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유물즈 리미티드 에디션 구입하고 싶다.

박물관과 유물을 애호하고 문화재 보존 과학을 공부하는 김서울이 트위터에 유물 사진을 꾸준히 올렸고, 이를 책으로 출간한게 이 책이다.

 

사진 자료를 보는데, 우리나라 유물을 다룬 다른 책과 사진 구성등이 확실히 달랐다.

갑자기 동그래진 눈.

안사면 죽을 것 것 같은 감정을 아시려나...

 

사진작가 이택우의 '손' 포스터와 동물엽서 8종, 성냥으로 구성된 리미티드 에디션이다.

 

이번 리미티드 에디션을 끝으로 절판 예정이라니!

역사 유물에 관심있는 분들은 얼른 구매들 하시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근무중 알라딘의 알림을 보았다.

솔제니친의 <수용수군도> 라는 책이다.  

 

수많은 책들의 홍수 속에서 내가 읽고 싶은, 갖고 싶은 책들이 있기 마련.

알라딘의 특별 구성 때문에 또다시 책을 뒤적이고 있다.

 

 

그외 구입하려고 목록 만들어놓은 책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에이바 2017-12-08 11: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알림 안 왔어요 ㅠㅠ 신간 페이지보다 발견했는데 넘 반가워요.

Breeze 2017-12-08 14:45   좋아요 0 | URL
그죠? 사고 싶어 손이 근질근질 하네요. ^^
 

 

 

 

 

 

 

 

 

 

 

 

 

 

 

우리 주변엔 가난하지만 행복한 사람들과 부자여도 행복하지 않은 사람들. 가난하면서 불행한 사람들이 있다. 현재의 내가 그렇게 살고 있지 않다고 해서 우리 주변을 외면하는 건 옳지 않은데도, 주변에 시선을 돌리는 걸 주저하게 된다. 만약 쌈닭 소녀 찰리가 나에게 찾아온다면 그 아이를 온통 사랑으로만 받아들일 수 있을까, 찰리의 이모, 버서처럼! 아니면 어떤 위탁 부모처럼 아이의 마음에 들지 않은 점만 꼬집으며 얼른 나가기를 바랄까.나에게 다가오는 아이에게 거스와 버서처럼 해야겠다, 생각했다. 따뜻한 마음을 건넬 수 있는 어른, 버서를 보며 배운 게 많았다.

 

바바라 오코너의 소설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을 읽지는 않았으나 매우 감동적인 작품이라고 들어, 작가의 이름만으로도 이 책이 읽고 싶었던 이유였다. 얇은 책에 청소년 용으로 나온 책이지만, 우리는 소설 속 인물인 찰리와 하워드가 내 아이들 인것처럼, 혹은 내 이웃의 아이들인것처럼 느껴지는 건 그들이 무척 사랑스럽기 때문이다. 그들이 하는 행동들 하나에 마음이 쓰이며 어떻게 될까,, 어느 정도 예상하고 있었던 결말이지만, 그래도 감동이 되는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그러고보면 우리는 수많은 일들에서 감동을 받기 원하는 것 같다. 사람의 마음 하나에 서운하기도 하고, 감동을 받기도 하는 것처럼, 사람과 더불어 살아가며 느끼는 어쩔 수 없는 감정들. 우리는 그 속에 살고 있다.

 

곧 열한 살이 되는 쌈닭 소녀 찰리는 교도소에 갇힌 쌈닭 아빠와 우울증에 걸린 엄마 때문에 이모와 이모부가 있는 시골로 오게 되었다. 언니와도 헤어져 혼자 살게 된 찰리는 누군가 건들기만 하면 쌈닭으로 변하게 된다. 자신이 가지지 못한 것. 자신에게는 없는 것들을 바라보면 저절로 울화통이 터져 나온 것이다. 버려졌다는 느낌이 강하기 때문이다. 친구 집으로 가게 된 언니와 함께 산다면 얼마나 좋을까. 가족이 함께 모여 살고 싶었던 찰리는 늘 엄마가 있는 곳으로 가고 싶어 했다. 그래서일까. 소원을 빌 수 있는 것만 보면 소원을 빌었다.

