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크니의 무엇이든 그려드립니닷! - 일러스트레이터미네이터 키크니의 주문제작 만화
키크니 지음 / arte(아르테)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기, 주문을 받으면 무엇이든 그려주는 만화가가 있다. 이름은 키크니. SNS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는 것이 즐거워 아예 댓글로 신청을 받아 그림을 그린 게 화제가 되어 시작한 지 반년 만에 20만 명이 넘는 팔로워가 생겼고, 10만 건 이상의 댓글을 받았다.


그렇게 탄생된 책이 바로 이 책 <키크니의 무엇이든 그려드립니닷!>이다. 한국 최초(아마도 세계에서도 최초일 듯?)의 '댓글 주문형' 개그 만화인 이 책은 저자가 SNS를 통해 팔로워들과 소통하며 일상 속 크고 작은 바람과 상상들을 한 컷의 만화로 유쾌하게 그려낸 결과물이다. 앞장에서 댓글을 확인한 후 페이지를 넘기면 허를 찌르는 반전 개그가 나오는데, 때로는 배를 끌어안을 만큼 웃기고 때로는 찔끔 눈물이 나올 만큼 슬프다. 뼈 때리고 어루만지는 느낌이랄까?






저자 키크니의 이력은 이렇다. 9년 차 프리랜서 일러스트레이터로 하루 평균 10시간씩 일한 저자는 어느 순간 번아웃(정신적 소진)을 맞았다. 열 살 때부터 그려온 그림인데 한 장도 그릴 수가 없었다. 그때 뭐라도 해보려고 시작한 게 SNS였다. SNS 팔로워들에게 댓글로 신청을 받아 그림을 그린 게 예상외로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이럴 거면 아예 본격적으로 연재를 해보자' 싶어서 <키크니의 무엇이든 그려드립니닷!>을 시작했다. 때로는 황당한 주문도 있었고 감당이 안 되는 주문도 있었지만 어찌어찌 해냈다. 잘 그리는 것도 좋지만 그리는 사람도 즐겁고 보는 사람도 즐거운 그림을 그리고 싶다. 


책에는 저자가 약 7개월 동안 구독자들에게 주문을 받아 그린 수십여 편의 만화가 실려 있다. 저자가 받은 주문은 다양하다. '이런 걸 부탁하는 사람이 있어?' 싶은 주문이 있는가 하면, '나도 이런 생각 해본 적 있는데' 싶은 주문도 있다. 유치원 차량 가는 중인데 기다리고 있는 아이들의 모습을 그려주세요. 비 내리는 제 시험지가 무슨 생각 하는지 그려주세요. 옛날 사진 보면서 젊었던 나의 모습을 회상하는 거 그려주세요. 카페 알바생인데요, 진상 손님들은 무슨 생각 하고 사는지 그려주세요. 강아지가 혼자서 집 보고 있는 모습 그려주세요 등등. ​ 






이 중에서 2030 청년 세대들이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직장에 다니면서, 사회생활을 하면서 겪는 고충을 토로할 때에는 마치 내 이야기인 것처럼 감정이입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 육아맘, 워킹맘, 멍집사, 냥집사들의 이야기도 경험은 없지만 마음이 뭉클했다(아이를 어린이집에 보내고 출근하는 워킹맘의 심정이란 ㅠㅠ). 웃음이 빵 터지는 만화가 있는가 하면 눈시울이 촉촉해지는 만화도 있다. 지친 하루 끝에 이 책을 읽는다면 마음이 따뜻해질 듯하다.


저자의 만화가 마음에 들었다면 저자를 따라서 직접 '주문 제작형 개그 만화'를 그려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제 침대가 시험기간에 저한테 하고 싶은 말 그려주세요."라는 주문에 "일루왕 시험시험 해에~~" 급의 유머를 구사하려면 많은 수련이 필요하겠지만 ^^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뒷북소녀 2019-03-28 12: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인스타로 매일 보고 있는데, 정말 재미있더라구요.^^

키치 2019-03-28 13:00   좋아요 0 | URL
저도 이 책보고 홀딱 반해서 인스타 구독 시작했어요. 진짜 잼나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