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수유꽃 산딸나무 역시 밤에 보니 낮에 보는 것과 달라보인다.

꽃은 더 하얗고,

잎은 초록이라고 하기 망설여지게 검푸렀다.

 

 

 

 

 

 

 

 

동네 꽃집 간판,

그 옆에 수국 화분.

 

 

 

 

 

 

 

 

한창이던 이팝나무 꽃 다 졌고

쥐똥나무가 활짝이었다.

말 그대로 '만발 (滿發)'

 

이름과 달리 향기가 좋은 꽃

 

 

 

 

 

 

 

 

 

만발인 꽃이 있으면

벌이 바쁘다.

 

 

 

 

 

 

 

 

 

두어 달 전

벚꽃 있던 자리

 

 

 

 

 

 

 

 

(이름 찾아봐야하는데) -> '자주달개비꽃'이랍니다.

 

 

 

 

 

 

 

초등학교 5학년때 그림 잘 그리는 친구가 있었는데

저 수련꽃을 나처럼 그냥 흰색 한가지 색이 아니라

대여섯 가지, 아니 그 이상의 색을 써서 그리는 것을 보고

내가 그리고 있던 그림을 어디다 숨기고 싶었다.

 

 

 

 

 

 

 

 

이미 핀 수련

아직 봉오리인 수련

 

 

 

 

 

 

 

 

 

 

 

 

 

 

앞쪽엔 수련, 뒷쪽엔 노랑붓꽃

 

 

 

 

 

 

 

 

 

 

 

 

 

 

 

오리 세마리가 유유히 수영하고 있다가

사진 찍고 나니 푸드득 일제히 날아가 버렸다.

 

 

 

 

사진에 담을 재주가 없는

새소리,

여름 기운,

내 심정.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무식쟁이 2019-05-26 19: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렸을 때 수국을 보면서 참 비현실적인 꽃이라는 생각을 했어요. 꽃이 어떻게 파랑색일 수가 있어.. 하면서. ㅎㅎ
첫번째 사진은 산수유가 아니라 산딸나무;; 하얀게 꽃처럼 보이지만 진짜 꽃은 그 안에 쬐끄만애들이구요. 꽃처럼 보이는 하얀색은 사실 꽃을 싸고있는 포라는 잎이에요. 그나마 겨우 하나 알고 있는 식물이름이라.. 아는체 하고 갑니다 ^^*

hnine 2019-05-26 20:31   좋아요 0 | URL
산수유가 아니라 산딸나무.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비슷하지도 않은 꽃들인데 저도 모르게 산수유라고 써버렸네요. 산딸나무가 알면 서운하겠어요 ^^
무식쟁이님, 닉네임 아닌걸요. 꽃잎과 포 구분도 해주시고. ^^


minee 2019-05-26 22: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여섯번째 사진은 ‘자주달개비꽃’ 이랍니다.

hnine 2019-05-26 23:03   좋아요 0 | URL
우앙, 고맙습니다.
그러고보니 달개비꽃이랑 비슷하게 생겼어요. 꽃이 좀 더 크고 잎도 더 크더군요.

페크(pek0501) 2019-05-26 22: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홉 번째 사진이 참 좋네요.

hnine 2019-05-26 23:06   좋아요 0 | URL
페크님, 2주 전에 갔을때 몇송이 안피었더니 오늘 가니까 제법 많이 피었더라고요. 좀 더 있으면 꽃이 더 많이 피거든요. 그때 또 사진 찍어올릴께요.
물 속에 큰 물고기도 지나다녔고 오리가 날아오르는 모습은 가까이서 보니 멋있었어요.
집에서 멀지 않은 곳에 연못이 있어서 저는 해마다 좋은 구경을 하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