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018 민음 북클럽 설문 응답 중

 

 

 

 

 

 

 

 

 

 

 

● 민음 북클럽 또는 민음사에 건의 사항

작년에 이어 올해도 민음 북클럽 회원이어서 좋았던 점은 온라인 패밀리데이입니다. 오프라인 패밀리데이는 파주까지 가야 해서 매번 포기해야 했거든요. 지인도 그랬다고 하고요. 지방에 있는 사람들은 더 어렵겠죠. 그런데 이번 온라인 패밀리데이는 정말 좋은 아이디어였어요. 다만 단행본 경우 2017년 출간 책 한정이라 아쉬웠는데 다음엔 범위를 한정하지 않으시는 게 어떤가 싶습니다. 포인트를 쌓아도 쓸 데가 많지 않은데 이런 행사엔 정말 유용하더군요. 올해 민음 북클럽 최대 혜택 아녔나 싶어요.

민음 북클럽 장기회원 경우 세계문학전집 3권 혜택은 선택 폭이 너무 좁은 게 아닌가 싶습니다. 문학 마니아들은 민음사 세계문학전집에서 살 만한 책은 거의 가지고 있으니까요. 내년엔 가입 시 선택할 수 있는 카테고리 책에 모던클래식 전집도 포함됐으면 싶은데 이 시리즈도 품절도 많고 최근엔 출간이 잘 안 되는 거 같아 애매합니다^^; 그리고 출간 예정작 2권 혜택에 외국 문학, 국내 소설이 주가 되는 거 같은데 민음시인선을 아끼는 입장에서 시집도 포함해 주시면 좋겠다 생각합니다.
아, 인문 교양 브랜드인 반비 책도 고려해 주세요.

 

 

 

2. 추천 음악 : Jay-Jay Johanson [Bury the Hatchet](2017)

 

"배리 매닐로우 사주를 받은 듯한 Bury the Hatchet"라는 곡 소개에 풉~

Thank U, Jay-Jay Johanson. 원래도 아름다운 사람이었지만 나이 들어서도 여전히 아름다운 모습과 음악을 보여줘서 더 사랑스러운 뮤지션.
새끼발가락을 심하게 부딪혀 책상에 앉아 있기도 힘들어 드러누워 아무런 방어벽도 갖지 못하는 이 대책 없는 삶을 껴안고 우울해하고 있는데 그의 음악이 너무도 위로가 됐다. The Great Gatsby에서 셔츠가 너무 아름다워 운 Daisy처럼 이 음반을 들으며 울컥했다. "The Girl With The Sun In Her Eyes"쯤에서 그랬던 거 같다. "Advice To My Younger Self"에서 두 번째로. 아픈 걸 잊을 정도로. 이래서 음악을 듣지. 아플 때마다 이 앨범 들어야겠다.
마냥 듣고 있었다. 힘 빠져 있어도 그냥 봐주는 시간쯤 매일 가져도 날 탓하고 싶진 않아. 그렇게 해줄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니.

Jay-Jay Johanson - The Girl With The Sun In Her Eyes : https://youtu.be/GAu3zHLXm5w
Jay-Jay Johanson - Advice to My Younger Self (Official video) : https://youtu.be/JXyMr-MF4KU



※ Jay-Jay Johanson이 인스타에서 첫 좋아요를 눌러 줬다! 위로를 더블로 해주시네 ㅠㅁㅠ)

 

 

 

 

3. 웃음이 약~

 

결국 발가락 금감. 오랜만에 올해 마지막 영화관 나들이하려고 <패터슨> 예매도 했는데 이게 웬 날벼락ㅋㅋㅋㅋ 연인들 틈에서 절뚝거리기까지 해야 겠어ㅜㅋㅜ? 솔로는 스스로를 정말 잘 돌봐야 한다.
어제는 참 슬픈 일, 비참한 일, 기쁜 일도 많고 탈도 많았다. 그런데 난 왜 이렇게 자꾸 웃음이 ㅋㅋㅋㅋㅋ
주변 모든 사람들보다 늦게 걷는 경험도 오랜만이었다. 아픈 사람처럼 안 보이려고 난 괜찮다고 계속 웃었다.
방사선실, 진료실을 오가며 실실 자꾸 웃어서 땀까지 남; 옆 진료실 내과 의사는 온몸에 신경질이 뚝뚝ㅋ
다들 무뚝뚝한 표정으로 오가는게 이상했지. 다들 무뚝뚝한 표정으로 오가는게 이상했지.
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웃겨 ㅋㅋㅋㅋ
주말 내내 일도 해야 하는데 수면장애 약도 받아왔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같이 웃어요.

오늘도, 내일도.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이소오 2017-12-23 11:3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구 어쩌시다 이 혹한에 발가락을. 부디 빠른시간에 회복하시길. 메리클수마스 해피 뉴이어!요^^

AgalmA 2017-12-24 00:37   좋아요 0 | URL
가끔 제가 몸이 없는 사람인 듯이 살아요ㅋ 생각 따로 몸 따로 움직이다가 콰당 부딪히고 아이고~ 했지요;; 시이소오 님도 크리스마스 즐겁게 보내시길 바라며 아무쪼록 건강 잘 챙기십시오^-^!

겨울호랑이 2017-12-23 12:3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발을 다치셨군요.. 건강 조심하시고 행복한 크리스마스 연휴 되세요^^: 2017년 서재의 달인 등극 축하드리며, 하시던대로 내년에도 해주세요 ㅋㅋ 괜히 스타일 변신 하시면 제가 적응에 어려움이 있네요 ㅋ

AgalmA 2017-12-24 00:27   좋아요 0 | URL
하던 대로 안 하려고 엄청 노력했는데 서재 기네스에 제가 댓글의 달인 목록에 있길래 아... 이 수다쟁이 했습니다-_-;;
겨울호랑이님과 새학년 같이 올라가는 기분이네요ㅋ 내년에도 사이좋게 지내며 열공합시다용^ㅇ^*

2017-12-23 14: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2-24 00: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페크(pek0501) 2017-12-23 23:5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같이 웃는 일에 동참하겠습니다.

AgalmA 2017-12-24 00:31   좋아요 0 | URL
발가락을 다치면 조증이 오는 건가 하며 아직도 ㅋㅋ거리고 있어요. 제자신의 무방비함과 주의산만과 이런저런 것에 대해 거울이 되어주고 있죠. 발가락 조금 다쳤다고 자꾸 눕고 싶고 자고 싶고 참^^;;
제가 말 안해도 잘하고 계시지만 아무쪼록 건강 잘 챙기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