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일 월요일. 날씨는 흐림. 기온이 낮아져서 겨울 초입의 한기가 느껴진다.
새벽 6시에 눈을 떴다. 잠을 간신히 밀쳐내며 일어났다. 바깥은 깜깜한데 집안에는 불이 켜져 있었다. 첫째가 벌써부터 일어났고, 욕실에 들었다. 둘째는 아직 일어나지 않았지만 7시에 맞춰진 자명종이 울리고 나면 단잠을 털어내야 할 것이다. 우리집의 아침이 이렇게 일찍부터 분주한 적이 얼마만인지!
첫째는 L기업 공채에 합격해서 지난 주에 출근하지 않고 비대면으로 온라인 교육을 마쳤고 11월 1일 본사로 출근이 예정되어 있었다. 둘째는 S병원에 작년에 합격하여 대기하다가 11월부터 출근이 확정되었다는 통보를 지난 주에 받았다. 그래서 첫째도 둘째도 오늘 첫 출근하는 날이다. 어제 저녁에는 앞으로 기숙사에서 지내게 될 둘째의 친구가 우리집에 와서 하룻밤을 묵었다. 학교 친구가 입사 동기가 되었으니 앞으로도 쭉 사이좋게 지내게 되리라.

첫째는 아침을 거르고 6시10분쯤에 집을 나섰다고 하고, 둘째의 아침을 챙겼고 7시 50분에 출근을 배웅했다. 내가 꼴찌로 출근. 나중을 위해 기록해 둔다.

더도 말고 지금이 좋다 … 너희가 원하는 바를 이루고 만족할 수 있다면, 지금처럼 말이다. 부모로서 따로 말을 보태지 않았다.

출근 첫날의 점심시간에 첫째는 집에서 가까운 현장에 배치되었음을 알려왔고, 둘째는 1순위로 지원한 소아과 병동에 배치되었다는데 그 과에 지원자가 단 한 명뿐이라서 고맙다는 말을 들을 정도로 환영을 받았다고 전한다.

오늘부터 ‘위드 코로나’로 우리의 일상 회복이 시작된다.

11월 1일 월요일. 새로운 출발을 하기 좋은 날이다.

.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새파랑 2021-11-01 14:1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와 오거서님에게 11월 1일은 정말 의미있는 날이겠네요. 많이 뿌듯하실거 같아요~ 아드님분들의 새로운 출발을 응원합니다^^

오거서 2021-11-01 15:26   좋아요 2 | URL
새파랑님한테도 11월에 좋은 일이 많이 생길 겁니다. 감사합니다. ^^

2021-11-01 15: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11-01 15: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라로 2021-11-01 15:1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더도 말고 지금이 좋다는 말씀 저도 요즘 많이 공감하며 살아요. 우리가 이제 아이들이 장성해가고 있는데도 본인도 일하고 있는 현역이라는 느낌도 들어서 그럴까요?? 어쨌든 자녀분들 다 일을 시작하게 되었군요!! 축하드립니다. 그런데 둘째는 병원?? 의사샘인가봐요??^^

오거서 2021-11-01 15:40   좋아요 3 | URL
라로님 감사합니다! 둘째는 간호사가 되었어요. 남을 돕고는 싶지만 생명을 책임져야 하는 부담감을 가지기는 싫다며 간호학과에 진학하더라구요.

페넬로페 2021-11-01 18:2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와, 이보다 더한 기쁨이 있을까요.
오거서님, 정말 축하드립니다^^
오늘 첫발을 내딛는 자제분들께 행운이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

오거서 2021-11-01 18:27   좋아요 2 | URL
페넬로페님 정말 감사합니다. 이렇게 격려와 응원을 받으니 좀 얼떨떨하네요. ㅎㅎㅎ
페넬로페님께도 행운이 가득하길 기웝합니다! ^^

막시무스 2021-11-01 18:4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두 자제분들의 첫 출근 모습을 바라보시는 오거서님의 행복한 표정이 어렴풋이 상상이 되는 따듯한 글이네요! 북플에서 매년 알람 뜰때마다 흐뭇하시겠습니다!ㅎ 즐겁고 행복한 11월 되시구요!ㅎ

오거서 2021-11-01 18:52   좋아요 2 | URL
그쵸, 그쵸! 막시무스님 말씀대로 표정을 지었을 겁니다. 아마도 ㅋㅋㅋ
오늘 6시에 일어나보겠다며 어제는 평소보다 일찍 잠들었는데 늦잠 자는 버릇이 몸에 배여버렸음을 절실하게 느꼈어요. ㅎㅎㅎ
막시무스님도 행복한 11월이 되시길 기원합니다! ^^

yun 2021-11-01 18:5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첫 출근 얼마나 설렐까요. 당사자도 설레겠지만 부모님 마음도 그에 못지 않게 벅찰 것 같아요. 11월 1일 월요일 새로운 출발을 하기 좋은 날!! 저도 오늘 다리를 다친 이후로 2개월 만에 첫 출근을 해서 그런지 글이 더 뜻깊게 다가옵니다. 앞으로 오거서님 가족분들께 건강과 행복만이 가득했으면 좋겠습니다. :) 축하드려요!!

오거서 2021-11-01 18:58   좋아요 3 | URL
yun님은 건강을 회복해서 오늘부터 출근하였다니 정말 반가운 소식입니다. 11월 1일 월요일이고 첫 출근도 하고 위드 코로나 첫날 그리고 건강 회복까지 오늘 참 뜻깊은 날이 아닐 수 없어요.
다시 출근할 수 있는 정도로 회복하신 것을 축하합니다. 다시는 다리든 어디든 다치지 마시길! ^^

붕붕툐툐 2021-11-01 19: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진짜 오거서님과 오거서님 가족들에게 뜻깊은 날이네요~ 출근 첫날 따뜻한 밥을 먹이고 싶은 부모의 마음이 너무 따뜻하게 와닿네요~ 그냥 읽기만 해도 흐뭇합니다~ 오거서님은 얼마나 뿌듯하실까요~~ 정말 축하드립니다!

오거서 2021-11-01 19:33   좋아요 1 | URL
붕붕툐툐님 감사합니다! 툐툐님의 따뜻한 마음씨 역시 와닿네요. 오늘은 흐뭇 뿌듯 ㅎㅎ

행복한책읽기 2021-11-01 23:5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거서님~~~너무너무 부러워요~~~애들이 저리 다 커서 각자의 일터로 출근이라니. 제게는 넘 요원하여 ㅋㅋㅋㅋ 글을 읽으면서 저도 오거서님처럼 자제분들을 보게 됐어요. 아아. 참. 좋은 아빠구나. 그저 지켜봐주는 아빠라니. 저는 또 배우고 싶지만 이것은 영~~~제 영역이 아니더라는^^;;

오거서 2021-11-02 00:06   좋아요 0 | URL
행복한책읽기님도 좋은 부모 역할을 잘 해내실 것 같아요. 과한 칭찬이지만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