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라이
엔도 슈사쿠 지음, 송태욱 옮김 / 뮤진트리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종교가 없지만 믿음에 대해서는 관심이 많다. 대체 믿음이란 무엇일까. 어떤 사람들은 믿지 않는 존재를, 왜 어떤 사람들은 믿는 걸까. 반대로 어떤 사람들은 믿는 존재를, 왜 어떤 사람들은 믿지 않는 걸까. 믿어야 잘 살고 행복해진다면, 그 믿음의 본질은 이기심이 아닐까. 반대로 나의 안녕과 행복을 해치는 종교를 계속해서 믿어야 할 이유는 무엇일까. 이런 질문들을 가지고 있었기에, 엔도 슈사쿠의 소설 <침묵>을 읽었을 때 큰 충격을 받지 않을 수 없었다. 


17세기 일본이 배경인 소설에서 기독교 신자들은 신앙을 버리지 않으면 죽임을 당하는 상황에 내몰린다. 당국의 협박에 못 이겨 신앙을 버리는 신도들도 있지만, 일부는 신앙을 지키고 끔찍한 고문에 시달리다 죽음을 맞는 것을 보면서, 포르투갈인 선교사 로드리고는 신자들이 이런 고통을 당할 때 하나님은 어디에 계시는지, 신자들로 하여금 왜 이런 일을 겪게 하시는지 묻는다. "하나님은 자신에게 바쳐진 너무나도 참혹한 희생을 보면서도 아직 침묵하고 계십니다. ...... 무엇을 위한 순교일까요?" 비슷한 문제 의식이, 엔도 슈사쿠의 또 다른 소설 <사무라이>에도 나온다. 





"드넓은 바다를 가르며 왕을 만나기 위해 스페인까지 갔다. 그런데도 왕을 만나지 못하고 그 사내만 보게 되었다." (494쪽) 


1980년에 발표된 이 소설은 실화에 기반한다. 전국시대 말기, 일본 동북부 센다이에서 작은 봉토를 할당받아 농사를 지으며 살고 있었던 하급 무사 '하세쿠라'는 갑작스럽게 주군으로부터 '멕시코에 가라'는 명령을 받고 멕시코로 향하는 커다란 배에 오른다. 한편 일본을 기독교 국가로 개종하겠다는 야망을 품고 일본행을 자원한 스페인인 신부 벨라스코는 멕시코와의 무역망을 터주는 조건으로 일본인 몇 명을 멕시코로 데려간다. 벨라스코는 일본인들에게 열심히 예수의 기적을 전하지만 관심을 보이지 않고, 설상가상으로 교회 측에서도 일본인들을 반기지 않는다. 


<침묵>이 믿는 사람이 믿음을 의심하게 되는 과정을 그린 소설이라면, <사무라이>는 믿지 않는 사람이 믿음에 눈을 뜨는 과정을 그린 소설이다. 하급 무사인 하세쿠라는 멕시코로 향하는 배에 오르기 전까지 기독교와 무관한 삶을 살았다. 어차피 출세와는 거리가 먼 몸이라서, 소출이 적은 땅일지언정 열심히 농사 짓고 세금 내면서 착한 아내와 어린 자식들을 기르며 조용히 나이 드는 것이 유일한 기쁨이자 사명인 줄 알았다. 그러다 뜻하지 않게 주군의 명을 받아 멕시코로, 나중에는 유럽으로 가는 중에도 그 믿음은 변하지 않았다. 벨라스코가 아무리 설득해도, 기독교를 믿는 일은, 진심으로 믿는 일은 없을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기대와 어긋나는 일들이 반복되면서, 그는 차츰 예수라는 사내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된다. 아버지 하나님의 약속과 인류에 대한 사랑 때문에 박해를 당하다 죽게 된 사내 예수와, 주군의 약속과 가문에 대한 사랑 때문에 낯선 외국 땅에서 고생하다 본국으로 돌아가도 기대한 보상을 얻지 못하게 된 자신의 처지가 다르지 않게 보인 것이다. 이윽고 그는 왜 그토록 많은 사람들이 예수를 믿고 기독교에 귀의하는지를 이해하게 된다. 


"사람의 마음 어딘가에는 평생 함께해줄 사람, 배신하지 않을 사람, 떠나지 않을 사람을 - 설령 그것이 병들어 쇠약한 개라도 좋아 - 찾고 싶은 바람이 있는 거겠지. 그 사내는 사람에게 그런 가련한 개가 되어주는 거야." (469쪽) 


이 소설은 실화인 동시에 작가 엔도 슈사쿠의 개인적 경험이 반영된 작품이기도 하다. 열한 살 때 어머니를 따라 성당에 다니며 자신의 의사와 무관하게 가톨릭 세례를 받은 작가는, 35일 동안 배를 타고 유럽으로 유학을 갔던 경험과 성인이 된 후에야 진심으로 기독교를 믿게 된 과정을 이 소설에 녹여 썼다고 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22-04-09 00: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달의 당선작 축하합니다.^^

키치 2022-04-11 08:17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즐거운 한 주 보내시길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