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정신으로 치과 가기 2

 

 

왼쪽 뺨이 얼얼했다
무심결에 피와 침을 뱉어낸다
내게 꼭 맞는 것이 빠지고 난 자리
고작 이 하나이면서 같이한 삶이면서 나였던 것
달라 했지만 줄 수 없다 했다
나와 늘 한 몸이었는데 고작 이 하나라서
고작인 건 나도 마찬가지였는데
그렇게도 나이고자 했지만
매일 얼마나 떨어지고 있었나 얼마나 덜어낼 것인가
거즈를 뱉어내고 평생 이 빈자리를 더듬겠지

버스에서 우산 하나를 만난다
너는 누구의 무엇이었다
가 여기 이러고 있는 것이니
나는 이 하나도 못 챙기고
비가 오면 빈손으로 맞고 가는 사람이라
너도 두고 내린다
햇빛은 우리를 비껴가는 찬란

 

 

 

어제는

 

지나쳤지만
아니 난 이미 결심을 하고 있었지
오늘은 하나, 둘, 셋...
한 녀석 더 하시면 만 원인데요.
네? 아....
화려하게 핀 장미와 여러 이름 모를 꽃들을 보다가 어김없이 또 허브.
외양보다 실속을 챙기는 자라서? ㅎㅎ
모히토, 각종 요리에 쓸 생각으로... 오가다 휘휘 향기도 맡고....-.-;
애플민트, 로즈메리, 바질, 한 녀석은 허브가 아닌데 이름이 뭐였지. 할 수 없지. 예쁜 이름을 생각해볼게.


권여선도 한국 문단에 허브 같은 존재.
집에서 혼자 술 드실 때 무슨 생각하세요?
그런 생각들은 보통 말할 수 있는 게 아니지만... 너무 시시하거나 너무 무시무시해서.

 

 

 

 

날벼락

 

요즘 Axt 권여선 작가 편 출퇴근용으로 잘 읽고 있었는데ㅜㅜ...
정기구독 들어가야겠네요. 흑.
Axt 덕분에 5만 원 이상 살 때 추가 마일리지 혜택받아 좋았는데...
하긴 요즘이 어떤 세상인데 문학잡지가 정가 2900원; 거기서 10% 할인해 2610원;;
3년 동안 고마웠어요. 은행나무 출판사//
좋은 시절 또 가는군요😭/~

 

 

 

 

 

 

 

 

 

 

 

 

시시콜콜한 인간, 시키지도 않은 걱정

 

온라인 서점 굿즈 때문에 어쩌다 보니 굿즈 마니아가 되면서 발전도 매우 바라게 되었다. 책을 꾸준히 사니 굿즈와 떨어질 수 없는 관계니까

작년에 이어 올해도 알라딘은 우양산과 티셔츠를 알라딘 6월 굿즈로 내놓았다. 작년에 티셔츠를 너무 늦게 내놓아 실패를 겪은 걸 안타깝게 생각했다. 그때 <연인>이랑 <수고양이 무어의 인생관> 티셔츠 두 개 사줬는데... 이건 진짜 사준 거다. 디자인이 전혀 맘에 들지 않았다고ㅜㅜ! 내가 사진 자료, 그림까지 그려 참고하시라고 그렇게도 노력했건만!
알라딘 티셔츠 질은 좋다. 면도 톡톡하고.
진짜 문제는... 그때 불난 집에 부채질하는 거 같아 가타부타 말하는 걸 자제했다. 실패로 다시 안 나오겠구나 상심했는데 올해 다시 보니 반갑다. 거듭 실패하지 않길 바라며 소비자 조언을 좀 하자면

0) 사이즈 범위를 M/L 두 가지로 줄이시는 게 재고 부담을 덜 텐데...

1) 여성 기본 사이즈가 너무 벙벙하다. 남녀 공용 때문에 그런 거 같은데 팔 길이 정말 어쩔;; 요즘 남성 티셔츠도 팔 길이 짧아요~ 외출용으로는 좀 그렇고 집에서만 입어야 될 거 같다. 책 읽는 여자의 기본 사이즈? 집에서 편하게 입고 보라는 배려를 내가 무시하고 있는지도

2) 사이즈 문제를 무마할 수도 있는 디자인이 제일 문제다. 올해 디자인도 알라딘의 굿디자인에서 꽤 동떨어져 있다. 보통 1~2가지는 눈에 확 들어와야 하는데 다 고만고만.... 리뉴얼한 알라딘 선물상자 정도만 돼도 걱정을 안 하겠구만ᅳ.ᅮ... 왜 티셔츠로만 오면 이리 되는지 도통 이해가 안 된다. 작년에 이어 이게 개선되지 않은 게 아쉽다.
그래도 사긴 살 거라는ㅡ.ㅜ; 후유, 그놈의 정이 뭔지.


