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 개의 파랑 - 2019년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장편소설 부문 대상 수상작
천선란 지음 / 허블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식물이 주류가 되고 인간이 비주류가 되는 지구를 꿈꾼다." 천선란 작가가 이 책의 작가 소개란에 가장 먼저 쓴 문장이다. 자연과 인간이 공생하기 위해서는 인간이 만물의 영장이라는 가치관부터 버려야 한다고 믿는 작가의 소설답게, 내용이 서정적이면서도 파격적이다. 


배경은 휴머노이드가 보편화된 2035년. 경마 경기조차도 인간 기수 대신 휴머노이드 기수가 말을 달린다. C-27, 훗날' 콜리'로 불리게 되는 휴머노이드도 그런 존재다. 콜리는 '투데이'라는 이름의 말과 콤비를 이뤄 달렸다. 둘은 호흡이 잘 맞았고 매번 신기록을 경신했다. 그 때문이었을까. 제대로 쉬지도 못하고 달려야 했던 투데이의 연골이 닳아버렸고, 투데이의 주인은 더 이상 경주마로서 쓸모가 없어진 투데이를 안락사하기로 결정한다. 이를 안 콜리는 투데이가 사는 동안 조금이라도 덜 아프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가능한 한 느린 속도로 달리기로 결심한다. 


한편, 편의점 아르바이트 자리를 로봇에게 빼앗긴 연재는 가지고 있는 돈을 모두 털어 콜리를 구입한다. 모두가 '빨리빨리'를 외치는 세상에서, '느리게 느리게' 달리기 위해 뭉친 셋은 과연 무사히 목적을 달성할 수 있을까. 메시지도 좋고, 아름다운 장면이 많아서 영상화를 기대해 본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1-03-08 19: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예전이 삼미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이 생각나는 이야기네요. 이 책도 읽으려고 책탑 쌓아놓은 책 중 하나인데 키치님 덕분에 읽고싶은 마음이 더 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