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391 | 392 | 393 | 394 | 39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낮에 햇볕을 쬐며 벚꽃을 보았다. 멀리 갈 필요 없이 동네 산책길에 많이 피어 있었다. 벚꽃이 다 지기 전에 밤 벚꽃 구경도 나가야겠다. 


빨리 개화하여 일정을 앞당겼다는 강릉 벚꽃 축제 기사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151781


영문학자 피오나 스태퍼드가 쓴 '길고 긴 나무의 삶' 중 벚나무 파트로부터 일부 옮긴다.

Cherry blossoms at POSTECH, South Korea 8 April 2005 By user:Stegano - Personal picture, Public Domain, 위키미디어 커먼즈 





영국의 계관시인 테드 휴스는 벚꽃의 당도를 봄의 파티 초대장 같다고 봤다. 하지만 결국에는 조금 실망스러운 초대다. 손님이 도착할 무렵이면 "그녀는 해지고 더러워져 흐느끼며 우리를 지나쳐 급히 달려가버린다." 예쁜 꽃들은 봄을 어김없이 따라다니는 비바람에 종종 망가져버리곤 한다. 누군가 그들을 예찬하기도 전에 말이다. (중략) 산뜻하고 순간적이며 금세 달아나는 벚나무는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그리고 가장 덧없는 나무에 속한다.

한국은 일본 점령군이 심었던 모든 벚나무를 뽑고 토착종 나무로 대체했다. 벚나무들이 일본의 군사력을 상징했기 때문이다. 이런 상징적 의미는 벚꽃이 삶의 강렬함과 찰나성을 표현하는 형상으로 일본군 폭격기에 그려진 탓에 더욱 강화되었다. 나중에 한국의 식물학자들이 관상용 벚나무가 원래 한국의 토착종 식물이었다는 의견을 밝혀서 벚나무를 더러 다시 심기도 했다. 그러나 식민 지배의 잔혹한 역사와 연결된 이 문제는 여전히 논란의 불씨가 남아 있다.- 벚나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4월의 첫 일요일이다. 읽는 중인 책들이 많지만 새 달 새 마음으로 새로 시작하고픈 맘에 새 책을 읽는다. '아티스트 웨이'로 알려진 줄리아 카메론이 2021년에 낸 책으로 작년에 번역되었다. 우리 말 제목 '아티스트 웨이, 마음의 소리를 듣는 시간- 세상의 모든 소리에 귀 기울여 나를 바꾸는 법'으로 원제는 'The Listening Path: The Creative Art of Attention'. 오늘은 우리 동네를 천천히 걸으며 어느새 피어난 봄꽃 구경을 해야겠다.


아래는 작년에 읽은 '새로운 시작을 위한 아티스트 웨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순한 열정' 감독 "아니 에르노의 용기에 감탄해 영화화 결정"]https://www.yna.co.kr/view/AKR20230207152300005?input=1179m

영화 '단순한 열정' http://cine21.com/movie/info/?movie_id=60027 

- 세상의 모든 여성에게 단 한 마디만 전하자면요? 아무에게도 복종하지 마세요.

불어로 된 한국 여류 작가들, 오정희, 박완서, 최윤 등의 소설을 읽을 때마다 난 우리가 문화의 차이를 넘어 예민함의 척도에서 많은 공통점을 갖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마찬가지로 당신에게 내가 전 세대를 산 다른 세대로 느껴지는 건 아마도 자연스러운 일이겠지만, 나 역시 당신이 보고 느끼는, 어떻게 될지 모르는 이 세계를 함께 살아가고 있습니다. (아니 에르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he Kreutzer Sonata», by Leo Tolstoy, Geneve, 1901 Public Domain,위키미디어 커먼즈 * [네이버 지식백과] 크로이처소나타 [Kreutzer Sonata] (두산백과 두피디아, 두산백과) https://terms.naver.com/entry.naver?docId=1151124&cid=40942&categoryId=33467



신혼여행은 부모의 허락을 얻어 둘만이 가는 여행이지만 실상은 타락으로 가는 것을 허락하는 여행입니다. 하지만 도덕적 법칙을 깨뜨리게 되면 그 대가를 치르게 마련이지요. 저는 허니문을 성공적으로 보내기 위해 갖은 노력을 했습니다만 결과는 신통치 않더군요. 그 기간 내내 추잡하고 부끄럽고 지루했습니다. 신혼여행을 간 지 얼마 안 돼 무척 고통스러워졌지요. 정말 순식간이었습니다.

사흘째던가 나흘째던가 아내가 지루해한다는 것을 눈치챈 저는 왜 그러냐고 묻고는, 안아주기를 원한다는 생각에 포옹을 하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그녀는 제 팔을 뿌리치고 울기 시작하더군요. 그녀는 왜 울었을까요? 그녀는 대답할 수 없었습니다. 그녀는 침울하고 힘들었던 겁니다. 그녀의 날카로운 신경은 우리의 성교가 매우 추잡하다는 사실을 표현하고 있었던 겁니다. 그러나 그녀는 그것을 겉으로 표현할 수 없었지요.

제가 재차 물어보자 그녀는 어머니가 보고 싶어서라고 대답했습니다. 저는 그 대답이 거짓이라는 것을 느꼈습니다. 저는 어머니에 대해서 말하지 않고 그녀를 달래려고 했습니다. 저는 그녀가 힘들어하는 것이지 어머니 얘기는 핑계라는 것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그녀는 어머니 얘기를 하지 않는 것은 자신을 믿지 못하는 것이라 여기며 자존심 상해하더군요.

사랑은 영혼의 결합인데 이건 도대체 어떻게 된 거야! 이건 내가 알던 그 여자가 아니야! 라는 생각 말입니다. 저는 그녀의 기분을 풀어주려고 노력했으나 화가 치밀어 오르는 것을 참을 수 없을 만큼 차갑고 독살스러운 적대의 벽에 부딪치고 말았지요. 그래서 우리는 서로에게 상처주는 말들을 주고받게 되었습니다.

이 첫 번째 말다툼은 심각한 것이었습니다. 제가 말다툼이라고 했지만 실상은 단순히 말다툼이 아니었습니다. 우리 둘 사이에 놓인 심각한 간극이 드러난 일이었죠. 사랑은 성욕의 충족으로 대체되었고, 우리는 정신적인 유대라고 는 없는 그저 가능한 많은 쾌락을 서로를 통해 얻어내려고만 하는 완벽한 이기주의자가 된 것입니다. 당시 저는 이러한 우리의 차갑고 적대적인 관계가 본질적인 우리의 관계라는 것을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왜냐하면 이 적대적 관계가 욕정적 사랑으로 금세 사그라졌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저는 그저 말다툼하고 화해한 것이라 생각했고 더는 불화가 없을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신혼 한 달 동안 우리는 곧 서로에게 싫증이 났고, 서로서로 필요치 않아지더니, 다시 말다툼을 하게 되었습니다. - 크로이체르 소나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데이비드 호크니 서울 전시 장소 DDP 뮤지엄 전시1관 일시 2023.3.23 - 2023.7.2 https://v.daum.net/v/20230223142137791


https://www.hockney.com/hom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391 | 392 | 393 | 394 | 39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