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공중전과 문학 인문 서가에 꽂힌 작가들
W. G. 제발트 지음, 이경진 옮김 / 문학동네 / 2013년 6월
평점 :
구판절판


공중전이라니? 공중전이라하는 것은 도그파이트(dogfight), 즉 비행기 사이의 전투를 의미하지 않는가? 제목을 본 순간 난 그렇게 이해했다. 그리고 기대했다. 도대체 제발트는 공중전과 문학을 어떻게 엮어서 이야기 할 것인가? 대단한 능력자 아닌가? 공중전과 문학이라니? 하지만. 글을 읽고 나서 공중전이라는 것은 본문에 비추어보면 공습(air raid)이란 걸 알 수 있다. 2개의 논문에서 책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첫번째 글은 공습과 관련하여 이야기 하고 있다. 독일어를 잘 몰라서 정확하게 판단할 수는 없지만 독일어와 우리말의 미묘한 차이로 인하여 오해가 생긴 것 아닌가 생각해본다. 혹은 내가 지나치게 협소하게 생각했을 수도 있겠다. 공중전이라고 하면 도그파이트가 바로 떠오르긴 하지만 다시 곰곰이 생각보니 비행을 통해서 전쟁을 수행하는 것을 통틀어 공중전이라고 할 수도 있겠다.

제목 중 '공중전'은 연합군의 독일에 대한 공습을 뜻하고 '문학'은 전후 독일 작가들의 그 공습에 대한 반응을 의미한다.

연합군은 2차대전 말기에 독일 민간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도시 폭격을 결정하고 실행한다. 주요 군사시설, 생산시설 주요 교통로를 정밀하게 폭격할 수 있음에도 그렇게 하지 않고 민간구역 공습으로 인하여 민간인들이 고통을 받는데, 전후 작가들의 이에 대한 시선에 의문을 제기하고 구체적 작품을 통하여 비판하고 있다.

핵심은 전후 작가들은 인간의 고통을 제대로 표현하고 충분히 인간적이었나?에 있어 보인다. 그들의 글을 통해 인간의 고통에 대한 무신경함을 비판하고 있다.

두 번째 글은 '알프레트 안더쉬'에 대한 비평이다. 짧은 글이며 안더쉬의 기회주의적인 면을 강하게 그리고 직접적으로 비판하다.

제발트의 책을 구입해 놓고 많은 시간이 흘렀다.
이제서야 <공중전과 문학>이라는 책을 통해 제발트 읽기를 시작한다. 그의 다른 책을 아직 읽지는 않았지만 처음 구입했을 때 본문 속 사진을 훑어 보았다. 그 속의 사진만으로도 <공중전과 문학>과 궤를 같이 하는 것으로 보인다.
<공중전과 문학>을 통해 나와 제발트 사이의 벽이 허물어졌다. 좀 더 그에게 다가갈 수 있을 것 같다.


p.s.
태인님이 알려주셔서 ^^;;
이제 자세히 보니 책표지에 제목이 있습니다.

Luftkrieg und Literatur

"Luftkrieg"는 수나 형태변화 때문인지 이 어휘는 국내 온라인 독한 사전에는 보이지 않습니다.

독일어는 몰라서 영어 위키백과에 나오는 소개를 보면

On the Natural History of Destruction is a 1999 book by the German writer W. G. Sebald. Its original German title is Luftkrieg und Literatur, which means "Air war and literature".

이렇게 나와 있는데 air war이면 
공중전으로 표현하기에는 조금 협소해 보이기는 한데
글 내용으로 보아도 항공전이 더 정확해 보입니다만 공중전이 더 문학적이고 이쁘네요.

출처 : https://en.wikipedia.org/wiki/On_the_Natural_History_of_Destruction
참고 독일어 위키백과(Luftkrieg 뜻): https://de.wiktionary.org/wiki/Luftkrieg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05-07 22:1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5-07 22: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나비종 2017-05-09 19:5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인간이 가지고 있는 중요한 능력 중 하나가 ‘타인의 고통에 대한 공감 능력‘이라고 하더군요.
작가로서 시대를 살아가는 이들에게 주어지는 책무에 대해 생각하게 되는 글입니다.
도시 폭격을 감행한 이들에 대해서도 생각합니다. 고통받는 민간인들의 표정이 보였을까요. 어쩌면 공중에서는 너무 멀리 있어서 인간들이 빠져나간 건물들이 그려진 그림처럼 인식되었을 지도요.
인간의 보편적인 마음을 생각한다면, 공감은 거리의 문제일 지도 모르겠습니다. 고통의 자리로부터 얼마나 떨어진 곳에 서있는가, 고통의 자리에 얼마나 가까이 다가가느냐 뭐 이런.

