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멘탈을 위한 심리책 - 사소한 일에도 흔들리고 부서지는 당신에게 필요한 마음의 기술
미즈시마 히로코 지음, 전경아 옮김 / 갤리온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소한 일에도 쉽게 자극을 받거나 불안을 느끼는 사람을 위한 책이 나왔다. 일본의 정신과 의사 미즈시마 히로코가 쓴 <유리멘탈을 위한 심리학>이다. 이 책에서 저자는 마음의 상처를 극복하고 더 나은 인간관계를 형성하는 방법을 소개한다. 저자에 따르면, 유리멘탈인 사람이 유리멘탈 아닌 사람보다 훨씬 많다.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기 때문에, 타인의 평가에 예민할 수밖에 없고 타인으로부터 기대하지 않았던 반응을 받으면 실망하거나 좌절하기 쉽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몇몇 사람들은 남의 평가에 흔들리지 않고 마음의 상처도 잘 받지 않는다. 대체 그 비결은 뭘까. 


다른 사람의 평가가 필요 이상으로 신경 쓰이는 이유는 '과거로부터 쌓인 트라우마' 때문인 경우가 많다. 예를 들어 친구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냈는데 답장이 안 와서 필요 이상으로 불안하거나 초조함을 느낀다면, 이는 과거에 다른 사람들로부터 무시당하거나 관계를 단절 당한 경험이 떠올랐기 때문일 수 있다. 이 경우 '자학의 안경'을 왜 쓰게 되었는지 그 이유를 탐색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시급한 건 자학의 안경 자체를 벗어버리는 것이다. 과거에 만난 어떤 사람이 나를 싫어했다고 해서 지금 만나고 있는 어떤 사람이 나를 싫어하는 건 아니다. 나쁜 연상의 고리를 끊고, 현재의 관계에 충실하는 것이 최선이다. 타인을 바꾸고 싶다는 에너지로 나의 관점을 바꿔보자. 


다른 사람이 나에 대해 오해하거나 비판하는 말을 할 때는 어떻게 대처하면 좋을까. 이 경우에는 문제의 원인을 자신에게서 찾지 말고 상대에게서 찾아보는 것이 좋다. 예를 들어 어떤 사람이 나의 학벌을 두고 트집 잡는 말을 자주 한다면, 그 사람 자신이 학벌에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어서 나한테 괜히 화풀이를 하는 것일지 모른다.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사람들 때문에 기분이 흐트러질 때는 '완벽한 사람은 없다'는 진리를 되새기는 것이 좋다. 나한테는 짜증만 불러일으키는 그 사람도 누군가에게는 세상 착한 사람일지 모른다. 반대로 나한테는 세상 착한 사람도 누군가에게는 천하의 못된 사람일지 모른다. 그러니 평가는 자제하고 지금 이 순간을 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