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은 선택의 연속이라고 하지 않던가. 
지금까지 수많은 갈림길을 만났고 난 선택했다. 오로지 하나의 길을.
그런데 요즘 여러개의 길을 가고 싶다는 말도 안되는 생각이 드는 건 왜일까?
어차피 그 삶도 하나의 삶인 것을...

포기할 건 포기하자.

"선택과 집중" 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보관함에 넣어두고 보너스 받기만을 기다리는 책들


12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청춘의 문장들
김연수 지음 / 마음산책 / 2004년 4월
11,000원 → 9,900원(10%할인) / 마일리지 550원(5% 적립)
2005년 01월 31일에 저장
구판절판
웬즈데이
에단 호크 지음, 우지현 그림, 오득주 옮김 / Media2.0(미디어 2.0) / 2004년 11월
9,500원 → 8,550원(10%할인) / 마일리지 470원(5% 적립)
2005년 01월 31일에 저장
품절

제발 조용히 좀 해요
레이먼드 카버 지음, 손성경 옮김 / 문학동네 / 2004년 3월
13,500원 → 12,150원(10%할인) / 마일리지 670원(5% 적립)
양탄자배송
내일 아침 7시 출근전 배송
2005년 01월 31일에 저장

고양이 요람
커트 보네거트 지음, 박웅희 옮김 / 아이필드 / 2004년 7월
9,000원 → 8,100원(10%할인) / 마일리지 450원(5% 적립)
2005년 01월 31일에 저장
구판절판


12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0^ > [퍼온글] 가슴시린 뉴에이지 연주곡 모음


      가슴시린 뉴에이지 연주곡 모음.. Tears II / 안단테 Dorogi / Djelem Pole / Djelem Beautiful Days / 안단테 Under Swing Candle-Light / Praha Cobalt Moon / Ikuko Kawai Toute Une Vie / Jean Philippe Audin Melancholy Smile / 남택상 Mary From Dungloe / Phil Coulter Dancing In The Wind / Bill Douglas Dancing Waves / Ernesto Cortazar Jeg Ser Deg Sote Lam / Susanne Lundeng Song From A Secret Garden / Secret Garden Serenade / Jim Brickman   Butterfly Waltz / Brina Crain Havana Sunset / Govi Loving You / Oscar Lopez

댓글(3)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털짱 2008-01-10 10: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피아노님, 올한해 행복하고 건강하세요.

누군가의 침묵이 그의 소리없는 비명일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건

제가 나이한살을 더 먹어서일까요...

님의 침묵이 부디 편안하고 일상적인 분주함이기를 바라면서

님을 참으로 좋아한다고 수줍게 고백하렵니다.

2008-05-27 11: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8-05-29 14: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靑春"
이 말을 좋아한다.
'春'.
이름에 들어가면 한없이 촌스러워지는 이 말이
'靑'과 만나 이런 느낌을 줄 수 있다니
감격스러울 따름이다.

예전에 '청춘'이란 라면이 있었다.
언제나 청춘일 수밖에 없는 까치와 엄지가 나왔던
당시엔 파격적이었던
광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난 그 라면이 싫었다.
가격 대비 중량
면발의 탄성과 꼬임의 정도
스프의 염분
다시마의 크기
썰어진 양념의 종류와는
하등의 관계 없이.

'청춘'
듣기만 해도 가슴 설레이는 그 말이
고작 인스턴트 식품 따위의 이름으로 불린다는 사실이 너무 싫었다.

'너구리'가 그랬다.

'너구리'하면 아직까지 라면이 떠오르는 난,
<퀴즈탐험 신비의 세계>가 아니었다면 아직까지
너구리는 항상 '오동통'하다고 믿었을 것이다.

제2의 '너구리'가 '청춘'이 아니길
'청춘'이 '너구리'의 전철을 밟지 않길
그저 원했을 뿐이다.  

그리하여
구멍가게 라면 진열대에서 얼쩡대는 사람과 마주칠 때면
묻지 않았음에도
도움을 청하지 않았음에도
이렇게 말했다.
'청춘'의 면발은 고무줄 같고
스프에선 역한 냄새가 난다고.

당시 세상은 지금처럼 흉흉하지 않았고
인생을, 아니 적어도 라면만은 달관한 듯한
학생의 읊조림을
그들은 쉽게 외면할 수 없었다.

이것은 '하얀 거짓말'이다.

아름다운 '우리말'이
튀긴 밀가루와 빨간 소금물로 의미부여(기호학적으로 '기표'와 '기의'의 잘못된 만남)되는 것을
묵과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나의 작은 노력으로
티비에선 더이상 까치가 나오지 않았고
가게 진열대엔 서서히 '청춘'이 사라지기 시작했다.

