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여름방학동안 알라딘에서 진행되었던 <도전! 여름방학 어린이 독서왕> 이벤트 중에서 코엑스아쿠아리움 4인 가족권이 당첨되는 행운을 얻었다. 방학기간중에 도착하면 아이들과 함께 가면 좋겠다는 들뜬 기분이었지만, 통상 알라딘에서 이벤트 당첨이 될 경우 짧게는 일주일에서 길게는 한달도 걸리는지라 진득하게 기다렸다. 하지만 한달이 넘도록 티켓이 오지 않는다. 혹시나 하는 생각에 당첨명단을 다시 확인해보니, 발표는 8월 4일에 했는데 경품을 일주일 이내에 발송하겠다는 말이 덧붙여 있다. 방학동안 아이들 때문에 정신이 없어 그 말을 확인하지 못한 나의 실수다.

이제 내가 할 수 있는건 알라딘에 문의 글을 보내는것...
1:1 고객상담에 문의 글을 남기니 친절하고 빠른 답변으로 8월 6일 경비실에서 수령했다는 답변을 받았다. 혼자서 경비아저씨에게 불만을 토로하며 경비실로 내려가 등기대장을 확인해 보았으나, 내 앞으로 온 등기우편물은 없었다. 그렇다면 이게 도대체 어디로 사라졌단 말인가?

결국 그날은 저녁늦은 시간이라 확인을 못하고, 하루지난 어제 우체국에 전화를 걸었다.
그런데...
우체국 확인결과 우리집은 120동인데 주소가 102동으로 되어있어 102동 경비아저씨께서 수령했다는 통보를 받았다. 우이씨~~~ 내가 알라딘에서 책을 구입한 횟수가 얼만데 알라딘은 나의 주소를 모른단 말인가? 그런데 더욱 황당한 것은 자신의 이름으로 도착한하지도 않은 등기우편물을 102동에 사는 사람이 찾아갔다는 것이다. 남의 우편물을 제것인냥 가져가는 102동의 그분은 도대체 무슨 심보란 말인가? 이게 웬 떡이냐라며 신나하고 있었겠지...

결국 한달동안 행방불명이던 티켓이 우여곡절 끝에 우체부아저씨를 통해 봉투없는 상태로 내손에 들어오긴했다. 우체부아저씨가 미안해하며 전해주시는 말씀이 102동의 그분이 수신자 이름이 자기 친구 이름과 같아서 받아 놓았다는 황당한 변명을 들었다. 하지만 변명같은 변명을 해야지 내 실명을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우리나라에서 같은 이름을 찾기가 쉽지 않은 이름이다. 아무튼 그것을 뜯어서 지갑에 넣고 다니다 우체부 아저씨에게 꺼내 주었다는 황당한 시츄에이션이다. ㅜㅜ 남의 물건을 자기것인양 챙기려던 102동 그 사람 얼굴한번 보고싶다. 돈 5만원에 사람이 그렇게 치사해지면 안된다고 얘기해 주고싶다.

여하튼 102동의 그 사람도 밉지만, 나의 주소를 잘못 써서 보내준 알라딘도 밉다.
으아~~~ 내가 알라딘에 퍼부은 돈이 얼마인데......^^


댓글(2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비로그인 2010-09-08 16: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마나~~그런 짜증나는 일이~~

같은하늘 2010-09-08 16:35   좋아요 0 | URL
기다리다 짜증나고 찾아 헤매느냐 짜증나고...
통신비며 정신적 스트레스 누가 보상해주나? ㅋㅋㅋ

마노아 2010-09-08 16: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런 베스트 극장 소재 같은 일이 벌어졌군요.ㅜ.ㅜ
같은 하늘님 무언가 또 당첨되지 않았나요? 휴가 갔을 때요. 제가 이름을 봤던 것 같은데 어떤 행사였는지는 까먹었어요.^^;;;

같은하늘 2010-09-08 16:35   좋아요 0 | URL
마노아님!!! 알면 다친다우~~ㅋㅋㅋ

책가방 2010-09-08 17: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냥 넘어갔으면 남 좋은 일만 시킬 뻔 했네요.

근데 그게 어떤 이벤트였나요??
저도 아쿠아리움 4인 가족권 받았거든요.
참여한 이벤트가 없는 것 같은데.. 책 사면 주는 거였나요??
저도 혹시 다른 분께 가야하는 걸 제가 갖고 있는 건 아닌가 해서요.
그래도 제 이름으로, 제 집 주소로 왔던데...

