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아버님을 면회도 안되는 요양병원 중환자실에 모셔두고 이도저도 손에 잘 안잡히고 마음이 뒤숭숭하여 책을 펼쳤는데 병원밥에 얽힌 에피소드라니!
울컥해집니다.

면회도 안되고 그냥 기다리는것 밖에 할 수 없는 참으로 미안한 마음이라 미음이 미안함으로 읽히지만 그보다 낯선 병실에 홀로 계시면서 죽음과 맞서고 계실 시아버님이 제발 고통스럽지 않기를, 의료진을 믿는 마음으로 기다리는 수 밖에요. 힘겨운 시간이 길어지지 않고 제발 얼른 회복하시기를 바라며 책으로나마 시간을 달랩니다.

병원은 여전히 두려운 곳이지만, 오늘도 우리의마음을 지켜주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을 의료진을생각하면 조금 용기가 납니다. 누군가의 가족이자 누군가의 친구이며 무엇보다 그 자체로 소중한 한 생명으로서 그들의 마음도 잘 지켜질 수 있기를, 미력하지만 마음을 보탭니다.
마음에 마음을 포개면 기적이 일어날지도 모르잖아요.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1-10-18 11: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책방꽃방 2021-10-20 10:35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그리고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요즘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그저 기다리고만 있어야 한다는 사실이 넘나 당황스러운 나날들이에요ㅠㅠ

막시무스 2021-10-18 12: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얼마나 안타깝고 걱정이 많으시겠습니까?ㅠ.ㅠ 어르신의 쾌유를 기원드립니다.

책방꽃방 2021-10-20 10:35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ㅠㅠ

blanca 2021-10-18 13: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너무 슬픈 코로나 시국이에요. 사아버님의 쾌유를 바랍니다.

책방꽃방 2021-10-20 10:35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면회가 안된다는 사실이 젤 맘이 아프네요ㅠㅠ

오후즈음 2021-10-18 13: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3월에 이런 상황이라서 많이 답답하고 힘들었어요. 시아버님 쾌유 기원드려요‘. 힘내세요

책방꽃방 2021-10-20 10:36   좋아요 0 | URL
에구ㅠㅠ 우리 같이 힘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