세상을 바꾸는 건 작은 노력이다. 난 그렇게 생각한다.

'청춘 사업'이란 말도 좋다.
'청춘'이란 말이
'사업'이라는
말그대로 비지니스적인 말과
이토록 어울릴 수 있단 말인가!

이 복합 명사의 궁합은
'청춘'의 이복형제인 '젊음'이 대신하므로써
느끼게 되는 이질화의 절대값 이상이다.

불행히도
내 청춘사업은 몇년째 극심한 불황속에 있다.
인정하긴 싫지만
인정할 수밖에 없는 일.

사업을, 그보다 먼저 청춘을 가능하게 해주셨던 초기 투자자(부모님)는
이미 리턴(returns)을 포기한 상태고
한 때 함께 사업을 한
또는, 앞으로 그렇게 하자던
사람들은 이미 대박(혹은 쪽박)을 터뜨렸다.

하지만 난
가만히 서서 눈을 감는다.
옷깃을 스쳐가는 시간의 결을 느끼며.
 

그리고
앞으로 다가올 '푸른 봄'을 기다린다.
여전히 '푸른 봄'을 가슴에 품고.


댓글(3)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파란여우 2006-02-28 10: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피아노님의 글을 오랜만에 만나 더 반갑습니다.
청춘..좋지요.
님이나 저나 지금 청춘을 관통하고 있는거 아닙니꽈!!!
청춘은 봄이요, 봄은 꽃나라...노래를 부릅시다...
꽃이 피려다가 숨을 것 같은 날씨입니다. 왤케 춥습니까!
그래도 푸른 봄...가슴속에 피어나겠죠?^^

털짱 2006-02-28 11: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불행히도 내 청춘사업은 몇년째 극심한 불황속에 있다"
아아, 너무 공감가는 멋진 표현!!!!
추천 한방입니다.^^

털짱 2006-08-03 16: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시 읽어봐도 너무 멋진 글입니다.... 왜 더 안쓰세요?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 (반양장)
알랭 드 보통 지음, 정영목 옮김 / 청미래 / 2002년 7월
구판절판


...우리는 혼돈에 둘러싸여 있기 때문에, 어떤 일들은 필연적으로 그럴 수밖에 없다는 식으로 우연이라는 공포를 완화하고, 그럼으로써 삶이라는 혼란에 일관된 목적성과 방향을 부여하는 것도 이해할 만한 일이다. 주사위는 헤아릴 수 없이 많은 방향으로 구르지만, 우리는 미친 듯이 필연성의 패턴을 그려보려고 한다. -15쪽

...우리는 우리가 사랑하게 된 사람이 누구인지 모르는 상태에서 사랑에 빠질 수밖에 없다. 사랑의 최초의 움직임은 필연적으로 무지에 근거할 수밖에 없다. -25쪽

전화는 전화를 하지 않는 연인의 악마 같은 손에 들어가면 고문 도구가 된다. 이야기는 전화를 거는 사람의 손에 놓여 있다. 전화를 받아야 하는 사람은 그 이야기의 전개에 대한 통제력을 상실한다. -30쪽

"나는 당신을 좋아한다"라는 큰 말이 주는 위압감은 "하지만 당신이 그것을 직접적으로 알게 할 만큼 좋아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임으로써 누그러들 수 있었다. -40쪽

매력적이지 않은 사람과 함께 있을 때 입을 다물고 있으면 그것은 상대가 따분한 사람이라는 뜻이다. 그러나 매력적인 사람과 함께 있을 때 입을 다물고 있으면 구제불능일 정도로 따분한 사람은 자기 자신이라는 확신을 가지게 된다. -46쪽

그녀에 대한 나의 사랑은 하이데거의 [존재와 시간]의 장점에 대해서 그녀가 나와 의견이 같다는 사실만큼이나 그녀가 웨이터에게 버터를 주문하는 모습이 귀엽다는 사실과도 관련을 맺고 있었다. -55쪽

...우리의 생각 없는 열정을 방해할 수 있는 것이 한 가지 있다면, 그것은 어디를 가나 우리를 따라다니는 서투름이었다. 그 서투름 때문에 클로이와 나는 결국 함께 침대에 들어오게 된 것이 얼마나 우습고 괴상망측한 일인지를 의식하게 되었다. -61쪽

사랑의 압제적 요구는 보편적 진리를 가장한 자신의 개인적 판단을 앞세워 상대가 보고 싶은 영화를 보지 못하고, 사고 싶은 구두를 사지 못하게(사랑하는 마음 때문이라고 하면서) 강요하는 것이다. -105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