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 막대 / 파란 상자 Dear 그림책
이보나 흐미엘레프스카 글 그림, 이지원 옮김 / 사계절 / 2004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폴란드의 작가 이보나 흐미엘레프스카의 책은 독특하다. 책의 내용으로도 많은 것을 생가하게 해주지만 찬찬히 그림을 살펴보면 그녀만의 철학이 담겨 있는듯 하다. 그림도 독특해서 책의 그림만 보아도 이 책은 이보나 흐미엘레프스카의 작품인지 금방 알 수 있다. 거기다 이 책 <파란막대 파란상자>는 구성까지 독특해서 눈길이 간다. 앞뒤가 없이 어느쪽을 먼저 보아도 되는 재미난 책으로 가운데 부분에서는 두 이야기가 만난다. 



한 표지에는 기다란 막대를 든 소녀가 또 다른 표지에는 기다란 상자를 든 소년이 앉아 있는데, 난 여자라고 소녀쪽을 먼저 펼쳤지만, 우리 아이는 남자아이라 그런지 소년쪽을 먼저 펴서 읽었다.^^



어떤 나라에 사는 클라라라는 여자아이는 아홉살 생일에 아름다운 무늬가 새겨진 파란색 막대를 선물 받습니다. 선물을 건네주신 엄마는 이 막대는 집안에 대대로 여자아이들에게 전해오는 것이라며, 바로 전 주인이었던 언니부터 엄마, 할머니, 할머니의 할머니까지 거슬러 올라가지요. 그 막대가 무엇에 쓰는 물건인지 알 수 없었지만, 함께 건네진 두툼한 공책에는 막대의 주인이었던 사람들이 막대를 사용한 여러가지 방법에 대해 재미난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막대와 함께 재미난 여행을 한 클라라는 공책을 덮으며 감탄하는 눈으로 막대를 바라봅니다. 그리고 다짐하지요. "다음 사람에게 물려주기 전에, 나도 이 공책에 멋진 이야기를 적어 놓을테야."라고 말입니다. 재미난 기록과 함께 대대로 전해지는 선물이라니 정말 멋지지 않나요? 이쯤되면 집안의 가보가 되야하지 않을까 싶더군요.^^



그리고 독특한건 이 책이 중간에 이렇게 만납니다. 막대와 상자가 그려진 저 장은 비치는 종이로 되어 있어서 그림을 겹쳐 놓았을때 재미난 모습을 볼 수가 있답니다.

그런데 여러분은 파란 막대가 어떤 상자에 딱 맞게 들어간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다시 책을 뒤집어 소년의 표지를 펼칩니다.



어떤 나라에 사는 에릭이라는 남자아이는 아홉살 생일에 아름다운 무늬가 새겨진 파란색 상자를 선물 받습니다. 선물을 건네주신 아빠는 이 상자는 집안에 대대로 남자아이들에게 전해오는 것이라며, 바로 전 주인이었던 형부터, 아빠, 할아버지, 할아버지의 할아버지까지 거슬러 올라가지요. 그 상자가 무엇에 쓰는 물건인지 알 수 없었지만, 함께 건네진 두툼한 공책에는 상자의 주인이었던 사람들이 상자를 사용한 여러가지 방법에 대해 재미난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상자와 함께 재미난 여행을 한 에릭은 공책을 덮으며 감탄하는 눈으로 상자를 바라봅니다. 그리고 다짐하지요. "다음 사람에게 물려주기 전에, 나도 이 공책에 멋진 이야기를 적어 놓을테야."라고 말입니다.

클라라와 마찮가지로 에릭의 선물도 대대로 이어지는 보물이었네요.^^



역시나 책의 중간에서 두 이야기가 만나지요.

