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 심리학 - 심리학의 잣대로 분석한 도시인의 욕망과 갈등
하지현 지음 / 해냄 / 200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는 도시에서 살아간다.

지금은 2009년이다. 이제 몇달 후면 2010년이고, 시간이 지날수록 농촌이나 어촌의 아날로그 삶을 영위하는 공간보다는(물론 이제 농.어촌 지역에서도 일정정도의 디지털문명을 이용하고 있지만) 바쁘고 빽빽하며 정신없이 쓸려다니는 도시가 커져만 갈것이다. 바뀌지 않는 것이 있다면 그 곳이 도시든, 농.어촌이든 사람이 살아가고 있다는 정도랄까? 지금보다는 조금 느렸을 농.어촌이 대부분이던 시대, 그 시대를 지나 이제 대도시나 중.소 도시에 더 많은 사람들이 살아가고 있는 현재는 어떤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것일까? 건물이 높아지고 문명이 발달하고 첨단기술이 속도를 알 수 없을 만큼 지금도 발전하는 이 곳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은 어떻게 변하고 있으며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 것일까?

 

내 취향에 맞춘 커피 한 잔, 친해지기를 강요하는 폭탄주, 나를 위협하는 인간에 대한 신뢰.

책에서 다루는 많은 이야기와 심리에 대한 저자의 의견들은 뭔가 그럴듯한 새로운 이론이나 현상에 대한 연구가 아니다. 그저 내가 마시는 커피 한 잔, 사회생활의 연장이라는 회식자리의 문화와 우리가 매일 맺어야 하는 인간관계에서 살필 수 있는 짧고 간단하지만 심오한 이면의 모습이다. 그리고 그런 내용이기에 책은 어렵지 않고 흥미롭다. 취향대로 골라 나만의 스타일의 커피를 마시는 것으로 자아를 표현하면서, 100만잔의 맛이 모두 똑같은 커피믹스를 별 불만 없이 마시는 이유에 그토록 많은 개인과 집단과의 이해관계가 숨어있다는 것을 이 책이 아니었다면 짐작이나 할 수 있었을까? 물론 이런 작고 소소한 내용부터 종교나 취업문제, 기러기 아빠같은 사회적 문제까지, 가끔은 내가 직면한 스스로의 문제의 정면을 응시해야하는 약간의 불편함도 존재하고는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책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것은 그 모든 문제들이 현재 내가 살고 있는 도시에서 끝없이 일어나고 있는 문제들이라는 현재성에서 비롯된 것이니 이 정도는 넘어가주어야 하지 않을까?

 

도시는 변화한다.

도시는 변화하고 있고 그 속도는 점점 빨라질 것이다. 꼭 도시가 아니라도 세상의 모든것은 늘 변화한다는 변하지 않는 단 하나의 불변의 진리가 존재하는 한. 어느 곳에서나 삶을 살아가는 인간은 변화를 마주해야할 것이다. 문제는 그 변화하는 도시 속에서 살아가는 인간이란 존재는 안정과 안락을 추구한다는 것이다. 좀 더 안정되고 안락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도시를 변화시켜야만 하는 사람은 그래서 늘 흔들리고 불안한것이 아닐까? 어쩌면 이 책이 이야기 하는 것은 "도시인이여! 흔들리지 말라."가 아니라 "도시인이여! 변화하는 도시에서 균형을 잡아라!"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슴도치의 우아함
뮈리엘 바르베리 지음, 김관오 옮김 / 아르테 / 2007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팔로마는 자신이 사는 집을 관리하는 수위실의 르네를 고슴도치라고 한다. 우아한 고슴도치...

쉰네살의 르네는 자신이 관리하는 아파트에 살고 있는 열두살의 소녀 팔로마를 인류의 판사 같다고 한다.

왜 그 소녀는 그녀를 고슴도치라고 했을까?

왜 그녀는 그 소녀를 인류의 판사라고 했을까?

고개를 돌리면 어디서나 만날 수 있을 것만 같은 그녀와 그 소녀는 왜 스스로를 소외된 이들이라 생각했을까?

 

소외된 줄 몰랐던 소외된 자들

사람들은 살면서 누구나 외로움을 느낀다고 한다. 어떤이의 표현을 빌리자면 친구가 있으면 친구가 있어서 외롭고 애인이 있으면 애인이 있어서 외롭고 결혼을 하면 결혼을 해서 외롭고 자식이 생기면 자식이 있어서 외롭다고 하니 어쩌면 사람들은 끝없이 외로움 속으로 숨어 들어가는 존재인지도 모르겠다. 고슴도치의 우아함의 두 주인공인 르네와 팔로마는 외따로 떨어져 소외감을 느낄 수 밖에 없는 이들이 아니다. 이들은 가족을 이루고 살아가고 있고, 친구와 짬나는대로 다과를 즐기고, 학교에서 수업을 착실하게 듣는 내 주변의 이웃 중 한명과 놀랍도록 비슷한 모습의 이들이다. 소외되지 않는 소외된 자들은 왜 스스로를 소외되었다고 생각할까? 이 두 여인은 다른 사람들이 만들어놓은 사회적 지위와 그 평균적인 수준을 상회하는 지적수준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 하나만으로 사람들에게서 이해받을 수 없을 것이라 벽을 세우고 스스로를 고립시킨다. 다른 이들이 그들을 소외시켰다기보다는 스스로를 발견하고자 하는 욕망을 위해 스스로의 시간과 공간을 만들고 그 안에 스스로를 가두어버렸다고나 할까? 비슷한 외로움으로 스스로를 고립시킨 그들이기에 그들은 책속에서 서로를 알아보고 교감하며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은 오히려 쉬웠을지도 모를 일이다. 매일 스스로의 모습을 감추기 위해 전전긍긍했던 쉰네살의 르네와 매일매일 집에 불을 지르고 죽기를 계획했던 열두살 팔로마는 다르지만 비슷한 서로를 보며 혼자서는 절대 알 수 없었던 사람간의 교류와 다른 지혜를 배우고 아주 짧게 묘사되는 몇일간의 만남으로 서로의 인생을 참 많이도 바꾸어 놓는다. 그리고 그 인생이 바뀌는 순간 르네는 남은 인생을 팔로마에게 선물한다. 르네의 죽음으로 팔로마는 생을 얻고 팔로마의 등장으로 르네는 죽은 듯 살았던 삶을 사는 듯 살기로 결심한다는 것. 그것이상의 공감대가 있을까?

