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하우스
피터 메이 지음, 하현길 옮김 / 비채 / 202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블랙 하우스

 

스콧님 소개로 읽게 된 책이다.

외딴 섬, 폐쇄적인 분위기와 엄격한 종교단체의 규율이 법보다 우위에 서는 마을.

겉으로는 평범하고 도덕적이며 신앙심깊은 삶들이 흐르지만 그 아래엔 다양한 인간군상들의 위선들이 깔려있다.

숨 막힐 듯 젊은이들을 억압하고 옥죄는 속에서, 그들의 일탈은 오히려 다급하고 빠르다.

 

읽는 내내 습기가 가득한 낮고 우직한 바람들이 몰아쳤다.

어느 날은 세차게 불고, 어떤 날은 햇살에 조금 달궈져 희망을 가져볼까 싶은 속삭임으로 다가오기도 한다.

온통 바다인 이 섬엔 보이지 않는 벽이 있다.

차가운 바람도 따뜻한 바람도 이 섬의 끝에서 시작해 이 섬의 끝으로 달려보지만, 결국 부딪히고 부딪혀 삶을 파괴하는 회오리가 되고 만다.

 

출생의 비밀, 아동학대, 살인과 질투.

막장 요소들이 모두 갖춰졌지만, 결코 서두르지도 쉽지도 않다.

작가가 감춰둔 진실들이 하나씩 드러날때마다 인물들은 개연성을 가지게 되고, 그들의 눈에 어린 실패, 좌절, 우울의 이유에 그럴만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섬은 갇힌 곳이다. 바다들로 둘러쌓여, 한치의 길도 내주지 않는다.

배를 타는 것도, 바다를 건너는 것도 그들이 하고자 한다고 되는 일이 아니다.

늘 발목을 잡는 일들이 있다.

떠난 것에 성공했다 믿었지만, 축축하고 소금기 가득한 무언가가 그 섬과 자신을 이어주고 있음을 알고 있다.

고통과 악몽의 탯줄을 끊는 것은, 자신을 되찾는 일이기도 하다. 고향의 서랍에 쑤셔 넣어 둔 고통의 기억들과 마주한다.

핀은 기억을 지우고 떠났다.

아슈타르는 매일 매 순간마다 기억을 떠올리며 고통받는다.

쫑쫑 땋은 양갈래 머리, 파란 눈에 어울리는 파란 리본을 묶은 아이 마샬리, 처음 본 순간부터 지금까지 긴 시간동안 언제나 핀을 사랑했던 여인.

 

살인사건을 해결하는 스릴러이지만, 실상 이 이야기엔 성장이 담겨있다.

아이가 어른이 되는 성장이야기, 그러나 어린 시절 끔찍했던 고통과 기억을 버려두고 커버린 어른은 여전히 아이일 수 밖에 없다. 그렇게 성장하고 난 뒤의 관계는 언제나 어긋나고 쉽게 무너지며 알 수 없는 방황과 일탈 속에 늘 두려움이 자리잡는다. 애써 덮어둔 상처를 드러내는 건 고통스럽지만 지름길은 없다. 상처와 마주하는 것이 두려워 함께 묻어버린 사랑앞에도 진실해야 한다.

 

수사보고서에 뭐라고 적히든 간에 이제는 반쪽짜리 이야기일 수밖에 없었다. 모든 진실은 이 섬을 절대로 벗어나지 않을 것이다. 진실은 바위와 새들이 이루는 혼돈 속에서만 머물 테고, 바람만이 속삭일 것이다. 그리고 이날 이곳에 있던 사람들이 세상을 떠나게 되면 그들의 심장과 기억 속에서 함께 죽을 것이다. 오직 신만이 진실을 알게 돌 터였다.” 437페이지



(날씨에 대한 묘사가 정말 좋다. 날씨와 주인공의 감정, 폐쇄적이고 어찌할 수 없는 섬에 대한 답답함마저 습기 가득한 바람이 한 몫한다.)


댓글(21) 먼댓글(0) 좋아요(4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거리의화가 2022-08-17 17:2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섬이라는 공간, 습기 가득한 바람~을 비롯한 답답함이 마구 느껴집니다. 스릴러물이지만 성장물이기라도 하니 또 혹하네요~ㅎㅎ
어린 시절 끔찍한 기억은 오래가는 것 같습니다. 몇십년이 지나도 문득 문득 떠오를 때가 있더군요. 처절히 무너진 경험일수록 더 그런게 아닐까 싶네요.

