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올리는 "오늘의 음악"이 좀 어둡죠? 히히;;

이번엔 시시하다는 안개에 싸여있는 벗을 위한 선곡!

다른 분의 기분 전환에도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널 위해 준비했어💝

(어따 대고 반말이야! 이럴 땐 이렇게 말해야 멋있엉;)

 


 

 

 

 

🎵

3호선 버터플라이 [Divied by Zero](정규, 2017) - "Ex-Life"

ㅡ 20년 관록의 완성도 클래스!

 

🎵

최고은 [Nomad Syndrome](EP 5집, 2017) - "I Am Water"

ㅡ 보물이라는 말을 쓰고 싶은 뮤지션. 최근 한국 여성 뮤지션 중 단연 돋보인다.

 

🎵

리코(Rico) [White Light Phnorama](정규 2집, 2017) - "Last Dance"

ㅡ 알앤비/소울에서 평균 이상을 보여주는 앨범. 이 곡은 특히  중독성이 강하다.


🎵

재지팩트(Jazzyfact) [Waves Like](Ep, 2017) - "하루종일"

ㅡ 가사는 19금이지만 멜로디와 리듬만 즐겨서 내겐 별 상관이 없^^; 나른한 일요일의 욕조에 있는 기분^^

 

 

 

 

 

 

저녁엔 이런 풍경을 만들어 보셔도^ㅇ^)~

켈시 우드 《한 권으로 읽는 지젝》과 함께~  (내 기준에ㅎ;;;) 재밌고 흥미로운 지평 가득~
철학, 존재론, 정치철학, 문학, 영화비평, 생태학, 종교학, 언어철학, 인지철학 등 워낙 방대한 분야에 걸쳐 있는 지젝 정리뿐 아니라 그동안 철학, 인식론에서 가졌던 의문과 불만을 풀어주고 있어 엄청 맘에 듭니다.

이 봄을 위한 철학서, 적극 추천합니다!

 

 

 

 

 

그의 모든 책과 강연이 하나의 개입이다.

우리의 현실로 경험되는 것에 접근하는 대신, 무언가는 사유되지 않은 채로 남겨두는 대가를 치르는 것이 우리에겐 불가피하다.

언어는 사적일 수 없으므로 의미는 언제나 상호주관적이다. 즉 그것은 상징적 질서, 라캉적 대타자 안에 존재한다. 그러나 언어와 담론의 상징적 공간은 애매한 기표들로 구성된다. 기표들의 문자 그대로의 의미는 은유적인 과잉 의미에 의해 ˝중층 결정된다.˝ 의미의 장 내부의 이 애매성은 이름에 의해 붙잡혀 고정된다. 지젝은 기술언어주의자들이나 반기술언어주의자들이 모두 명명에 함축된 근본적인 우연성을 간과한다고 주장한다. 지젝은 어떤 의미에서는 고유명사뿐 아니라 일상 언어에서의 모든 이름들이 순환적이고 자기 지시적인 계기를 함축한다는 사실을 드러낸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yo 2018-04-19 10: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근데 아갈마님은 도대체 취약한 장르가 어디세요?? 글에 그림에 음악에.....
저한테만 살짝 알려주세요ㅎㄹ

AgalmA 2018-04-19 10:32   좋아요 0 | URL
역사 쪽이 제일 취약한 듯☞☜;; 학창 시절부터 재미를 못 느낀 부분. 창의적인 해석이 끼어들 여지가 제일 없어서 그런 거 같기도 하고^.^;..... 근데 syo님이 제게 그런 말씀을 하실 분은 아닌 거 같은데요ㅎㅎ; syo님도 여러 가지 관심 천국이잖음요~ 읽는 책 보면 ㅎㄷㄷ

syo 2018-04-19 11:04   좋아요 0 | URL
저야 잡다하게 ‘읽는‘ 것 뿐이지만 아갈마님은 쓰시고 들으시고 그리시잖아요b

옛날부터 syo는 다재다능알레르기가 있어서 팔방미인을 멀리해왔는데......ㅎㅎㅎㅎ

AgalmA 2018-04-19 11:42   좋아요 1 | URL
syo님은 이미 하트 뿅뿅 글 연타 쓰고 계시잖음! 듣는 것과 그림도 1만 시간 투자 아니더라도 꾸준히 하시면 금방 빛이 날 거니까 지금부터라도 하시면 되는 문제고~ 요즘은 천재적인 재능보다 자신을 알리는 피알이 더 관건이잖음ㅎ

다행히 제가 팔방미인은 아니고 팔방아수라니까 괜찮겠네요😁

2018-04-19 12: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4-20 05: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레삭매냐 2018-04-19 13: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오 다른 건 하나도 눈에 안 들어오고
오로지 킹 오브 비루만 눈에 띄네요...

비루 받침해 주시는 센스란!

아 굿즈도 하나 있었군요, 미처 몰라 뵜습니다.

AgalmA 2018-04-20 05:07   좋아요 0 | URL
차가운 음료는 바닥에 얼룩 생겨서 티코스터가 필수지요! 종이류나 책이 많은 사람들에겐 특히~
그리하야 오늘 저녁은 비루 한 잔 하신 건지...^^🍺

akardo 2018-04-19 18:1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3호선버터플라이 최근 앨범과 최고은 저 음반 저도 좋아하는데 반갑네요. 3호선버터플라이 저 음반에 실린 나를 깨우네 정말 좋아요. ㅠㅜ최고은 귀향도 그렇고. 참 아갈마님은 저 두 곡을 좋아하시는군요. 둘 다 보컬의 목소리가 무척 매혹적인 듯해요.

AgalmA 2018-04-20 05:11   좋아요 0 | URL
찜해 놓고만 있다가 요즘 짬을 내서 듣고 있는데 말씀하신 ˝나를 깨우네˝ 첫트랙이어서 더 좋은 듯!
감상용 인스트루멘탈적인 음악보다 보컬 들어간 게 좀 더 소프트할 거 같아 선곡이 이리 된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