그런데 여러분은 파란 상자에 어떤 막대가 딱 맞게 들어간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참으로 독특하고 멋진 책이 아닙니까? 모두가 같은 나이인 아홉살의 생일에 똑같은 선물을 받았지만 각자마다 그 쓰임새를 다양하게 얘기해 주고있지요. 책을 읽다보면 '어머!! 이렇게도 사용해 볼 수 있네.'라는 생각이 든답니다. 어쩌면 나는 이 막대로, 또는 이 상자로 무엇을 해 볼 수 있을까 하는 무한 상상에 빠져볼 수 도 있지요. 대대로 전해지는 선물을 통해 아이들은 먼저 살아간 사람들의 생각을 읽어내고, 공감대를 형성해 볼 수도 있겠네요. 하지만 저는 지금도 왜 여자아이에게는 막대를 선물하고 남자아이에게는 상자를 선물했는지 정말 궁금하답니다.^^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녀고양이 2010-06-30 14: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이쁜 동화책이네요.
그림도 이쁘고 아이디어 멋지고. 사고 싶어요. ^^

같은하늘 2010-06-30 19:30   좋아요 0 | URL
그림이 독특하고 기획도 특이한 아주 멋진 책이랍니다.^^

하늘바람 2010-06-30 14: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참 멋지다고 생각했었어요

같은하늘 2010-06-30 19:30   좋아요 0 | URL
하늘바람님도 보셨군요.^^
저도 참 멋지다고 생각했어요.

꿈꾸는섬 2010-06-30 22: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독특하네요. 멋져요.^^

같은하늘 2010-07-01 03:16   좋아요 0 | URL
책의 판형도 커서 더 좋아요.^^
책꽂이에 꽂을때 문제가 좀 있지만...

희망찬샘 2010-07-01 05: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양면책이네요.

같은하늘 2010-07-02 12:00   좋아요 0 | URL
정말 멋진 책입니다.^^

루체오페르 2010-07-01 10: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거의 모든 분야의 책을 좋아하지만 아무래도 동화책은 접할기회가 없었는데 알라딘에서 알라디너분들을 통해 동화책을 많이 접해보며 좋은 책이 많다는걸 발견하며 느끼고 있습니다.
어머니들이 많으셔서 동화책 리뷰가 많은것 같은데 참 좋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예전에도 아이들에게 동화책을 읽혔지만 본인이 보고하진 않았던거 같은데 직접 책들을 살펴보시고, 그것도 리뷰를 보면 그냥 읽는 수준이 아닌 상당히 관심을 가졌다는게 잘 느껴집니다. 이렇게 자란 아이들은 인생에 있어 큰 도움과 힘을 가지게 되겠죠. 멋집니다,같은하늘님^^

제가 좋아하는 것들도 몇개 찾았는데 제목이 확실하진 않네요.^^;
1.백만번 산 고양이 2.세계가 100명이 사는 마을이라면 3.바닷속 상상상자 4.그것이 삶이었습니다(해골사신과 오리를 통해 죽음에 대해) 등...

같은하늘 2010-07-02 12:05   좋아요 0 | URL
저를 너무 띄워주시는군요. 몸둘바를~~~ 떨어질땐 아플텐데...^^

<100만 번 산 고양이>는 저희 집에도 있고, <세계가 만일 100명의 마을이라면>은 한번 봐야겠네요. <바닷속 상상상자>는 혹시 데이비드 위즈너의 <시간상자>를 얘기하시는건지... <그것이 삶이었습니다>는 무슨 책인지 모르겠네요. -.-;;;

루체오페르님이 기억에 남는 책이라니 좋은 책일것 같아 찾아보려 했는데 모르겠습니다.^^

루체오페르 2010-07-02 12:22   좋아요 0 | URL
안떨어지도록 제가 그땐 받쳐드릴께요 아,그것보단 계속 띄워드리는게?ㅎㅎ

헷갈렸던 것들 다시 찾아봤습니다.
말씀하신 대로 1.시간상자 맞네요.^^; 하이드님 리뷰에서 봤었는데 상상력이 좋더군요. 2.볼프 에를부르흐-내가 함께 있을께(아이들에게 죽음에 대해 이야기할때 좋다고 유명하네요) 3.이케다 가요코-세계가 만일 100명의 마을이라면

같은하늘 2010-07-02 20:49   좋아요 0 | URL
친절한 루체오페르씨~~^^

비로그인 2010-10-14 10: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작가의 새로운 상상그림책 <문제가 생겼어요!>가
최근에 출간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