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 이만교의 <나를 바꾸는 글쓰기 공작소>  


글쓰기에 대한 은밀한 욕망의 자극.
좋은 글, 재밌는 글을 쓰고 싶은 그 욕망에 책을 들었으나 역시 제대로 글을 쓴다는건 정말 어려운 일임을 절감.
그저 제대로 책을 읽는다는게 어떤 건지에 더 공감하며 글은 아무나 잘 쓰는게 아니야만 확인!! ㅠ.ㅠ 

 

 

 


57. 다니엘 글라타우어의 <새벽 세시, 바람이 부나요?> 


허락되지 않은 사랑에 빠진 남녀.
그 설레임과 안타까움이 짧은 이메일 문장들속에 절절이 녹아들다.
아직은 사랑이라 인정하고 싶지 않은,
그러나 어쩔수 없이 빠져들고 마는 것이 또 사랑이라...
그 미묘하고도 모순적인 감정을 어쩜 이렇게 잘 표현했을까?
읽는 내내 내가 그녀가 된듯 안타까워 마음을 조이다. 

 

 

 


58. 로맹 가리의 <새들은 페루에 가서 죽다> 



심각한 로알드 달?
아니지 로알드 달을 로맹가리의 코믹판이라 칭하는 것이 더 정당할 듯하다.
마지막 기가막힌 반전들에 숨이 멎어버릴 것 같은 책.
두고 두고 옆에 두고 읽고싶은 책 

 

 

 

 

59-60. 미야베 미유키의 <크로스 파이어 1, 2> 



끔찍한 사건들로 시끄럽던 때 읽은 이 책은 각별했다.
이런 초능력을 가지고 있다면 나 역시 그렇게 사회가 법이 처단하지 못하는 것들을 사적으로 처단하고 싶어질까?
다만 주인공이 필연적으로 가질수 밖에 없는 내면의 갈등이 좀 더 잘 표현되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 

 

 

 

61. 신명호의 <조선공주실록>


공주병이라는 말이 있듯이 공주라는 말이 풍기는 이미지는 낭만스럽다.
하지만 실상은?
조선의 공주들은 시댁의 운명과 정치적 격변속에서 휘말릴 운명.
문제는 그러한 주변 상황들을 주체적으로 변화시키거나 할 수 있는 힘은 거의 없었다는 점에서 다른 이 시대의 여성과 별반 다를바없다는 것일게다.
화완옹주 얘기가 특히 인상적.
그녀의 심리 분석으로 책을 만들어도 한권은 나올 것 같구나.. 

 



62. 다니엘 글라타우어의 <일곱번째 파도>  



<새벽 세시, 바람이 부나요>의 후속편
서로를 향한 그림움만 있던 그들이 만나고 서로의 감정을 확인한다.
하지만 사랑은 그것이 구체화되는 순간에 소유욕을 동반하는 법.
그 소유욕이 충족되어지지 못할 때의 빈정거림과 독설들이 다소 버거웠다.
새벽 세시의 설레임을 그냥 간직할걸 하는 생각. 

 

 

 

63. 존 버거의 <A가 X에게> 


한 남자가 갇혀있다.
그리고 그 남자를 결코 만날 수 없는 그를 사랑하는 한 여자가 있다.
그들의 소통은 오로지 편지뿐이다.
그녀는 자신을 통째로 그리고 자신의 일상을 통째로 그와 함께하고 싶다.
일상을 적은 글이 시가 되고 마음이 되고 사랑이 된다.
어디서 이렇게 절절한 사랑노래를 들어봤을까?
 

 

 

----------------------------------------- 

10월에는 달랑 두권을 읽었다. 
뭘했지?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웽스북스 2009-11-01 02: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바람돌이님. 저는 난독증에 걸려서 더 심해요 ㅋㅋ
도통 끝까지 보는 책이 없달까

그래도 바람돌이님은 재밌는 녀석들로다가 잘 챙겨보셨네요 ㅋ

바람돌이 2009-11-03 09:16   좋아요 0 | URL
재밌는 녀석들로만 보는게 문제죠. 재미없는것도 좀 봐줘야 하는게 그놈들은 책장속에서 계속 저를 노려보고 있답니다. ^^

꿈꾸는섬 2009-11-01 07: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재미있는 책들 많이 보셨네요.^^

바람돌이 2009-11-03 09:18   좋아요 0 | URL
서평단의 부담에서 자발적으로 벗어나버리니까 다시 책읽기가 재밌어지고 있습니다. ㅎㅎ

순오기 2009-11-02 10: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글쓰기 공작소 보고 싶은데요.^^

바람돌이 2009-11-03 09:18   좋아요 0 | URL
음~~ 저보다는 순오기님이 보신다면 더 꼼꼼하고 예리하게 보실것 같네요. 괜찮을것 같은데요. ^^

2009-11-03 12: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11-04 01:39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