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엄마는 누구보다 너를 사랑해 맹앤앵 그림책 11
김현태 글, 박재현 그림 / 맹앤앵(다산북스) / 2010년 6월
장바구니담기


이번만은 버릇을 고쳐야지!
수십 번 야무지게 다짐해도
아무 소용없게 만든 너.

네가 벌을 서는 동안
엄마도 벌을 서고 있는 거나 똑같아.
반성하게 되고 미안하기도 해.
엄마 마음 알지?
엄마는 누구보다 너를 사랑해.-7쪽

언젠가는 키도 훌쩍 크고
생각도 훌쩍 자라
내 품에서 벗어나 세상 품에 안기겠지.
그때까지만이라도 늘 내 품에 있으렴.
엄마는 누구보다 너를 사랑해.-11쪽

내 이름 대신 누구엄마라고 불릴 때마다
낯설기도 하고 서운하기도 해.
그래도 괜찮아. 내 이름쯤이야.
엄마는 누구보다 너를 사랑해.-12쪽

"오줌은 고추가 우는 거야?"
"신호등 안에 왜 사람이 있어? 꺼내주자, 응?"
"바퀴벌레는 왜 바퀴가 없는 거야?"
네가 툭 밷은 말에 엄마는 감격했어.
어떻게 이런 생각을 했을까?
넌 참 엉뚱해. 넌 천재야.
엄마는 누구보다 너를 사랑해.-19쪽

네가 태어난 그 순간부터
널 영원히 기억할거야.
엄마는 영원히 영원히 너를 사랑해.-27쪽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나무집 2010-06-24 12: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딱 엄마의 마음이다. 나도 아이들이 어렸을 땐 저런 마음으로 키웠는데 요즘은 그 마음 다 어디로 갔나 모르겠다. 엄마로서 급반성하게 만드는 책일세!

전호인 2010-06-24 16: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ㅎ, 오줌은 고추가 우는거야.
참 재미있게 각색한 유아적 표현에 놀라움을 금치 못하겠습니다.

소나무집 2010-06-26 07:46   좋아요 0 | URL
저런 표현 아기들이 많이 해요.
재미있지요?^^

치유 2010-06-25 07: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맞아요..쪼르륵 달려와 안겨 뽀뽀하면서 생글거리면..맘 약해지곤 했었지요..

소나무집 2010-06-26 07:47   좋아요 0 | URL
나도 여전히 혼내놓고는 몇 배로 반성하는 덜 성숙된 엄마라오.

꿈꾸는섬 2010-06-25 17: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 우리 아이들도 참 좋아하지만 저도 참 좋아해요. 아이들한테 해줘야할 말이 고스란히 담겨 있잖아요.^^

소나무집 2010-06-26 07:48   좋아요 0 | URL
전 아들녀석한테 미안해서 읽어주겠단 말도 못했어요.
우리 엄마는 이러지 않는데... 이럴까봐요.ㅠㅠ

자연인 2015-11-26 10: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웃음이 불꽃처럼 터졌습니다. 아이의 오줌이야기에..
 
여보, 나좀 도와줘 - 노무현 고백 에세이
노무현 지음 / 새터 / 2002년 4월
구판절판


지식이 잘못 쓰여질 때 그것이 얼마나 위험한 것이지를 새삼 깨달았다. 한 사람의 가치관이 거꾸로 서 있거나 가치 판단이 흔들릴 때 잘못된 양심을 가진 사람의 지식은 어떤 도둑질이나 살인보다도 위험한 범죄인 것이다. 그와 같은 사람들이 국민을 속이는 머리를 빌려주고 이론을 제공해주었기 때문에 전두환 씨 같은 사람이 8년간이나 독재 정권을 유지했던 것이 아니겠는가.-24쪽

이렇게 순응하는 것이, 힘이 있을 때는 권력에 붙고 없을 때에는 권력과 멀리 하는 것이, 자라나는 청소년에게 가치관의 오도를 가져오게 하고 정의를 위해 목숨을 바친 수많은 양심적인 사람들의 분노를 일으켰다고 보지 않습니까? 이에 대한 증인의 입장은 어떻습니까?-27쪽

철학은 남에게 빌릴 수 있는 물건이 아니다. (......) 철학이 없는 정치인은 두목이라는 말은 들을 수 있어도 지도자라는 이름을 붙일 수는 없다.-85쪽