mini74 2022-08-17 17:34   좋아요 4 | URL
소설 속 날씨랑 읽을 때의 날씨랑 닮아서 더 몰입한 듯합니다 ~ 스릴러도 좋았지만 전 성장소설로 더 좋았어요 ~

scott 2022-08-17 17:27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미니님 말씀처럼 이 작품 아이가 어른으로 성장하는 이야기
사랑 앞에서 진실하지 못했던 사람들의 이야기가 담긴 감동적인 리뷰☺
올 상반기 최애 책중 한권 입니다😍

mini74 2022-08-17 17:35   좋아요 4 | URL
스릴러보단 성장소설면에서 더 매력적이었어요. 스콧님 덕에 좋은 책 읽었어요. 하루키옹 뺏지도 사은품으로 받고요 ㅎㅎㅎ

미미 2022-08-17 18:08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섬이라는 고립된 공간성 때문에 밀도있는 이야기들이 담겨있을듯 합니다. 스콧님, 미니님 두분다 별5개라니 꼭 읽어야겠어요(>.<)👍

mini74 2022-08-17 18:20   좋아요 4 | URL
섬이 참 스릴러에 특화된 공간인거 같아요 미미님 ㅎㅎ

페넬로페 2022-08-17 18:4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폐쇄된 섬에서 일어나는 일들이 숨이 막히네요~~이런 환경에서 아이가 어떤 성장을 했을지 궁금합니다^^
한국영화 ‘이끼‘가 갑자기 생각나는데요 ㅎㅎ

mini74 2022-08-17 18:53   좋아요 5 | URL
환경이 주는 압박감도 큰 거 같아요. 이끼, 무서웠어요~

새파랑 2022-08-17 20:3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읽는 내내 습기가 가득하고 바람이 몰아치셨다니


요즘 날씨랑 비슷한거 같아요 ^^

mini74 2022-08-17 20:54   좋아요 3 | URL
그런 생각했어요 ㅎㅎ 책장이 눅눅해지더라고요. 다른 점이라면 소금기는 없다는 거? ㅎㅎ

바람돌이 2022-08-17 21:1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두분이 별 5개
저도 찜해갑니다

mini74 2022-08-17 21:24   좋아요 2 | URL
저는 좋았습니다 ㅎㅎ *^^*

희선 2022-08-18 01:5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책이 요새 날씨와 비슷한 느낌이었겠습니다 그러고 보면 섬도 막힌 곳이나 마찬가지네요 사방에서 바람이 불어오지만 마음은 갇힌 것 같겠습니다 그런 곳에서 사건이 일어나기도 하죠 밀실살인이 생각나기도 하는... 어릴 적 상처는 다시 보기 싫어도 봐야 할지도 모르겠네요


희선

mini74 2022-08-18 11:06   좋아요 1 | URL
섬이 배경인 추리소설은 대부분 재미있는거 같아요 ~ 잊고살면 좋지만 늦어도 꼭 치료가 필요한 상처도 있는거 같아요 희선님 *^^*

서니데이 2022-08-19 08:3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고립되거나 폐쇄된 공간 안에서는 스릴러나 미스터리 사건을 풀어가기 좋은 공간 같아요.
여름에 읽기에 좋은 서늘한 느낌의 책 같습니다.
잘읽었습니다. mini74님, 즐거운 금요일 되세요.^^

mini74 2022-08-22 10:34   좋아요 1 | URL
맞아요. 고립 폐쇄 공간만으로도 이미 뭔가 미스테리하죠 *^^*

그레이스 2022-08-19 09:1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뭔가 묘사가 탁월한 스릴러!
스티븐 킹이 생각나네요.
스티븐 킹은 읽고 있으면 뭐가 이렇게 아름다워? 하다가 오싹하는 느낌이 들어요.
암튼 전집있어도 이젠 빼보지도 않습니다.
이 소설 스콧님리뷰로 본것 같아요^^

mini74 2022-08-22 10:33   좋아요 0 | URL
스콧님 리뷰 보고 읽었어요. 재미있었습니다 특히 섬의 날씨묘사가 분위기랑 어울려서 참 좋았어요.

coolcat329 2022-08-22 07: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이 책 읽으셨군요~저도 스콧님 리뷰 읽고 찜해 둔 책인데 미니님도 별5 기대됩니다. 스코틀랜드 배경이라니 벌써부터 춥고 습한 기운이 느껴지네요.
섬이라는 배경도 너무 매력적입니다.

mini74 2022-08-22 10:34   좋아요 1 | URL
섬이란 공간이 큰 부분을 차지하는거 같아요 ~ 스릴러 성장소설? ㅎㅎ 전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

기억의집 2022-09-07 16: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중간부분에서는 좀 짜증났어요. 저는 개인적으로 탐문수사를 통해 범인을
좁혀오는 과정을 좋아하는데.. 그럴 줄 알고 기대했는데 거의 성장소설 반 미스터리반이라서… 저 어제부터 얼굴없은 살인자 읽고 있는데(스테판 안헴) 요즘은 스웨덴 미스터리 작가가 글을 더 흥미롭게 쓰는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