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 여행자들 오늘의 젊은 작가 3
윤고은 지음 / 민음사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국인 최초로 대거상을 수상한 윤고은 작가의 작품이다. 수상 소식을 듣고 뒤늦게 구입해 읽었는데, 기존의 추리소설과는 다른 매력이 있는 작품이라서 읽는 내내 신선한 충격을 받았고 과연 큰 상을 받을 만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주인공 '요나'는 재난이 일어난 지역을 여행하는 상품만을 판매하는 여행사의 10년 차 여행 프로그래머다. 상사의 지속적인 성희롱과 실적 압박에 시달리던 요나는 견디다 못해 퇴사를 선언한다. 그러자 상사는 퇴사 대신 인기가 낮은 여행 상품을 직접 체험해보고 개선 방안을 생각해 오는 출장을 제안한다. 그렇게 떠밀리듯 사막의 싱크홀 '무이'로 가게 된 요나는 그곳에서 생각지도 못한 일들을 겪게 된다. 처음에 요나는 그 모든 일에 대해 패키지여행 중 일어날 수 있는 사소한 트러블이라고 여긴다. 하지만 나중에는 자신이 겪은 크고 작은 사건들이 결국 요나를 포함한 거대 재난 프로젝트의 일부임을 알게 된다. 


타인의 불행을 자신의 행복을 확인하는 수단으로 삼는 사람들. 그런 불행을 의도적으로 기획하고 실행하고도 죄의식을 느끼지 않는 사람들. 극단적인 설정이지만 비현실적이라는 생각은 들지 않았던 건, 이미 이런 식으로 불행을 오락거리로 삼는 사람이 워낙 많은 까닭이다. 재난마저도 돈벌이나 인기몰이의 기회로 삼는 사람들을 자주 봐왔기 때문이다. 


이 자체로도 충분히 재미있고 흥미로운 작품이지만, 요나가 내부자로서 프로젝트 핵심부에 접근해 이 모든 프로젝트를 설계한 사람을 처단하고 희생자들의 복수를 대신하는 이야기로 끝이 났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뭔가 넷플릭스 드라마 재질?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1-08-06 17: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관심가던 책인데 그런 내용이었군요. 보관함에 쏙 넣어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