여보, 나 좀 도와줘. 나는 꿈이 있어. 나는 그 꿈을 꼭 실현하고 싶어.정치를 하려면 미쳐야 된대. 여보 양숙 씨, 우리 같이 한 번 미쳐보자.응?-119쪽

가장 뼈아픈 실책은 교육은 부모가 다 하는 것으로 잘못 생각한 것이다. 오히려 아이들은 가정보다는 학교나 친구들에게서 더 많은 영향을 받는다. 따라서 세상 돌아가는 흐름을 거스르는 부모의 교육이 차칫하면 아이들에게 부담만 주는 결과가 될 수도 있다.-132쪽

나는 아이들로부터 존경받는다. 그리고 아이들에게 수치감을 준 일도 없다. 아이들은 나를 잘 이해하고 있다. 우리 아이들은 조금 모자라는 듯한 아버지를 보고 걱정할 줄 아는 재미도 있다. 아이들이 존경하는 아버지, 그것보다 더 좋은 교육이 있을까?-139쪽

줄을 잘 서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는 기회주의 시대, 나는 그러지 않고도 살아남을 수 있다는 본보기를 만들고 싶었다.-150쪽

나라를 걱정한다는, 어울리지도 않고 쑥스럽기만 한 이야기를 늘어놓기보다는 내가 살아왔던 이야기들을 담담하게 정리해 나가는 것이 나를 위해서도 또 독자들이 정치판을 이해하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했다.-236쪽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호인 2009-06-15 10: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돌아가셔서 이렇듯......씁쓸하기도 합니다

소나무집 2009-06-16 21:58   좋아요 0 | URL
그냥 옆에 앉아 그 분의 이야기를 듣는 듯 생생했더랍니다.
 
대륙을 호령한 발해 - 장하다 우리역사
현무와 주작 지음, 한상언 그림, 윤명철 감수 / 랜덤하우스코리아 / 2006년 7월
장바구니담기


한반도를 넘어 아시아로, 아시아를 넘어 세계로 나아간 우리 역사를 통해 미래를 보는 눈과 자신감을 길러 주는 역사 바로 보기 시리즈.-표지쪽

우리 역사상 연해주를 차지했던 나라는 어느 나라일까요? 우리 역사상 가장 영토가 넓었던 나라는요? 이 질문에는 고구려라고 대답하는 친구도 있을 거예요. 하지만 답은 발해랍니다.-머리말쪽

중국의 의도대로 역사가 왜곡된다면 발해의 역사는 물론 고구려와 고조선의 역사까지 중국의 역사가 되고 말 것입니다. 발해는 고구려를 계승한 나라이고, 고구려는 고조선의 영토를 수복하고 영광을 되찾기 위해 '다물 '정신을 바탕으로 강대하게 성장한 나라입니다.
이 책은 발해의 역사가 중국의 역사가 아님을 보여주는 책입니다.
새 시대를 이끌어갈 어린이 여러분이 잊혀진 나라 발해를 다시 우리의 역사로 살려 내야 합니다.-추천의 말 쪽

당나라는 걸걸중상과 대조영이 나라를 세우는 것을 기를 쓰고 막으려 했던 큰 적이었다. 그러나 예나 지금이나 적이 친구로, 친구가 적이 되는 것이 나라와 나라의 관계이다. 발해와 당나라의 관계도 그랬다.-24쪽

당나라와의 전쟁을 준비하면서, 발해의 대무예는 일본에 사신을 파견했다. 당나라가 신라와 흑수말갈까지 끌어들여 발해를 압박하는 상황에서 일본마저 당나라나 신라와 손을 잡는다면 큰 위기가 닥칠 수 있었기 때문이다.-42쪽

발해는 고구려를 계승한 나라이다. 그리고 신라는 당나라가 고구려를 멸망시킬 때 도왔던 나라이다. 따라서 언뜻 생각하면, 발해와 신라는 원수처럼 지냈을 거라고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꼭 그렇지만은 않다.-60쪽

발해의 주변에는 당나라와 신라, 일본이 있었다. 그러나 오늘날의 만주와 연해주 그리고 몽골 지역에는 말갈족을 비롯해 돌궐과 거란 같은 북방 민족이 있었다. 이 북방 민족 역시 발해의 중요한 외교 대상이었다.-78쪽