 

평범함 속에 숨겨져 있던 특별함의 발견

그녀들만이 우리 속에 숨은 채 살아가고 있는 특별한 사람들일까?

책을 읽으며 나는 나의 옆 집에 사는 젊은 대학생과 앞집에 살고 있는 아주머니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았다. 내가 사는 이 곳에는 또 얼마나 많은 쉰네살 르네와 열두살 팔로마가 살고 있을지 모를일이니 말이다. 꼭 그들이 아닐지라도 사람들 마음 속 어딘가엔 누구에게도 이해받지 못하리라는 두려움을 끌어안고 숨어버린 여전히 우아한 고슴도치가 한 두 마리쯤은 있지 않을까 싶은 마음에서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프트 스킬 - 부드럽게 이겨라
페기 클라우스 지음, 박범수 옮김 / 해냄 / 200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많은 사람들은 직장이라는 조직속에서 삶을 살아간다.
직장은 사람들의 일터임과 동시에 그 일부가 되어 소속되어야 하는 사회이다.
이런 직장에서 성공이라는 것을 이루어 나가기 위해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단순히 주어진 일을 잘하는 것만으로 자신이 원하는 만큼의 지위와 힘을 얻을 수 있는 것일까?

 

직장에서 성공하기 위한 기술은 한가지만이 아니다.

직장에서 주어진 일을 잘 해내는 것은 그저 단순히 기술적인 능력이 뛰어남을 의미하는것에 지나지 않는다고 볼 수 있다. 직장에서 당신을 고용한 것은 그 기술적인 업무수행능력 때문인 것도 맞다. 하지만 단지 그것만으로 다른 이들보다 높은 지위를 점하고 먼저 승진하는 것이 충분하냐는 질문에 <소프트스킬>은 NO!라고 대답하는 것이다. 최소한 남들보다 빨리 높은 곳으로 가고 싶다면 그 이상의 것이 갖추어져 있어야 함을 설명하는 책이 바로 이 <소프트스킬>이다.

 

처세부터 배려까지, <소프트스킬>은 다양하고 방대하다.


책에서 다루는 소프트 스킬은 개인이 조직에 처음 입사했을 시점부터 승진을 거듭해 관리자가 되었을때까지 갖추어야할 일종의 덕목과 처세의 방법이다. 같은 조건에서 같은 성과를 거둔 동료와 나란히 섰을때 당신을 차별화해줄 또 하나의 그것, 그것을 소프트 스킬이라고 일컫는 것이다. 직장내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았을때의 바른 대처법부터, 남들 다하는 기회주의적 행동을 하지 않았을때의 불이익, 주변을 향한 관심과 쓸데없는 오지랍을 구분하는 법까지 무척 세세하고 어찌보면 당연한 이야기들을 책은 저자가 상담했던 수 많은 사례들의 예를 들어 작은 설명한다. 그리고 이 사례들은 어쩌면 당신이 무심코 지나친 것들이 어떤 극단적인 상황을 불러 올수 있는지에 대한 가능성을 제기하며 스스로를 돌아보게 한다. 어려운 이론과 전문용어는 없지만 사례들을 통해 충분히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게 한다는 것이 가장 큰 이 책의 장점이라고 할까?

 

수긍할 수 있는 것과 없는 것을 구분하라.

책에는 참으로 다양한  '조직에서 살아남는 법', 혹은 '경쟁에서 승리하는 법'이 설명되어있다. 책의 내용 중 일부에는 수긍을 하게 되지만 비슷한 분량의 일부에는 고개를 갸우뚱 하게 되기도 하는데 이는 어쩌면 작가가 서술한 것들이 조직에서 '성공'하는 법에 그 초점이 맞추어져 있기 때문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든다. 시류에 적당히 몸을 맞기고 모르는 척 분위기를 인정하는 것도 요령이라 말하는 부분이 있는가 하면 이유야 어찌 되었든 본인에게 불리하고 부당한 처사에는 맞서라는 내용이 있고, 상사에게 알랑거리는 것도 요령이니 그것을 못하면 당신은 손해본다라고 말하는 부분이 있는 반면, 때로는 상사에게 대항하라라고 말하니(물론 감정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요령껏..이라는 단서가 붙지만..)부분도 있으니 말이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어떤 것을 나에게 적용하느냐에 달려 있는 것이니 책의 내용에서 수긍할 수 있는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을 구분하여 나에게 필요한 소프트스킬을 습득하는 것이 이 책을 이해하는 데 필요한 또하나의 '스킬'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