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개월 전.

섹스보다 초콜릿 케이크가 좋다고 주장하는 사람이 있다면 앤드루 프라이스를 두 다리로 품는 특권을 누려보지 못해서일 것이다. “

표지 속 여인을 먼저 본 탓인지 몰라도 소설의 첫 문장을 읽자마자 빨려든다. 진공청소기 입구 한쪽을 막은 먼지덩이처럼 간신히 버티고 … 정신 차려야지! 이 소설, 19금 아닌 것 같은데 뭐지…


댓글(7)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oolcat329 2021-12-03 15:0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오 첫문장!
이 책 별점 기대할게요~

골드문트 2021-12-03 15:0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음. 긴장 긴장 그리고 또 긴장입니다. ^^

scott 2021-12-03 16:3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아마존 킨들의 베스트 오브 베스트 작가 !ㅎㅎ
한국어 제목이 강렬합니다!

mini74 2021-12-03 16:4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헉. 둘 다 좋아하면 어떻게 되나요 ㅎㅎㅎ 뭔가 표지가 ~ 첫 문장부터 빨려든다부터 댓글까지 음 읽어! 읽어봐 하는 거 같아요 ㅎㅎ

새파랑 2021-12-03 18:11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오거서님 리뷰가 기다려지는군요 ^^

서니데이 2021-12-03 19:3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제목이 어쩐지 미스테리나 스릴러 같아서 찾아보니, 진짜 스릴러 장르네요.
재미있을 것 같은데요.
오거서님, 즐거운 주말과 기분 좋은 금요일 되세요.^^

라로 2021-12-03 20:1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이거 뭔가요??ㅎㅎㅎ 제 서재에서 19금 얘기 했었는데 오거서님 댓글 읽고 빵 터져서 왔더니 이거시 진정한 19금인가욤?? 다 읽으신 후 평을 다른 분들과 함께 기대하겠습니다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