 

 

무언가 보일 때마다 소원 빌기를 하는 찰리는 같은 반 여자아이의 단정한 모양새, 엄마에게 사랑받고 있는 모습이 좋아보이지 않는다. 질투가 난다고 해야겠다. 자기에게 다가오는 여자 아이를 밀치거나 해서 화풀이를 하게 되는데, 화가 날 때마다 '파인애플'을 외치라는 빨강머리 소년 하워드가 찰리가 곁에 있었다. 찰리는 다리가 불편한 아이였다. 위아래로 절뚝거리는 걸음으로 다녔지만, 아이들이 놀려도 개의치 않는다. 하나둘 상대하면 모든 아이들을 상대해야 하므로 무시하고 있다. 가난한 집 아이지만 엄마에게 무조건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아이다. 그래서 찰리는 하워드가 부러웠고, 하워드네 집에 놀러가도 마음이 편해졌다. 자기 또한 사랑받고 있는 듯한 느낌 때문이었을 것이다.

 

 

자신의 상처를 감추려고 다른 사람과 싸우거나 다치게 할 때가 있다. 찰리가 그런 아이 중의 하나였다. 하지만 하워드네 집에서 사랑받는 아이들을 보고, 이모와 이모부가 자신에게 주는 사랑을 받으며 점점 미안함을 느낀다. 왜 있잖은가. 그전에는 잘못했다고 사과하는 것을 생각지도 않았는데, 왜 그렇게 말했을까 후회하고 어떻게든 사과의 말을 건네려고 하는 것 말이다. 늘 자기가 살던 집으로 돌아가겠다고 습관처럼 소원을 빌고 말해왔는데도 찰리의 마음이 조금씩 변해가고 있었던 것이다.

 

함께 할 수 있는 것과 함께 할 수 없는 것의 차이를 어느새 깨닫고 말았다. 자신이 사랑받고 있다는 것을 은연중에 깨닫게 되는 것을 보면 감정의 동물이 맞는 것 같다. 오히려 어른 보다도 아이들이 그런 감정을 더 빨리 느끼는 것도 같다. 자신이 살고 싶은 곳이 어디인지 스스로 깨닫게 되는 과정들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아이가 바로 찰리가 단 하나의 친구라고 말할 수 있는 하워드 라는 것. 자신에게 친구가 되어 줄거라는 것. 자신의 곁을 떠나지 않을 거라는 것을 알게 되는 시점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갖고 싶다.

읽었거나 가지고 있는 책도 있지만,

이처럼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의 컬렉션 한정판이 나오면 갖고 싶을 수밖에.

 

다른 책을 찾다가,

갑자기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컬렉션에 꽂혔다.

놓치면 후회할텐데.

책장에 쌓여만 가는 책더미에 종이책 구입하는 걸 줄이자고 다짐해놓고

언제 다짐을 했냐 싶게 또다시 리커버 한정판을 클릭할까 망설이고 있다니...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10-23 09: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0-23 09: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0-23 09: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0-23 09: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CREBBP 2017-10-23 12: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민음사 버전 페스트는 님 가지고 계신 거 봤는데요. 다 어디에 꽂아두실려고 ㅋㅋㅋ

Breeze 2017-10-23 12:44   좋아요 0 | URL
페스트도 있고, 카타리나 블룸의 명예도 있고. ㅠ.ㅠ
 

심윤서 작가의 작품 중 두 권이 애장판으로 나왔다.

특히 좋아했던 작품.

몇 번을 읽어도 마치 처음 읽은 것처럼 눈물을 흘렸던 작품이다.

<난다의 일기>다.

그리고 <우애수>라는 작품.

 

 

 

 

 

 

 

 

 

 

 

 

 

 

 

 

알라딘에서 먼저 예약판매를 하니 반가움이 앞선다.

표지도 어쩜 이렇게 예쁘게 나왔는지!

 

다시 읽어도 역시 눈물이 날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