 경험이 생긴다. 배는 실제에 바탕을 두는 이야기를 의미한다. 나는 당신이 느끼는 것을 느낄 수 있기 때문에 당신을 대신해서 행동할 수 밖에 없다라는 얘기를 하는데, 이건 내가 제일 취약한 부분. 난 고객이 느끼는 걸 똑같이 느낄 자신이 없다. 대신 난 그가 뭘 느끼는지 끈질기게 질문할 자신은 있다.


4. 감정적 공감 : 사람들이 수치심, 불안, 죄책감을 느낀다면 그들을 설득할 수가 없다라... 수많은 NGO나 시민운동단체의 전략이 부정되는 건 마케팅 관점이라서일까? calm, curious, confident, compassion이 설득에 중요한 감정이라는 것은 동의.

가치 기반 공간, 행동적 공감은 납득


5. 3개의 기둥과 3개의 입증사실 : 3X3을 구성하기 위해 제일 먼저 해야 할 건 안티명제에 부합하는 입증사실을 제거하는 것이고, 가장 잘 기둥을 받쳐줄 핵심적인 3가지 입증사실을 추려내는 것이다.

4와 5를 합쳐서. 당신의 거대 서사가 그들의 장애를 강화하지는 않는가? 당신의 거대 서사가 그들의 니즈를 충족시키는가? 당신의 거대 서사가 당시이 전달할 수 있는 것과 합치되는가?


6. 스토리는 확장될 때 의미가 있다.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감정에 호소하며, 진실인 스토리라도 해도 '하나'만을 위한 스토리는 반향을 불러 일으킬 수 없다. 나도 혹은 너도가 가능해야 한다.


7. 책에서 한 말은 아니지만... 응용... 상대방이 나를 오해해서 화가 났다 하더라도 내가 하면 안 되는 말, "난 그런 적 없어." '그리 큰 문제가 아닙니다" "이 일로 나도 상처를 받았어" "내가 잘못한 건 맞아. 하지만 내가 해낸 다른 멋진 일들을 좀 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의 운수 좋은 날보다 더 극한의 삶인데 더 일상이다.
건조한 묘사가 계속되기에 기승전결이나 희노애락이 뚜렷하지 않다.
다만 인력거꾼은 그 후 어찌 살았을까 보다 쇼호프는 그 후 어찌 살았을까 더 궁금하긴 하다. 특히 소비에트 연방 해체가 그의 일상에 끼친 영향이 어땠을런지, 현대 러시아 소설을 좀 찾아볼 필요가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에 관한 책이 재미없다는 건 말이 안 된다. 그런데도 이리 서툴게 읽혀지는 건 내가 일본어를 몰라 그 말장난을 이해 못 하기 때문일거다.
(어? 영어를 모를 때도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는 재밌었는데? 모순인걸까. 속으로만 중얼중얼.)
수컷과 암컷이라는 제목답게 에로틱한 농담이 많은데 이 역시 안 재밌는 건 내가 일본어를 몰라서일 거다. 어쨌든 난 19세를 넘긴 지 한참이니까.
일본어를 익힌 뒤 다시 도전해볼까 생각은 해봤지만 이 책을 읽기 위해 일본어를 배워볼 욕심은 안 생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올해 읽은 책 중 최고. 내게 포르투갈과 브라질 역사의 입문서가 되어주었고, 볼테르의 ˝캉디드˝ 해설서가 되어주었으며, 폼발 후작 카르발류가 그의 왕 주제 1세를 위해 세운 기마상보다 2배도 넘는 높이로 후대의 포르투갈인들이 후작의 동상을 세운 이유를 이해하게 해주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화차로 처음 미야베 미유키를 알게 된 후 그의 책을 꽤 찾아읽었다. 하지만 어째 고른 책이 하나같이 실패했고 더 이상 그의 책을 굳이 골라읽지 않았다. 더군다나 모방범은 500쪽짜리 3권이라 눈길을 주지 않았었다. 3권까지 몰아 읽은 지금 이제와 후회를 한다. 이 사람은 장편에 훨씬 능하고 에도물보다 현대물에 훨씬 장점이 있다고 생각된다. 비록 추적추적 가을비 내리는 날이지만 얼른 끄적임을 마무리짓고 그녀의 다른 책을 찾아 도서관을 가봐야겠다.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읽는나무 2016-10-02 14:4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전 미미여사의 책으로 모방범을 맨먼저 접했었는데 몰입도가 장난아녔었던 기억이 나네요^^
그리고 찾아읽은 에도시리즈는 확실히 모방범 보다는 몰입도가 좀 떨어지긴 하더라구요!
그래도 역시 미야베 미유키의 책들은 참 대단하다는 생각 많이 합니다^^

그곳은 비가 계속 오는군요?
저흰 어제까지 내리고 오늘은 해가 반짝이네요 그런데 갑자기 더워서ㅜㅜ

비연 2016-10-02 14:4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미미여사의 작품 중 단연 으뜸이라 생각해요^^

조선인 2016-10-02 15:3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책읽는나무님 역시 남쪽은 남쪽이네요. 아직도 덥다니. ^^
비연님. 으뜸이라. 그럼 다른 건 빌리지 말까요? 도서관에 있는데 갑자기 망설여지네요.

[그장소] 2016-10-02 15: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취향의 차이죠 ~ 뭐...^^
전 에도시대 시리즈를 더 아끼는데 ..^^
현대물도 물론 다 좋아합니다만 .. 이 작가책은 ..
모방범 ㅡ낙원 ㅡ솔로몬 다들 이렇게 읽지 않나요?
한 번 현대물 잡았다가 전, 온라인 서점에서 배송오는걸 못기다리겠어서 오프라인 서점나가서 나머지 책들 다 사가지고 읽어버렸었어요 .. 미친 가독성 이죠!^^

조선인 2016-10-02 16: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 장소님 추천 고마워요. 오늘은 일단 다른 걸 대출했지만 다음에 꼭 볼게요

꿈꾸는섬 2016-10-03 07: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아직도 모방범을 못 읽어냈어요. 조선인님 최고라니 다시 읽어볼까 생각중이요.

조선인 2016-10-03 07: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꿈꾸는섬님 모방범 강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