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트] 죄와 벌 1~2 - 전2권
표도르 도스토예프스키 지음, 이문영 옮김 / 문학동네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걸작 중의 걸작. 마지막 대목 읽고 전율. 도스토옙스키가 생존해서 로쟈와 소냐가 유형 생활을 겪고 마침내 어떻게 됐는지 후속편을 내줄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재미있고 문장이 아름답기까지 하다. 악과 죄에 대한 새로운 인식의 지평을 넓혀줌. 인내심을 전혀 요구하지 않는 고전 읽기였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막시무스 2021-09-15 17:19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죄와 벌이 인내심을 전혀 요구하지 않는 고전읽기였다는 말씀에 너무 공감합니다! 즐건 저녁시간되십시요!ㅎ

blanca 2021-09-15 19:18   좋아요 2 | URL
막시무스님도 아시는군요!오랜만에 느낀 감정이었어요.

새파랑 2021-09-15 17:2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인내심을 전혀 요구하지 않았다는 말 멋지네요 ^^

blanca 2021-09-15 19:18   좋아요 1 | URL
저는 정말 많은 인내심을 요구할 줄 알았거든요 ㅋㅋ

다락방 2021-09-15 17:4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는 스물다섯에 읽었는데 블랑카님 평을 보니 지금 새로 읽고 새로운 감상을 갖고 싶어지네요. 이렇게 사야할 그리고 읽어야할 책의 목록은 늘어가나요..
이름이 너무 어려워서 잊혀지지가 않아요. 라스꼴리니코프..

막시무스 2021-09-15 17:55   좋아요 2 | URL
개인적으로 뫼르소와 라스콜리니코프는 잘 잊혀지지 않는 이름인것 같습니다!

다락방 2021-09-15 18:29   좋아요 3 | URL
뫼르소!! 그러네요!! 😱

blanca 2021-09-15 19:19   좋아요 1 | URL
아놔, 러시아 이름 ㅋㅋ 그런데 너무 신기한게 러시아 사람들은 전혀 어렵다고 생각 안 한대요. 당연한 거지만 ㅋㅋㅋ 오, 너무 좋은 나이에 읽으셨어요. 라스콜니코프 나이가 딱 스물셋이더라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