스누피와 도라에몽 디자인 지금 유니클로에도 많아서 이거 참 올해도 좀 걱정a....
아, 난 정말 시시콜콜 참견에 걱정이란 말이야.

알라딘은 날 싫어할 거야... 알라딘은 날 싫어할 거야... 알라딘은 날 싫어할 거야...

 

 

 

● 1일 1사진 & 책책

 

나는 꽃분홍, 핑크 종류 옷이 거의 없다. 과다한 화사함이 부담스럽다. 바깥에서 주로 그 색깔을 보게 되는데, 나이 든 여성들이 입은 것을 볼 때 화사함과 처연함을 동시에 느끼게 돼 마음이 복잡해진다.
멀찍이 떨어져서 보면 모든 게 기표다. 살아있음을 알리는 기표들. 한데 어우러져 있으면 좀 나은 걸까. 걷고 기다리며 우리 대부분은 그저 스쳐 지나간다. 안녕이란 쉬운 말도 생각처럼 쉽게 나눌 수 없다. 한국이란 사회는.

 

갑자기 읽고 싶어서 90일 대여가로 새뮤얼 버틀러 『에레혼』을 구매했다. 그가 쓴 책 중에 유일하게 흥행한 소설. 화가로도 시원찮게 풀렸다고 하니 동병상련 생기려고 그러네ㅜㅋㅜ
150년 전 소설이라 도입부가 지루한데(이제 흥미진진해질 거야... 우후후... 힘주는 게 느껴져서^^;;) 미지의 세계에 도착했음에도 AI 예견 부분은 전혀 느낄 수 없이 아직 목가적이다.


 

출퇴근길에 시집을 자주 본다. 신철규 『지구만큼 슬펐다고 한다』를 읽었다.
새로운 걸로 슬프게 할 수 있을까. 슬픔은 익숙한 데서 오고 그래서 정서를 말할 때 우린 익숙한 걸 끌어들일 수밖에 없다는 생각에 서글퍼졌다.
어떻게 하면... 어떻게 하면... 그걸 매일 궁리하다가 이 지경이지.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yo 2018-06-03 09:1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악스트가.... 으아아아아아악스트ㅠㅠ

AgalmA 2018-06-03 21:45   좋아요 0 | URL
악스트라 악!

stella.K 2018-06-04 13: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올라도 너무 올리는데요?
한 7, 8천원해도 될 것 같은데...ㅠ

AgalmA 2018-06-04 13:20   좋아요 1 | URL
요즘 북클럽 활성화가 붐이잖아요. 은행나무출판사는 악스트로 힘을 모으려고 하는 거 같은데요.
오프라인 행사 등도 계획 중이라는 걸로 봐서 악스트 개별 판매보다는 내실있는 규모로 만드려는 장기화 전략이겠죠. 그러자면 뒷받침해줄 자금도 필요할테니 저 금액이 적정하다고 판단했겠죠. 저 정도 금액이 되면 개별 판매는 확실히 떨어질테니 정기구독을 바랄 수밖에 없겠죠.
행사 금액이 분명 이전 2900원 가격이 아닌데 뻥 섞인 마케팅을 할 정도로 급하긴 한가 봅니다ㅎ;
3년 동안 혜택 받은 게 있으니 그러려니 합니다만~_~

레삭매냐 2018-06-04 15:0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악스트 한동안 구독했었는데...
언제나처럼 전혀 읽지 않게 되더라구요.

그전에 저희 북클럽 소개도 되고 그래서
애정했었는데, 애정은 정말 쉽게 식는군요.

사실 다른 것보다 책들에 대한 리뷰 때문에
구독했었는데, 리뷰가 생각만큼 앗싸라하지
않아서요.

예전에 한겨레21/창비처럼 받기만 하고 봉
투도 뜯지 않았다는 게 문제였죠.

AgalmA 2018-06-04 15:51   좋아요 1 | URL
변화 모색을 대폭 해야 할 시점인지도 모릅니다. 저도 자주 읽다 보니 말씀처럼 돈 주고 보는 리뷰가 공짜 알라딘 리뷰 보는 것 이상이 되지 않는 것 같다 싶을 때 많았거든요ㅎ; <악스트>는 싸니까 큰 불만은 없었어요ㅎ
저로서는 투자하는 셈치고 1년 정도 도와줄까 하는 심정입니다^^... 남의 리뷰 읽는 시간에 책에 집중하는 게 더 도움이 되죠. 제가 남의 리뷰 읽는 건 관심책을 읽게 되는 동기 부여가 제일 큰 목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