dellarosa 2017-05-09 21:10   좋아요 1 | URL
지당하신 말씀입니다. ^^ 인간이라면 타인의 고통을 느끼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느끼지 못한다면, 괴물이라고 해도 되겠지요. 더 나아가 인간 뿐만 아니라 고통당하는 동물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합니다. 맹자의 측은지심이랄까요. 많은 사람들에게 읽히고 영향을 미치는 문학의 역할은 전부는 아니지만 상당부분 여기에 있다고 봅니다. 좋은 문학 작품은 이런 부분들을 잘 엮어낸 것이겠죠. 더 나은 세상이 되기 위한 ˝보여주기˝라고 생각합니다.

dys1211 2017-05-09 23:1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솔직히 원서의 원래 타이틀이 뭔지 궁금하네요^*

dellarosa 2017-05-10 00:12   좋아요 1 | URL
나도 궁금합니다. ^^; 독어를 몰라서 한글로 검색하면 없어서 나오지 않는지 찾을 수 없는지. 내 글이 검색될 듯도 합니다. ㅠㅜ

태인 2017-05-10 05: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위에 타이틀 적혀 있는것 같은데요.;;;;;;

dellarosa 2017-05-10 06:54   좋아요 1 | URL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태인 2017-05-10 05:5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발트 독어 이름 옆에 있는 게 타이틀인듯

dellarosa 2017-05-10 06:54   좋아요 1 | URL
이제보니 책표지에 있습니다.^^;;;
Luftkrieg und Literatur
뒤에 것은 문학 같고
und 는 and
Luftkrieg는 독-독사전(이렇게 부르는게 맞는지 모르겠지만)에 만 검색이 되네요
독일어 몰라서 영어 위키에 책소개가 있는데 본문에 넣었습니다.

dys1211 2017-05-11 22:2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와우 원제가.... 신기하네요.

dellarosa 2017-05-12 20:05   좋아요 1 | URL
^^;;

레삭매냐 2017-05-12 09:5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도 공중전이라는 표현보다는 항공전
이라는 말이 더 마음에 드는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제가 출간 전 제가 모니터링한
책이라 그런지 더 애착이 가는 책이죠.
그런데 읽고 나서 아직 도 리뷰를 쓰지
못했네요. 재독 하고 나서 다시 리뷰를
써야지 싶습니다.

전쟁 당시 연합군의 폭격에 대해 전후 독일
지식인들의 침묵에 대해 비판하는 전반부
가 무척이나 인상적이었죠. 아마 전쟁 발발
과 독재자를 열렬하게 지지했던 과거 원죄
때문에 그럴 수 없었던 게 아닌가 싶습니다.

문학계의 동료업자 알프레트 분더쉬에 대한
신랄한 비판은 정말 대단했습니다. 우리 문단
에서도 그럴 만한 능력을 가진 이들이 있을
지 문득 궁금해졌습니다.

dellarosa 2017-05-12 20:23   좋아요 1 | URL
한참 먼저 전 이 책을 접하셨군요 ^^
작품의 구체적인 내용을 직간접 인용하고 있기는 하지만 카자크, 맨델스존, 슈미트, 분더쉬 등 저에게는 생소한 작가의 작품을 다루고 있어서 내용이 머리에 많이 남아있질 않네요. 저도 다시 한번 더 읽어보고 싶습니다.
 
[eBook] 곁에 두고 읽는 서양철학사
오가와 히토시 지음, 황소연 옮김, 김인곤 감수 / 다산에듀 / 201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양 철학자 50인의 핵심 사상 개념을 잘 소개 해주고 있다. 특히 도식을 통해 이해하기가 쉬웠다. 포스트모던 철학자들은 물론 포함되어 있으며 롤스, 노직, 마이클 센델, 아렌트, 네그리, 아마르티아 센 까지 포함되어 있다. 내용이 깊지는 않지만 각 철학자 마다 간단한 안내 정도로 핵심 개념 하나는 건질수 있었다. 한권에 50명의 철학자가 들어 있으니 많이 바라면 안되겠고 깊이가기 전 웜업 할수 있는 책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dys1211 2017-04-30 12:5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역시 일본 작가...

dellarosa 2018-03-29 08:28   좋아요 0 | URL
일본 작가가 모두가 그런 것은 아니지만 대체로 공통적인 특징이 있는 것 같다. 장단점이 있음.
 
정상과 병리 한길그레이트북스 10
조르주 캉길렘 지음 / 한길사 / 1996년 6월
평점 :
절판


퇴근하고 대구 지하철 2호선 타고

집으로 가는길에 항상 그렇듯이 전자책을 들고 지하철 맨 앞에 탄 다음 책을 펴 들고 가고 있었다.
내 기억에 대학생 정도로 보이는 여자분이 내가 탄 다음 정류장 혹은 그 다음 정류장에서 탔다.

