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이 당신의 말을 전혀 듣지 않는 것을 염려하지 말라.

 

아이들이 늘 당신을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걱정하라.

 

 

- 로버트 풀검 (Robert Fulghum) -

 

 

 

 

 

 

 

 

 

 

 

 

인간에게 큰 죄가 두가지 있으며

 

다른 죄는 모두 여기서 나온다.

 

조급함게으름이 그것이다.

 

 

- 프란츠 카프카 (Franz Kafka) -

 

 

 

 

 

 

 

 

 

 

 

 

 

 

 

2008년

 

대전 생활 3년차

나 40대 초반. 다니던 직장 사표내고 여기 저기 불러주는 곳으로 뛰어다녀 요일별로 일정이 다르던 때.

다린이 여덟살. 초등학교 2학년. 10월 3일 기록에 키 123.7cm, 체중 27.2kg.

 

 

"시작"이란 단어를 즐겨 사용하자.

그 앞에 "다시"란 단어도 함께.

 

- 이건 내가 쓴 말인가보다. 누구의 말 인용인지 안 적혀 있는 것을 보면.

 

 

 

 

 

 

 

 

 

 

 

 

 

 

 

 

 

작은 크기에

 

많은 이야기가 들어있는 수첩

 

 

 

 

 

 

 

 

 

 

 

 

 

 

 


댓글(6)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2014-09-14 08: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늘 하루 이야기도 여섯 해 뒤에는
수많은 이야기나무로 자라겠지요~

hnine 2014-09-14 20:47   좋아요 0 | URL
지금은 보이지 않는 것이 여섯 해 지나면 비로소 보이게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드네요.

다락방 2014-09-14 23: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들이 당신의 말을 전혀 듣지 않는 것을 염려하지 말라.
아이들이 늘 당신을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걱정하라.


몇 번이고 읽었어요. 가슴에 새기고 싶어요. 여동생에게도 전해주어야 겠어요.

hnine 2014-09-15 05:29   좋아요 0 | URL
아마 여동생분도 알고 계실거예요. 몰라서 안하지 않는다는 것도요. 그러면서도 저런 글을 대하면 한번씩 찔끔하면서 각성하게 되네요. 부모의 좋은 점도 아이들이 지켜보고 자연스럽게 습득하고 있을거라 생각하면 아주 긍정적인 생각이 될텐데 그 반대 경우부터 떠오르니, 부모 마음이 그런가봐요.

상미 2014-09-15 05: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2008년에 다린이가 초등학교 2학년...
병규가 중 1 이었는데....
다린이랑 병규랑 나이차이가 더 많은 줄 알았는데,
크고 보니, 몇 살 차이 아니네 ㅎㅎㅎ

hnine 2014-09-15 05:27   좋아요 0 | URL
초2와 중1, 나에게는 여전히 큰 차이인데? ^^ 형이 중1이고 동생이 초2라고 해봐. 형이 동생이랑 놀아주려고 하겠어? 아이 취급 할테니까. 지금 다린이가 중2인데 키가 큰 편이 아닌데도 할머니 할아버지댁에 가면 많~이 컸다고 신기해하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