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1 | 22 | 2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학문의 즐거움 (양장)
히로나카 헤이스케 지음, 방승양 옮김 / 김영사 / 200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이런 종류의 책-독서에 관한 책이나 배움에 관한 책-에 남 다른 흥미를 보이는 내 독특한(?) 취향이 선택한 또 하나의 결과다.저자가 필드상을 받으며 수학에서 대단한 업적을 세울 때까지의 과정이 주된 이야기지만 그 사이사이에 배움과 연결된 삶의 철학이 더 가슴에 와닿는다.이 책을 읽으면서 ‘평범’이란 단어의 개념이 모호해졌다.평범...
과연 ‘평범(平凡)’이란 무엇일까?평범과 비범(非凡)의 차이는 단순히 천부적인 자질의 유무라고 할 수 있을까? 저자인 히로나카 헤이스케는 자신은 평범했고 끈질긴 노력으로 성공(일단 성공이라 하자. 별로 맘에 드는 단어는 아니지만)했다고 말한다.그런데 과연...10년간 한 가지 문제에 몰두할 수 있는 끈기가, 높은 벽에 부딪치고도 유지할 수 있는 초연한 시각이, 주변 모든 사람에게 배울 점을 찾는 삶의 자세가 평범한 것이라 할 수 있는가! 저자는 우리에게 “평범은 시작에서 말할 수 없다. 오직 그 끝에서만 판단할 수 있을 뿐이다.”라는 사실을 말하려는 듯 하다. 그는 결코 평범하지 않다.


댓글(0) 먼댓글(1)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수학계의 노벨상 수상자 히로나카 헤이스케의 "학문의 즐거움"
    from 風林火山 : 승부사의 이야기 2007-09-11 22:11 
    학문의 즐거움 히로나카 헤이스케 지음, 방승양 옮김/김영사 전반적인 리뷰 知之者不如好之者요, 好之者不如樂之者니라. 아는 사람은 좋아하는 사람만 못하고, 좋아하는 사람은 즐기는 사람만 못하다 2005년 9월 13일에 읽고 나서 떠오르는 구절이었다. 論語의 옹야편에 나오는 문구로 모르는 이가 없을 구절이다. 사실 배움의 끝은 없기 때문에 앎 자체에 집중을 하면 그것은 집착이 될 수 있는 것이고 물 흐르듯이 배움 그 자체를 즐기라는 의미로 이해하고 있다...
 
 
 

오후 7시...

이제야 제대로된 정신이 돌아왔다.

넋을 잃고 시간의 흐름에 발가벗은 채로 내맡겨지는 일이 종종 벌어진다.

이런 일을 겪고 나면 시간적, 공간적 감각도 전처럼 쉽게 피부로 와닿지 않는다.

방 안의 초침 소리에서 성실히 흘러가는 시간을, 이리저리 뒤죽박죽된 책상과 침대에서 태연히 존재하는 공간을 느낄 수 있을 뿐이다.

어지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아침부터 시작한 책 목록 전산화 작업은 아직 그 끝을 보이지 않고 있다.

책을 모두 꺼내서 일일이 장르, 제목, 지은이, 역자 등을 컴퓨터에 기록한다.

다 기록된 책들을 생각없이 침대 위에 던져 놨더니 내 한몸 누울 자리 조차 보이지 않는다.

이쩌다 이렇게 많은 책을 사들였는지...

아무래도 책장 하나 장만해야 할 듯 싶다.

보이는 곳에 가지런히 꽂아 놓고 정신적 충격 요법을 쓸 생각이다.

책을 사는 속도에 읽는 속도가 반만이라도 따라갔으면 좋겠다.

올해는 정말 좋은 책 많이 읽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1 | 22 | 2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