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에가 자라고 자라서>라는 책을 구입하고 이벤트에 당첨되어 받은 누에키우기 셋트가 지난 22일 집에 도착했습니다. 처음 상자를 열어보고 만난 누에들은 지난 사진에서도 보셨듯이 40mm 정도 크기의 4령 누에들이었지요.

나중에 설명서에 나온 사진을 보니 참으로 다행이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1령부터 3령 누에까지는 색상도 거무티티한게 참으로 징그럽게 생겼습니다. 어린시절 오후반 수업을 받기위해 버드나무 그늘에 앉아 기다리고 있노라면, 가끔 머리위로 떨어지던 송충이와 정말 비슷하더군요.ㅠㅠ 그래도 4령 누에는 흰색으로 크기도 아담하고 봐줄만 합니다.^^

그런데 이넘들 하루이틀 지나고나니 듣던데로 대식가더라구요.
어찌나 뽕잎을 잘 먹는지 네마리가 하루에 몇장씩 뚝딱 해치웁니다. input이 있으면 output도 있기마련... 먹은만큼 정말 많이도 싸더군요. 아놔~~~ 배설물들을 치워줘야할텐데 어찌해야하나 정말 고민 많이 했습니다. ㅜㅜ

함께 동봉되어온 얇은 종이가 잔뜩 있는걸 봐서는 깔끔한걸 좋아한다는 누에를 위해 청소를 자주해야한다는 얘긴데 차마 손이 안가더군요. 결국 한번은 큰맘먹고 종이를 들어내고 새종이를 깐후 나무젓가락으로 집어 옮겼지요. ^^ 이넘들 다리힘이 어찌나 쎈지 시든 뽕잎에서 떨어지지 않으려고 안간힘을 써서 고생좀 했답니다.

이 넘들과 한 식구가 된지 5일째, 6일째에는 한넘씩 허물을 벗기 시작했습니다. 드디어 5령 누에의 길로 들어선거지요. 큰 아이에게 '관찰'이라는 명분하에 누에를 만져보게 했습니다. 사실 그 뒷 배경에는 누에집을 청소하기 위한 저의 속셈이 있었지요.ㅎㅎㅎ



한 삼일정도 청소를 안해주었더니 먹다 남은 뽕잎의 줄기들과 저 많은 배설물들을 보세요.ㅜㅜ



큰아이의 도움으로 누에집을 깨끗하게 청소했습니다. 손으로 집어든 아이는 몸은 말랑말랑한데  꼬물거리며 발이 손에 닿으니 뭔가 끈적하다고 했습니다. 뭐~~ 전 안만져봐서 모릅니다.^^ 뽕잎에 매달려 있는 모습을 보니 발 힘이 세긴한가 봅니다.



자~~ 깨끗하게 청소된 누에의 집입니다.ㅎㅎ
지저분하던 위의 모습과는 사뭇다르지요? 하지만 금새 위의 모습처럼 됩니다.ㅜㅜ
잘 먹고 잘 싸기 때문이지요.
청소하자마자 먹기 시작하고 벌써 한 덩이의 똥을 싸 놓았군요.^^



오른쪽의 누런조각이 누에가 벗은 허물이랍니다.
오른쪽 귀퉁이에 있는 두 덩어리의 똥이 보이시나요? 크기가 확연히 다르지요?
며칠 청소하지 못하는 동안 똥의 크기가 달라질 정도로 많이 자랐다는 얘깁니다.ㅎㅎ



하루하루 자라는 누에의 모습을 지켜보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이것들이 커지면 징그러워 어쩌나 걱정했는데 별로 그렇지 않더군요. ^^
어제는 네마리 중 한넘이 고치를 틀기 위해 준비 작업에 들어갔답니다.
그리고 오늘 아침에???
자~~~ 고치의 모습을 잠시후에 보여드릴께요.^^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꿈꾸는섬 2010-07-02 11: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님, 너무 대단하셔요.^^ 전 정말 못 키울 것 같거든요.

같은하늘 2010-07-02 12:15   좋아요 0 | URL
꿈꾸는섬님도 하실수 있어요. 왜? 엄마니까~~~
저희 누에들이 나방되어 알 낳으면 분양해 드릴께요.ㅋㅋ

비로그인 2010-07-02 11: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고~귀여워!

같은하늘 2010-07-02 12:15   좋아요 0 | URL
역시 곤충박사 아들을 두신 마기님 다운 답변이십니다.ㅎㅎ

하늘바람 2010-07-02 12: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나 세상에

같은하늘 2010-07-02 19:39   좋아요 0 | URL
왜요? 징그러워요? ㅎㅎ

무스탕 2010-07-02 14: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렇게 큰 사이즈면 나방도 대따 클거에요. 이뻤으면 좋겠어요 +_+

같은하늘 2010-07-02 19:39   좋아요 0 | URL
저도 기대하고 있어요.^^

마녀고양이 2010-07-02 14: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누에를 보니,,, 참 속편하구나 싶습니다.
먹고 싸고 자고 먹고 싸고 자고. 청소도 누군가 해주고, 먹이도 누군가 주고.
아아..... 누에로 태어난 것이 복일까요, 저주일까요?

이런.... 쓸데없는 생각을 해버렸습니다. 역시 비오는 날에 전 상태가 나빠집니다. ㅡㅡ;;

같은하늘 2010-07-02 19:41   좋아요 0 | URL
누에로 태어난건 복은 아닌것 같은데요. 40일 정도 밖에 살지 못해요. 나방이 된 후에는 입이 퇴화되어 먹지도 못하고 날지도 못해요. 짝짓기하고 알 낳으면 사망이에요. 그나마 나방이 되어본건 복있는 거지요. 그렇지 않고 고치 상태에서는 실을 뽑기 위해 삶아져야해요.ㅜㅜ 불쌍한 누에입니다.

양철나무꾼 2010-07-02 14: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 녀석들이 나중에 비단을 짜는 고 녀석들이잖아요~^^
제눈엔 벌레 이상도 이하도 아닌데,이런 책을 쓸 수 있는 분들,이런 페이퍼를 올릴 수 있는 분들을 보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같은하늘 2010-07-02 19:42   좋아요 0 | URL
이런 책을 쓴 분은 대단하지만, 이런 페이퍼는 책 덕분인걸요.ㅎㅎ

순오기 2010-07-03 15: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호~ 여전히 잘 자라고 있군요.
자자~ 고치를 지었는지 어여 인증샷 하시라고요.ㅋㅋ

같은하늘 2010-07-07 01:39   좋아요 0 | URL
인증샷 곧 올라갑니다~~~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