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수업 - 법륜 스님이 들려주는 우리 아이 지혜롭게 키우는 법
법륜 지음, 이순형 그림 / 휴(休) / 201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난 토요일에 시댁 선물 사러 백화점에 갔다가 돌아오는 길이었다. 한 아이가 갑자기 길에 누워 떼를 쓰기 시작했다. 말로만 듣던 광경이 눈 앞에 일어나 유심히 보게 되었다. ( 임신중이다보니 이런 일이 예삿일로 보이지 않는다.) 유모차를 밀고 가던 엄마는 아이를 내버려둔 채 제 갈길을 갔다. 물론 중간에 한 번 뒤돌아보기는 했다. 아이는 처음엔 엄마가 가거나 말거나 상관없이 고집스럽게 바닥에 누워 울었다. 한참을 그러고 있더니 엄마가 반응이 없으니 점차 울음이 잦아졌다. 이미 엄마는 엄지손톱만큼 멀리 가버렸고 아이는 일어나 엄마 간 방향을 바라보고 앉았다. 엄마는 때가 됐다고 생각했는지 뒤돌아 아이를 보다가 오라는 손짓을 했다. 그제서야 아이는 일어나 종종걸음으로 엄마를 향해 걸어갔다. 그 엄마는 멀리서 꼼짝 안 하고 아이를 기다리다 아이가 오니 다시 손을 잡고 걸어가기 시작했다. 그 모습을 같이 바라보던 신랑이 ˝ 엄마가 이겼네.˝ 라고 한 마디 하였다. 아이가 걱정이 되어서 보고 있었는데 만감이 교차하였다. 내 아이는 어떻게 키워야 할까? 예상하지 못한 수많은 일이 닥칠텐데 그 때마다 어떤 선택을 할 것 인가? 실제로 겪게 되면 어떤 반응을 보일지 모르지만 우선은 책으로, 주변 사람들 이야기로 육아를 예습한다.

아이를 키우는데 엄마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것은 인정하지만 너무 엄마의 희생을 요구하는 듯 하다. 불교 관련 서적이 그렇듯이 아이에 대한 욕심을 버리고 자신의 마음을 다스리는 데 좋다.

<아이를 가르치려면 일관된 원칙이 필요해요. 이 원칙이 잘 살려져 교육 효과를 높이려면 아이를 위하는 따뜻함과 원칙을 지키려는냉정함 그리고 자신의 분노대로 표현하지 않고 감정을 다스릴 수 있는 인내심이 함께 필요합니다.> -p211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순오기 2016-02-18 05:0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리 막내가 세 살 때 길가에 누워 떼쓰던 기억이 나네요.ㅠ 셋을 키우다 보니 그런 경험도 하게 돼서 자식 키우는 부모는 남의 아이에 대해 함부로 말하면 안된다는 걸 깨달았죠.ㅋㅋ

자하(紫霞) 2016-02-21 21:26   좋아요 0 | URL
순오기님은 그 때 어떻게 하셨나요? 요즘엔 육아에 대해서 이런 저런 생각을 많이 하게 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