마음 속으로는 그 동안 구하지 못했던 절판된 조르주 캉길렘의 <정상과 병리>책 생각이 가득했다. 그 책은 집으로 오늘 배송될 예정이었다.

절판된지 오래된 책의 가격이 저렴한 편이여서 책상태가 괜찮은지 어떤지 궁금해서 마음만은 벌써 집에 도착해 있었다.

지하철 앞에서 가는 방향을 반대방향을 바라보고 맨 앞 기관사와 등을 대고 기대어서 책을 보고 있었고

내 옆에는 아까 탄 여성분이 지하철 객차문에 기대어서 휴대폰으로 음악을 듣고 있었다.

내가 내리기 바로 전 정거장을 떠나자 옆의 여자분이 갑자기 휴대폰을 놓쳤다.

줍겠거니 하고 있으니까 그 분이 갑자기 옆으로 스르르 넘어져서 땅에 쓰러지는 것이다.


난 진짜 너무 당황해서 어떻게 하지하고 가만히 몇초간 있다가 손끝으로 어깨를 흔들면서 깨웠다. "어보세요, 여보세요"

전혀 반응이 없었는데 어떻게 해야하지 전화로 119 신고를 해야하나 하다가, 아니지 여기는 달리는 지하철 안이니까 다른 방법을 취해야 하나하고 고민하고 있었다. 겉으로 보면 가만히 있는 거나 마찬가지였다.

그 순간 다른 한 여성분이 내 옆에 있던 인터폰으로 지하철 직원과 통화를 했다. 맞다. 내 바로 옆에 인터폰이 있었다. ㅠㅜ

그리고 인터폰 한 여성분이 쓰러진 분에 가까이 가서 (그 때는 의식이 조금 돌아온 모양이다.) 집으로 전화를 걸게하였으며 다음 역에 도착하기 전에 안내방송이 나와서 환자 때문에 다음역에서 조금 더 정차하겠다고 하였다.

그리고 다음역(마침 내가 내리는 역이었다.)에서 여자 직원분이 나와서 부축해서 나갔다.
쓰러진 분 그 와중에 헌혈을 해서 그런것 같다고 아직 정신이 완전히 깨지 않은 상태에서 이야기 했다.
나는 내리고 집으로 걸어오는 길에서 지하철에서 대처를 잘 못한 것이 부끄러웠다. 옆에 있는 인터폰도 모르고 멍하니 서서있었다니.

집에 도착하여 캉길렘의 책을 보니 도서관에서 폐기처분한 책이 왔고, 겉 상태는 별로 좋지 않았다..

대전 유성구 도서관에 있던 것이였는데 아무튼 미셸 푸코의 스승인 캉길렘의 책을 받아서 상태야 어떠했듯 좋았다.

그래서
결론은

1. 뭐 지금쯤 다 나았겠지만 쓰러지신 여성분의 쾌유를 빈다.
2. 현혈하고는 상당기간동안 안정을 취하자.
3. 지하철에서 비상사태가 발생하면 진행방향 앞과 뒤에 있는 인터폰을 활용하자.
4. 드디어 캉길렘의 절판된지 한참된 상태는 그다지인 <정상과 병리>를 구했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04-14 20: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4-14 20: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cyrus 2017-04-14 21:3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레어책을 득템하셨군요. ^^

dellarosa 2017-04-15 01:44   좋아요 0 | URL
네 ^^ 오랫동안 기다린 책이었습니다.

Emma 2017-04-14 21:4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평소에 눈여겨 봐두지 않으면 당황스러운 상황에서는 아무것도 눈에 들어오지 않더라고요. 그래서 전 호텔에 가면 항상 문에 붙은 건물 도면을 살펴봅니다 ^^;;; 호텔방 크기도 비교할겸.. 비상구 확인할 겸.. ^^;;; 저도 그분 괜찮으시길 빕니다. ^__^

dellarosa 2017-04-15 01:47   좋아요 0 | URL
네 저도 앞으로는 비상시 물건 등을 확인하려고 합니다. 예전에 기립성 빈형로 쓰러져 봤습니다만, 괜찮을 거라 믿습니다. ^^;

dys1211 2017-04-14 23:2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What a day^*

dellarosa 2017-04-15 01:48   좋아요 0 | URL
깜짝 놀랐음. ㅠㅜ
 
발터 벤야민의 문예이론 - 이데아총서 9
발터 벤야민 지음 / 민음사 / 1992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발터 벤야민의 저작에 대한 분위기, 그가 말한 아우라, 그 자신의 아우라를 파악하는데 좋습니다. 뒤에 붙은 해설이 특히 그 저작의 전반적인 개요를 파악하는데 도움을 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언어로의 도상에서
마르틴 하이데거 지음, 신상희 옮김 / 나남출판 / 2012년 7월
평점 :
일시품절


하이데거 그리고 언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