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도가 능력이 될 때 - 함께 일하고 싶은 사람이 되는 법
야스다 다다시 지음, 노경아 옮김 / 리더스북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 잘하는 사람들이 반드시 가지고 있는 업무 기술이 있다면 무엇일까. 일본의 비즈니스 전문가 야스다 다다시의 책 <태도가 능력이 될 때>는 저자가 알고 지내는 성공한 기업 임원이나 경영자들이 공통적으로 보이는 태도를 소개하는 책이다. 


태도가 중요한 이유는 뭘까. 현대 사회에서 일은 혼자만의 힘으로 이루어지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아무리 뛰어난 능력을 가진 사람이 있어도, 주변의 여러 사람들과 힘을 합쳐야만 결과물이 나온다. 그러므로 현대 사회에서 가장 중요한 업무 기술은 능력이 아니라 태도다. 좋은 태도를 가진 사람은 여러 사람의 능력을 매끄럽게 조화시킬 수 있고, 원만하게 일이 굴러가게 할 수 있으며, 완벽하게 마무리 짓고 다음 일까지 성사시킨다. 


저자는 사회생활을 잘 하는 데 도움이 되는 태도를 총 다섯 가지로 요약한다. 일의 전체를 볼 줄 아는 '조감력', 사람의 마음을 읽고 배려하는 '공감력', 감정보다 이성으로 일을 처리하는 '논리력', 마음의 거리를 좁히고 대화의 문을 여는 '사교력', 상대를 귀하게 여기고 적을 만들지 않는 '존중력' 등이다. 이 다섯 가지 태도를 고루 개발하고 관리한다면, 언제 어디서나 무난하게 사람들과 어울리고 효과적으로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이다. 


다섯 가지 태도 중에 가장 중요한 태도는 무엇일까. 내 생각에는 '조감력'이다. 사회생활의 기본은 시간 약속을 잘 지키는 것이다. 한 사람이 시간 약속을 지키지 못하면, 다른 사람들의 일정이 계속 밀려서 종국에는 수많은 사람이 큰 피해를 보게 된다. 그러므로 일을 할 때는 상대의 일정을 먼저 배려해야 하고, 정해진 시간에 일을 완수하는 것을 목표로 우선순위 관리, 자기 관리를 해야 한다. 저자는 강연 시간보다 1시간 30분 일찍 도착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상담이나 회사를 할 때도 20분 전에 도착한다. 지각하지 않기 위해서이기도 하지만, 약속 장소에 일찍 도착해서 미리 오늘 있을 일을 준비하고 마음을 가다듬기 위해서이기도 하다. 


그다음은 '공감력'이다. 아무리 상대에게 호감을 가지고 마음을 써도 그것을 말이나 행동으로 표현하지 않으면 소용없다. 인사를 할 때는 큰 목소리로, 최대한 밝고 정중하게 한다. 사과해야 할 때는 즉시 "죄송합니다" "미안합니다"라고 말하고, 감사의 마음은 "감사합니다"라는 말과 함께 작은 편지나 선물을 더하면 좋다. 타인을 신경 쓰고 배려하는 자세는 중요하지만, 타인이 원하지 않는 관심은 참견이다. 남을 높일수록 오히려 자신이 돋보인다. 칭찬과 감사는 할수록 좋고, 비난과 원망은 아낄 수록 좋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21-02-24 13: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제목이 강력한 한 방인데요! 적어도 제게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