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음악의 구조와 원리 - 삼태극의 춤, 동양 음악
우실하 지음 / 소나무 / 200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본문의 간단한 요약 정리)

1. 풍물굿에 대한 우리의 취향은 진정한 취향일까

- 문화적 권력이나 이데올로기는 일반인에게는 '당연시된 지식'의 형태로 행사된다. 누가 보아도 권력 혹은 이데올로기라고 느껴지는 것들은 더 이상 권력이나 이데올로기로 작용할 수가 없다.
- 개인적 취향이라는 것은 선천적인 부분보다 후천적인 것이 더 많다. 진정으로 '순수한 선택'의 문제가 되기 위해서는, 다양한 음악에 대한 정보나 지식이 전제되어야 한다.

- 신식학교들은 열강의 틈바구니에서 방향성을 상실한 젊은이들에게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른다.
- 교회조직은 뚜렷한 구심점이 없던 한국사회에서 민족독립운동의 큰 기반이었으며, 개화론자의 상당수는 기독교적 배경을 가지고 있었다. 제3세계에서 반제국주의는 반서구였지만, 한국의 반제국주의는 반일본이자 친서구였다.

- 전통문화를 올바르게 이해하기 위해서는, 역사를 통해 오리엔탈리즘의 구조적 재생산 과정을 이해하는 것이 필수이며, 이를 기반으로 기존 문화를 해체하고 탈일상화할 수 있어야 한다.
- 문화적 헤게모니에 길들여진 현실 문화를 비판적으로 읽어내고 대안을 고민하지 않는다면, 도대체 지식인이란 어떤 존재란 말인가?

2. 풍물굿의 기본 철학에 대하여

- 대학 음악과에서는 서양음악사를 '보편적인 음악사'로 배우고 있다. 심지어 국악과에서조차 동양철학을 배우지 않는다. 음악을 구성하는 철학과 세계관, 구성원리에 대한 이해가 없이는, 과거와 똑같이 답습하고 보존할 수 있을 지는 몰라도, 제대로 된 창작을 기대하기 어렵다. 서구 음악만을 배운 이들이, 서구 음악의 주체적 수용을 할 수 있을 것인가.

- 풍물굿의 기본 철학인 삼재론은 우주의 구조를 천계, 인계, 지계로 삼분하는 사상이다. 이는 페르시아 문명과 몽골계 샤머니즘에서 비롯되어, 도가를 중심으로 선도, 풍류도, 화랑도, 무속을 통해 전승되었다. 이는 음악(대삼/소삼), 판소리(본청/상청/하청), 무예(택견, 수벽치기), 춤(삼진/삼퇴), 등에서 3분박으로 표현되고 있다. 이는 유가의 12지지와 결합하면서, 12박 1장단(음악), 기경결해(판소리)로 정착되었다. 삼재론에서는 3을 변화의 계기수, 9를 변화의 완성수, 81을 우주적 완성수로 인식한다.

- 풍물굿의 기본 철학인 음양(상생/상극)오행론(목/화/토/금/수)는 천지자연의 도를 표현하는 사상이다. 이는 유가의 경전인 <주역>에서 비롯되어 전승되었다. 이는 삼재론과 결합하면서, 삼재론 중심의 음양오행론으로 발전한다. 오행론은 음악에 있어서 5음(궁/상/각/치/우)으로 표현되고 있다. 이러한 5음을 통한 소리참선을 '영가무도'라 한다.

- 삼재론과 음양론은 영혼을 인식하는 데 있어서 차이점이 있다. 삼재론은 생명혼/사상혼/전생혼으로 분류하며, 음양론은 혼/백으로 분류한다. 두 철학의 관계에 있어서, 음양의 결합을 삼재로 인식하는 견해와, 제3의 기로 삼재를 인식하는 견해가 있다.

3. 풍물굿의 분류 체계에 대하여

- 산줄기에 입각했던 전통 지리관은, 일제 강점기를 거치며 지질 구조대를 연결한 산맥 지리관으로 바뀌었다. 백두'대간'을 태백'산맥'이 대체했지만, 이는 길이와 모양이 분명히 다르다. 지하 중심인 산맥 지리는 지상의 강을 가로 질러가기도 한다. 산으로 나뉘고 강으로 연결되었던 문화도 가로 질러갔다. 흔히 '토리'로 알려져 있는 문화권의 분류는 이러한 산맥 지리관에 입각해 이루어졌다. 또한, 이런 분류는 민중 보다는 무당, 광대, 사당패와 같은 전문 예능인을 위주로 한 분류로서, 대표성은 있지만 보편화 할 수는 없다.

- 섬진강을 중심으로 전라도와 경상도를 나누는 것은 생활권, 문화권 측면에서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 토리권을 나눈다면 물길로 이어진 하나의 생활권을 기준해야 한다. '경토리'는 서울, 경기보다는 한강수계권으로 보아 백두대간 서쪽까지를 포함해야 하며, '메나리토리'는 강원, 경상이 아닌 백두대간 동쪽만을 가르켜야 한다. 금강수계권인 웃다리농악은 '경토리'와 '육자배기토리'가 혼합된 것으로 보아야 한다. 호남정맥이 호남우도와 좌도를 나누는 것만이 유일하게 적당한 분류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