흔히 동양과 서양의 교역로 하면 ' 비단길'을 떠올린다. 그러나 어떤 학자들은 비단길 외에 '검은 담비 길'이라는 교역로가 있었다고 주장한다. 그리고 그 검은 담비 길의 출발지가 바로 발해였다고 한다.-114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멋진 판타지 - 굴렁쇠생각 1
김서정 지음 / 도서출판 굴렁쇠 / 2002년 6월
절판


엄격한 국경도 헌법도 없이 진실과 자유로 살아가는 나라, 시민권도 이민권도 필요 없이 다양한 주민들이 재미있게, 그러나 아주 치열하게 사는 나라, 꼭 닫힌 경계선 대신 독창적이고 자율적이면서도 엄격한 자기 질서로 자기 정체성을 세우는 나라, 좋은 판타지는 그런 나라와 비슷하다.-7쪽

판타지라는 말은 그리스어에서 나왔는데, 글자 그대로 설명하자면 '눈에 보이도록 하는 것'이다. 우리 눈으로 볼 수 없는 것, 현실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나도록 꾸미고, 그것을 사람들이 보고 들을 수 있도록 하는 활동이라는 것이다.-13쪽

판타지가 전래 동화에서 빌려올 수 있는 것은 이야기 자료만이 아니다. 전래 동화에들어 있는 삶에 대한 통찰력과 지혜도 판타지를 키우는 중요한 영양분이다.-18쪽

현실 세계와 환상 세계를 뒤섞는 기본 장치인 통로로 가장 자주 쓰이는 도구는 '문'이다. 두 세계 사이의 통로인 문은 고대 신화나 전설에서 그 뿌리를 찾을 수 있다.-184쪽

아이들이 판타지 속에서는 자신의 나약함을 극복하고 세상의 어려움에 맞서 싸우면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말하자면 판타지는 넓은 의미에서 일종의 '성장 소설'이라고 할 수 있다. 판타지의 주인공들이 초라하고 왜소하고 기묘한 모습을 보이는 양상은 전래 동화가 극단적이고 모형적인 인물을 설정하여 인간성의 한 단면을 상징하는 것과 궤를 같이한다.-192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이는 99% 엄마의 노력으로 완성된다 1.2 -전2권 - 특별 한정판 기프트 세트
장병혜 지음 / 랜덤하우스코리아 / 2005년 12월
품절


결국 내 아이에게 꼭 맞는 육아법,교육법은 그 아이를 매일 돌보고 가장 많은 시간을 함께 하는 엄마 자신이 만들어낼 수밖에 없다는 말이다. 아이가 가진 특성이 무엇인지, 어디에 재능이 있고, 또 어떤 점이 부족한지, 아이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등을 정확하게 알아내 이를 키워줄 사람은 부모밖에 없다.-28쪽

결국 엄마들이 고민해야 할 것은 어떻게 하면 나 자신이 아이 앞에 멘터로서 설 것인가 하는 문제인 것이다.-37쪽

이 시점에서 아이에게 가장 중요하고 급한 일이 무엇인지판단하고 행하는 것이 바로 엄마가 해야 할 몫이다. 엄마들이 신종 학습지를 비롯해서 이것저것 아이에게 가르치려 드는 것은 중요하긴 하지만 급한 것은 아니다. 만일 아이에게 기본 바탕이 다져지지 않았다면 오히려 역효과만 초래할 수 있는 것들이다.-56쪽

육아의 시작과 끝은 가정에 있다.가정이 부재한 상태에서는 결코 아이를 제대로 키워낼 수 없다는 사실을 기억하자.-79쪽

무언가 억지로 가르치면서 아이와 전쟁을 벌이고 있다면 지금 당장 멈춰라. 그리고 아이와 함께 하고 있는 공간들을 찬찬히 둘러보라.-86쪽

지금 당장의 모습이 눈에 차지 않는다고 불안해하거나 조급해하지 말자. 아이의 참모습, 아이가 지닌 진짜 재능은 신뢰를 바탕으로 한 끊임없는 기다림과 격려 속에서만 드러난다는 사실을 잊지 말자.-94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