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당시 한국에서도 이 노래가 유행했었는지 모르겠다.

1990년대 말. 하루도 라디오에서 이 노래가 안 나오는 날이 없었다.

말도 잘 안 통하는 곳에서 나는 이리 갔다 저리 갔다 하며 내 실험만 반복하는 일상을 보내고 있었는데 가사야 어쨌든 리듬이 경쾌해서 그렇게 질리게 들으면서도 싫지 않았던 노래이다.

Don't marry her 다음에 나오는 가사 have me 가 그 당시 내 귀에는 어째서 help me 로 들렸는지.

실험실 동기 남자애에게 물어보기까지 했다. 저기서 왜 help me 라는 가사가 나오냐고.

참, 어이 없어서. 앞뒤 가사 문맥상 남자 애에게 물어볼 질문이 아니었다 ㅠㅠ

 

 

 

 

 

 

 

 

 

 

Black 이라는 이름으로 노래를 하는 이 가수는 독일 태생.

위의 Beautiful south 노래보다 더 이전, 한국에 있을 때 듣던 노래인데 (그러니까 1980년대 말 ^^),

30년이 지난 지금 들어도 그리 오래된 노래 같지 않다.

No need to run and hide, it's a wonderful life 라는 가사가 나온다.

어디로 도망가고 싶은가

어디로 숨고 싶은가

그렇지만 않아도 괜찮은 인생이지.

나 나름대로 이렇게 해석하고 싶은 가사.

지금 하고 있는 일에서 도망치고 싶고 숨어버리고 싶은 때가 누군들 없을까.

 

 

 

 

오늘은 새벽부터 추억놀이를 하고 있다.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02-16 10: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hnine 2019-02-16 12:17   좋아요 1 | URL
네, 저도 아직 마음이 아픕니다. 저의 사소한 불평은 삼키게 되어요.
자리를 지키고 있는다는건 아무것도 아닌 일 같은데 그렇지 않더라고요. 저 역시 그동안 이력을 보면 한 자리 잘 지키는 사람이 아닌데 알라딘에는 정이 많이 들어서요. 이 자리만은 지키고 싶네요.

하늘바람 2019-02-16 13:34   좋아요 0 | URL


저는 저 힘듦만 알고 툴툴댄게 부끄럽네요

페크(pek0501) 2019-02-16 22: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추억 놀이에 동참하고 싶은 갱년기 여성입니다. 노래 좋네요.
종종 음악 들으러 오겠습니다.

hnine 2019-02-17 04:22   좋아요 1 | URL
지나간 추억놀이는 저절로 될때가 많은데 앞으로 일을 상상하는 놀이는 잘 안되는 것 같아 서운해요. 일부러라도 해야할까요? 100세 시대라니까 ^^
음악 자주 올리지는 않지만 함께 들어주셔서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