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시화 작가의 인생처방 우화들이라니
궁금하네요ㅡ
특히 책속에 삽화가 눈길을 끕니다.
책 선물 퍼퓸도 찜!


책소개>>

인도 여행 30년, 류시화 작가가 들려주는 인생 처방 우화들. 날지 않는 매를 날게 한 농부의 지혜, 누가 수행자이고 빨래꾼인지 신도 분간할 수 없는 싸움, 세상에서 가장 뛰어난 의사의 처방, 완벽한 조각가의 한 가지 허점, 100클럽에 가입하는 것이 소망인 99클럽 회원, 삶은 공평한가라는 질문에 당나귀가 한 대답, 죽음의 신이 보낸 네 통의 편지, 시인이 된 도둑, 신이 부자와 가난한 자에게 내린 축복…….

우리 삶에 친숙한 동물들, 스승들, 왕들, 학자들이 인도 우화만의 독특한 화법으로 삶의 지혜와 진리를 전한다. 책장을 넘기면 염료 통에 빠져 털이 파란색으로 염색된 자칼이 와서 당신의 무릎에 파란 앞발을 올려놓고 ‘내가 바로 너야.‘라고 말할지 모른다.

원숭이가 엉뚱한 곳에 당신의 공을 떨어뜨리고, 겉모습이 아닌 내면을 비추는 마법의 거울이 책 옆에 놓일지도. 진실한 앎, 헌신과 용서, 자부심과 허영의 끝, 끌어당김의 법칙, 진정한 자기편, 삶의 우선순위 등 다양한 주제가 매력을 더한다. 오랜 기간 작가가 엄선한 100편의 우화와 이야기들. 지역마다 맛과 향이 다른 인도 음식처럼 어느 곳을 펼쳐 읽든 재미 이상의 의미와 깨달음이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서른 살의 내가 이전보단 괜찮은 인간이었으면 좋겠다. 마흔에 나름의 멋도 느껴지길 바란다. 칭춘은 점점 벌어지가고 화려한 파티는 끝났을지 몰라도 내가 나를 만들어간 이지는 여전히 남아 있다고, 기깔나게 멋진 이른은 아니어도 좀더 나은 어른은 될 수 있다고, 더 나중에도 그렇게 믿고 싶다.
그리고 누가 그랬다. 원래 축제는 뒤풀이가 더 재밌는 법이라고,

 나에게는 더욱 근사한 ‘혼자‘가 되고 싶다는 바람이 있다. 하지만 독립에 대한 글을 쓰며 깨달았다. 거기로 걸어가는 과정은 결코 혼자일 수 없음을, 걸핏하면 번지수를 잘못 찾는 가족들의 애정에 웃고, 두 마리 고양이의 귀여움에 감동하며 독립 생활의 즐거움을 충전한다. 내가 좋아하고 나를 신뢰하는 사람들에게서 위로를 주고받으며 좀 더 나은 인간이 되고 싶다.
고 생각한다. 혼자 제대로 서 있어서 세상과 건강하게 관계 맺을 줄 아는 인간.
 이 책은 욕망과 현실 사이에서 갈팡질팡하며 앞으로 나아가는 독립의 나날, 그 과정에 대한 기록이다.

독립 초보자를 위한 당부예쁜 이모티콘을 붙인다고 예쁜 말이 아니듯이 도배와장판을 새로 했다고 새집이 아니랍니다. 못생긴 벽지보다는 보일러의 연식이나 수압, 방음처럼 바꿀 수 없는요소들을 집중 체크하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욤 뮈소가 귀염 미소로 읽히네 자꾸
ㅋㅋ

작가들의 어떤 비밀스러운 삶의 이야기가 담겨 있을지 궁금한 책!
누구의 삶이든 다 비밀스러운 법 아닌가?
아무튼.
책 표지가 꽤 매력적!^^


책소개>>
1999년 유명작가 네이선 파울스는 돌연 절필을 선언하고, 야생이 그대로 보존된 지중해의 한 섬에서 칩거생활을 시작한다. 이후 네이선은 2018년까지 무려 20년 가까이 글을 쓰지 않았고, 인터뷰에도 응하지 않았지만 이 신비로운 작가를 바라보는 세상 사람들의 관심은 좀처럼 식을 줄 모른다. 네이선은 왜 성공의 절정에 있던 작가의 길을 포기하고 섬에 왔을까? 기자들이 수수께끼를 풀기 위해 네이선을 만나고자 섬을 방문하지만 굳게 닫혀 있는 대문만 바라보다가 허탕을 치고 돌아간 경우가 허다하다. 그러던 어느 날, ‘르 탕‘지 기자 마틸드 몽네가 네이선을 찾아오고, 섬에서는 충격적인 사건이 벌어진다. 경찰은 섬의 출입을 전면 통제하는 봉쇄조치를 내리게 되는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마스다 미리의 신간!
어쩌면 사와무라시댁은 우리 집 이야기가 될지도!
미리 미래를 내다보는 것 같은 이런 책이라니.


책소개>>>
평균 연령 60세 고령화 가족의 가슴 찡한 일상을 그린 ‘사와무라 씨 댁’ 시리즈 4탄. 직장을 다니다 정년퇴직을 한 뒤 취미와 체력 만들기에 열중하는 70세 아버지 시로 씨, 요리가 특기이고 처음 본 사람과도 잘 어울릴 만큼 사교적인 69세 엄마 노리에 씨, 유일하게 경제활동을 하는 40세 독신 회사원인 딸 히토미 씨는 여전히 한집에 살고 있다. 가족들의 나이는 전작 1~3탄과 동일하다. 세 사람은 다가오는 나날들을 무탈하게 그러나 활발하게 살아가고 있다. 

시로 씨는 여전히 도서관과 스포츠센터를 활발하게 오간다. 요즘은 마트의 식품 코너를 구경하는 재미에도 빠졌다. 노리에 씨는 3탄의 시 쓰기에 이어 그림 편지에 도전중이다. 남편의 권유로 스포츠센터에도 다녀보기로 했는데 의외로 적응이 빨라 시로 씨를 무안케 할 정도다. 히토미 씨는 독신 친구 둘과 삼인방을 이루어 지루할 틈 없는 일상을 보낸다. 칵테일, 결혼정보회사, 부하직원의 아부까지, 여전히 이야깃거리가 끊일 날이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에티오피아 구지 모모라 - 100g, 홀빈
알라딘 커피 팩토리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로스팅원두가 너무 건조해서 수동으로 분쇄하기 힘들었어요. 그런데 에스프레소로 내려서 라떼 만들어 먹으니 완전 고소합니다. 산미가 강하지 않고 진짜 콩을 볶아 넣은것처럼 고소해서 제취향이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