같은하늘 2010-09-08 22:15   좋아요 0 | URL
그러게요. 제 밥은 제가 찾아 먹어야 한다니까요.^^

그 이벤트는 책을 구입하고, 알라딘에서 신청해야 하는거였는데...
아마도 오래전 일이라 책가방님께서 잊으신거 아닐까요? ㅎㅎ
이름과 주소가 맞으면 맞는거지요.
그래서 코엑스아쿠아리움에는 다녀오셨나요?

루체오페르 2010-09-09 00:30   좋아요 0 | URL
오호 책가방님도~
같은거 아닐까요?
잘 다녀오셨나 저도 궁금하네요.^^

책가방 2010-09-09 08:35   좋아요 0 | URL
기간이 제법 길더라구요.
아빠랑 시간이 안맞아서 못가고 보관만 하고 있네요.
명절지나고 시간한번 맞춰봐야죠..^^

같은하늘 2010-09-09 12:49   좋아요 0 | URL
맞아요. 다행이 시간이 길더라구요.^^
그래서 전 겨울방학때 가볼까하는데...ㅎㅎ

꿈꾸는섬 2010-09-08 21: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에고...우째 양심도 없지요. 그래도 다행히 찾았네요. 그분이 벌써 다녀오셨으면 어쩔뻔했을가 싶어요.

같은하늘 2010-09-08 22:16   좋아요 0 | URL
안그래도 알라딘에 찾은 이야기를 전하니 꿈꾸는섬님과 같이 다른 사람이 사용했을까봐 걱정했다네요.^^

루체오페르 2010-09-09 00: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으아 그런 일이! 정말 마음에 안드네요. 둘다! 멀쩡한 사람을 이리 수고스럽게 하다니...여튼 해결됬으니 그나마 다행입니다.휴

같은하늘 2010-09-09 12:50   좋아요 0 | URL
그 티켓 사라졌거나, 그 사람이 사용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생각하니...쩝...

마녀고양이 2010-09-09 09: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솔직하게,, 제가 그런 우편물이 와서 뜯어보니
아쿠아리움 4장이 들어있다면 왠 떡이냐! 하고 홀랑 챙길거란 생각에...
쓴 웃음을 짓게 되네여... 아하하.

여하간 찾아서 다행이고, 수령하신 분이 아직 사용하지 않아서 다행입니다. ^^
즐거운 아쿠아리움 관람하세여!

같은하늘 2010-09-09 12:51   좋아요 0 | URL
헉~~ 자기이름이 써있지 않은 우편물인데 홀랑 챙길까요?
친구 이름과 같아서 챙겨 두었다는 궁색한 변명이 미워요~~

세실 2010-09-09 15: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행입니다. 파란만장함 끝에 찾으셔서...
무심한 알라딘 같으니라구. 쯧쯧!

같은하늘 2010-09-09 16:53   좋아요 0 | URL
정말 다행이지요.
그냥 조용히 있다가 남 좋은일 시킬뻔 했어요.^^

순오기 2010-09-09 19: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알라딘은 상상을 초월하는 실수를 많이 한다니까욧!ㅜㅜ
알라딘이 정식으로 사과하고 피해보상도 해줘야 마땅하지 않을까요?
찾아 헤매느라 고생하셨어요, 찾아서 다행이고요!!

같은하늘 2010-09-10 16:30   좋아요 0 | URL
불편을 드려 죄송하고, 찾아서 다행이고, 사용하지 않아서 또 다행이라는데 제가 어쩌겠어요. -.-;;; 거기다 너그러이 이해해주셔서 감사하다는데... 그런데 저 너그러이 이해하지 않았는데...ㅎㅎ

라로 2010-09-10 02: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무사히 잘 받았지만(알라딘에서 보낸 택배) 집 주소가 113동인데 103동으로 되어 있더라는,,,쩝
제가 그동안 책주문을 안했어서 그랬을까요????ㅎㅎㅎㅎ
무사히 찾으셨다니 다행이에요~~~. 그런데 같은하늘님 은근 이벤트의 여왕???ㅎㅎㅎ
참~ N군이 <남아공에서 보물찾기> 보고 싶다네요~. 감사히 잘 받을께요~.^^고마와요~.^^

같은하늘 2010-09-10 16:32   좋아요 0 | URL
이건 완전히 운인데 이베트의 여왕씩이나...^^
알라딘이 나를 이뻐하나? 그럼 이런 글 쓰면 안되는거 아닌가? ㅎㅎ
그나저나 주소 없이 어디다 책을 보내나요?
대전의 113동으로 보내면 거기가 다 나비언니집? ㅋㅋㅋ

2010-09-13 11:11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