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벽대전, 이길 수밖에 없는 제갈량의 전략기획서 - 마오쩌둥이 밥은 안 먹어도 열 번은 읽었다는 삼국지 속에 숨은
나단 지음 / 비즈니스인사이트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수많은 동양 고전 중에서 사람들에게 가장 많이 읽히는 작품은 단연 <삼국지>일 것이다. 어른들은 물론 아이들조차도 영웅호걸들이 기발한 전략과 뛰어난 병법으로 실력을 겨루고 승부를 가르는 <삼국지>의 매력에 빠져 한동안 헤어 나오지 못하는 경우가 많이 있다.


저자 역시 그런 아이들 중 하나였다. 초등학교 때 <삼국지>를 읽고 매혹된 저자는 다양한 버전의 <삼국지>를 몇 번씩 반복해 읽고 <삼국지>에 관한 분석서는 물론 영화와 드라마도 섭렵했다. 이후 공대에 진학해 반도체 회사에 입사한 저자는 IT업계 상황이 <삼국지> 속 상황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했다. 모두가 뛰어난 기업이고 치열하게 노력하지만 간발의 차이로 누구는 살아남고 누구는 사라진다. 그렇다면 그 어떤 상황에서도 반드시 살아남는 방법은 뭘까. 저자는 <삼국지>에 나오는 제갈량의 전략을 따라 할 것을 권한다.


제갈량은 예나 지금이나 최고의 전략기획가로 꼽힌다. 제갈량이 구사한 전략은 사실 대단한 것이 아니다. 조조군과의 전쟁에 임하기 전에 제갈량은 제일 먼저 조조의 세력을 파악했다. 조조의 진영에 세작을 보내서 허실을 파악하고, 손권의 진영에도 세작을 보내서 흐름을 보았다. 이는 오늘날의 기업들이 새로운 제품이나 서비스를 출시하기 전에 경쟁사의 움직임과 시장 환경부터 파악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 뛰어난 전략가는 매 순간 자기 자신을 분석하고 경쟁사와 시장 환경을 파악하고 있어야 한다.


제갈량의 재능은 전쟁터에서 가장 빛났다. 전쟁에 임할 때 제갈량은 전투를 철저히 계획하고 치밀하게 준비했다. 조조군과의 전쟁에 임할 때 제갈량은 적의 위치와 동선을 파악하는 것은 물론, 사전에 상대방 장수, 참모의 성격, 지휘 스타일, 병사들의 상태까지 파악했다. 이는 현대의 기업들도 본받아야 할 점이다. 경쟁사와 시장 환경을 파악한 후에는 거기서 그치는 게 아니라 다양한 상황을 가정하고 시뮬레이션을 하고 그에 걸맞은 전략을 짜야 한다. 저자는 한때 휴대폰 산업 분야 1위였던 노키아가 애플, 삼성에게 1위 자리를 내주고 마이크로소프트에 휴대폰 사업 분야를 매각한 것이 이러한 전략 부재와 준비 부족 때문이었다고 분석한다.


뛰어난 전략가라면 누구를 섬길지도 잘 선택해야 한다. 제갈량이 선택한 사람은 유비다. 당시 유비는 중년이 넘도록 대단한 일 하나 이루지 못하고 허송세월하는 신세였다. 제갈량은 그런 유비에게서 뛰어난 인품과 여유, 아량을 보았다. 또한 제갈량은 유비가 제시한 '중장기 목표'가 마음에 들었다. 돈이나 명예가 탐나서가 아니라 도탄에 빠진 백성들을 구하고 세상을 평화롭게 하고 싶어서 출세하겠다는 이상에 공감했다. 힘든 상황에서 살아남을 길을 모색하는 기업 또는 사람은 자신에게 이처럼 남들을 매혹시킬 만한 이상이 있는지 점검해 봐야 한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19-12-23 13: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지막 문단, 제갈량이 유비를 택한 이유. 공감하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