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오고 앤마리의 2002를 듣고 b.b. king을 듣는다.

치열하지 못할 바에는 죽어버리겠다 

김남주가 루쉰의 글이 심장에 박히던 스물.

그때 서른, 잔치는 끝났다는 시의 제목을 보고 

삶의 반도 살아내기 전에 저 시인은 어쩌자고 불꺼진 잿더미를 뒤지는 것 같은

글을 쓰는가 생각했다.

얼마전에 만나이로도 꼼짝없이 마흔을 맞은 내가

그녀의 시를 보며 삶의 고단함을 함께 서글퍼한다.

치열하게 살자고 생각한 것도 아닌데

사그라드는 부모를 

가까운듯 더이상 가깝지 않은 지인들을

원치않은 온갖 종류의 삶을 겪어내느라

녹초가 되고 마는 것이다.

이 나이들어 죽어가는 과정이야 말로 아담과 이브에게 신이 준 형벌인가.


6. 토요일 오후 

상품을 주문하고 청소기를 돌리고

먹고 말하고 피우며

허무를 태워 없애는 입술


55년 벌리고 닫느라 늘어진 입구


아름다움이 썩는 냄새를 맡은 적 있니? 

향기가 진할수록 서러운 거야.


7. 오래된 일기

지겨운 이 땅을 나는 떠나지 못했다

답답한 문학 동네를 벗어나지 못했다

징그러운 내 가족을 아직 버리지 않았다


- [오래된] 中


[예정에 없던 음주]


위로받고 싶을 때만

누군가를 찾아가,

위로하는 척했다


빌어먹을 귀빠진 날 즈음의 몰아쓰는 몇가지 일기


3개월여의 세무조사 수감 거의 완료, 해방을 외치려는데 수억원짜리 세무검토 또다시 

아........................ 죄가 많아 이걸로 먹고살지 내가...


[무엇이든 가능하다]를 읽고 있는데 이걸 읽기 전에 루시바턴을 읽었어야 했구나. 지금이라도 그만읽고 먼저 사서 읽을까?

제일 좋아하는 bl만화 동급생을 모처럼 봐야지.

박효신 콘서트 얘기도 써야지. 음.... 3년전 꿈콘이 더 좋았다.

영화 클래식이 태국에서 리메이크됐네. 보고싶다. 쇼프로그램 MC보던 어린 친구가 벌써 다자라서 이런 영화 주연을 하는구나. 괜스레 남으 자식 대견

무엇보다 마흔기념으로 건강검진 꼭 받아야지. 




댓글(1)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무해한모리군 2019-07-24 16: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라에서 만 마흔에 받는 검진을 생의전환기 건강검진이라 한다는데 생의 흐림이 전환되어서 더 나빠질거라는 걸 이렇게 분명히 말해주는걸까! 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