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티가 그랬어! 맹앤앵 그림책 12
로리앤 시오메이즈 글.그림, 해밀뜰 옮김 / 맹앤앵(다산북스) / 201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케이티는 폴짝폴짝 뛰어다니기를 좋아하는 베장이예요. 집에서 뛰어다는 걸 못 참는 건 사람 엄마나 베짱이 엄마나 마찬가지인가 봐요. 케이티도 엄마한테 딱 걸려서 밖으로 나오게 되었지요. 넓은 곳으로 나가니 폴짝폴짝 뛰어다니기가 더 좋았어요.  

 백합꽃 속에 들어가서는 이 꽃 저 꽃 뛰어다니면서 꽃가루를 뿌려놓았는데 그만 꿀벌에게 걸리고 말았어요. 누가 그랬냐는 말에 바로 고자질하는 베짱이가 있었으니 바로 케이티의 동생 루였어요.  

토마토 위에서 폴짝폴짝 뛰다가 진디를 다 쫓아내는 바람에 무당벌레에게 혼났구요, 금관화 속으로 뛰어들었다가 거미줄을 엉망으로 만들고 말았지요. 그럴 때마다 동생은 "케이티가 그랬어요!" 하면서 다 일러바쳤으니 얼마나 미웠겠어요. 케이티는 일부러 그런 게 아니기 때문에 더 억울했답니다. 사실은 고자질쟁이 동생 때문에 말썽꾸러기로 오해를 받게 된 거라구요.

 집집마다 꼭 이렇게 얄미운 동생들 하나씩 있지 않나요?  늘 붙어서 투닥대는 베짱이 남매를 보고 있자니 꼭 우리집 남매를 보는 듯해요. ^^ 고자질을 해놓고는 그래도 미안했던지 슬금슬금 눈치를 보는 동생 표정 좀 보세요.  

 이젠 뛸 수도 없고 뭘 하고 노나 고민중인데 어디선가 도와 달라는 목소리가 들렸어요. 개미들이 자기 몸집보다도 더 큰 올리브 열매를 집 안으로 들여놓으려다가 집 입구가 막혀버렸대요. 그래서 가족들이 모두 집 안에 갇혀서 꼼짝도 할 수 없게 되었다는데 어떡하면 좋아요?

 아하, 그런 일이라면 걱정 마세요. 폴짝폴짝 뛰기 좋아하는 케이티에게 좋은 생각이 있다구요. 케이티는 작은 나뭇가지를 올리브 아래 넣어서 지렛대를 만들었어요. 그리고는 최대한 높이 포~올짝 뛰어서는 올리브 열매를 아주 멀리 날려 보냈지요.  

모두 케이티가 해냈다며 박수를 쳤어요. 엄마도 케이티에게 참 잘했다고 했구요, 그럼 고자질쟁이 동생은 뭐라고 했을까요? 역시나 이번에도 "케이티가 그랬어요!" 라고 외쳤어요. 하지만 아주아주 자랑스러운 목소리로 외쳤다는 건 말 안 해도 알겠죠? 

늘 말썽만 피우는 것 같은 아이들에게도 잘 하는 것이 하나쯤은 있어요. 잘 하는 것 하나를 자꾸 칭찬해주다 보면 잘 못하는 것도 점점 잘하게 되지 않을까요? 3살 이상 유아.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늘바람 2010-09-06 07: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엄청 귀여운 그림책이네요. 넘 귀여워요 맹앤앵 책들은 실제 아이들이 좋아하는 것같아요. 태은이도 무척 좋아하지요

소나무집 2010-09-06 23:25   좋아요 0 | URL
딱 태은이 또래 아이들이 좋아할 그림의 책이었어요.

씩씩하니 2010-09-08 11: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님 근대 궁금한게 하나 있는대..
디카로는 사진 이렇게 이쁘게 못찍지요????

소나무집 2010-09-08 21:50   좋아요 0 | URL
님, 제 사진 모두 보통 디카(니콘)로 찍은 거예요.^^

같은하늘 2010-09-09 01: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희 집에도 이 책 있는데 그림이 너무 이쁜 책이예요.^^
그리고 딱 우리집의 모습이기도 하지요.

소나무집 2010-10-01 20:30   좋아요 0 | URL
우리집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