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문득 길고양이와 마주친다면 - 15년간 1,500마리의 고양이를 구조한 기적 같은 이야기
유주연 지음 / 비타북스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양이 인사를 해주세요 <당신이 문득 길고양이와 마주친다면 _ 유주연>



길에서 울고 있는 새끼 고양이를 발견한 한 여자는 불쌍하고 안쓰러운 마음으로 고양이를 안고 집으로 갔다. 키우다보니 고양이가 주는 즐거움으로 한 마리 또 그렇게 집으로 들어왔다. 고양이 중성화에 대한 지식이나 중대함을 알지 못한 여자는 두 마리의 고양이가 1년 사이 어느덧 30마리가 되었고 원룸에 그 많은 고양이를 다 키우지 못하고 결국 고양이만 남긴 채 원룸을 떠났다. 동물 단체가 원룸을 찾았을 때 그곳은 지옥 같았다. 장롱 서랍을 열었더니 그곳에는 비슷하게 보이는 고양이들이 숨어 있었고, 임신을 더 이상 하지 못하게 암컷끼리 철장에 넣어 놓았다. 철장에서 새끼를 낳은 암컷의 모습의 사진을 보는 순간 눈물이 뚝뚝 흘렀다. 지옥보다 더 지독한 시간은 그곳에 있었다. 동물단체에서 많은 고양이들을 입양 보내고 나머지는 고양이 쉼터로 보내졌다. 처음 그녀도 그렇게 고양이를 방치하고 싶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싶지만 고양이들에게 마지막으로 해준 일들을 생각하면 무엇이든 모아 놓고 버리지 않는 호더스들의 특징을 그대로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아 절대 좋은 사람은 아니다.



 

호더스들에게 고통 받고 있는 고양이들을 구조하고 더한 상황에 있는 동물들을 찾아 좋은 집으로도 보내고 있는 유주연씨의 단체 “나비야 사랑해”는 그간 1500마리의 고양이들에게 희망을 주었다. 지인은 어린 고양이를 어쩌다가 들였는데 그 고양이를 입양 보내는 일이 너무 힘들어서 구조하는 일이 두렵다고 했다. 구조해서 입을 가지 못하는 고양이는 결국 지인의 집에 눌러 앉았고 그렇게 그 집에는 고양이 다섯 마리가 살고 있다.


 

“나비야 사랑해” 단체에서 하고 있는 일은 단지 고양이들을 구조하여 입양 보내는 일을 하는 것은 아니다. 일본에서는 유독 고양이들에 대한 인식이 좋아서 먹이를 주거나 돌보는 일을 나쁘게 생각하지 않는것 같다. 그래서 만화나 소설, 드라마에서도 길고양이들에 대한 인식이 참 좋다고 느낄 때가 많았는데, 유독 우리나라에는 길고양이들의 인식이 안 좋은것 같아 고양이와 함께 묘생을 함께하고 있는 나는 참 안타깝기만 하다. 고양이들에게 먹이를 주지 말라고 벽보를 붙이는 것은 아무 일도 아닐 것이다. 고양이들에게 주는 밥에 청산가리를 넣거나 농약을 넣어 죽이는 일도 늘어나고 있으며 사람 손에 길들여진 고양이를 쉽게 붙잡아 죽이고 시체를 나뭇가지에 메달아 놓는 일도 있었다. 얼마 전 길고양이를 잡아 바닥에 던져 죽이는 일도 있으니 밥을 주지 말라고 벽보를 붙이는 일은 조용한 시위일지 모르겠다. “나비야 사랑해”가 이런 인식을 바꾸기 위해 애쓰는 일에 가슴 뜨겁게 박수를 보내고 싶다.


 

“나비야 사랑해” 단체에서 구한 고양이들의 구구절절한 사연들은 이루 말할 수 없이 뭉클하기만 하다. 박칼린에게 갔던 고양이의 사연도 너무 가슴 아프다. 하지만 무엇보다 가슴 철렁한 사연은 네 개의 다리가 모두 잘려 비닐봉지에 넣어 버려진 리트리버 치치였다. 커다란 눈망울로 자신을 그렇게 만든 사람을 겁내지 않고 꼬리를 흔들며 반겼다는 리트리버 치치는 한국의 가정이 아닌 미국으로 입양을 갔고 모두 잘려진 네 개의 다리에도 사랑받으며 뛰어 다닐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준 이들이 고마울 뿐이다. 비록 사람에게 상처를 받았지만 사람에 의해 새로운 환경으로 행복하게 살 수 있었던 그 아름다운 리트리버 치치의 이야기는 잊지 못할 것이다. 많은 이들에게 희망을 주고 기쁨을 주었던 “나비야 사랑해”의 구조에 박수를 보낸다.



 

어쩌다 우연치 않게 고양이를 키우게 된 이들은 묘연이라며 사연을 이야기 한다. 얼마 전 알라디너끼리 고양이 릴레이 페이퍼를 했는데, 각자 나름의 사연이 어찌나 감동적인지 눈물이 왈칵 났더랬다. 나에게도 그런 사연으로 고양이가 집에 들어 왔으니.


 

어느 날 문득 길을 가다 고양이를 보게 된다면, 고양이 눈인사를 해주고 있다. 간혹 간식 꾸러미를 가지고 다니며 하나씩 주기도 하지만, 순화 시키는 일을 하지 않는다. 내가 책임지지 않는다면 그런 일은 절대로 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위험한 친절은 필요 없다. 그저 눈 한번 깜빡이는 것으로 인사를 대신 해 주는 것으로 마음을 표현하는 것은 어떨까. 그것만으로도 충분하지 않을까.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잠자냥 2021-09-05 23: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한국 사람들 진짜… 길고양이 혐오 너무 심해요. 다른 생명체랑 공존을 모르는 사람들이 너무 많은 것 같습니다. 싫어할 수는 있지만 괴롭힐 필요는 없잖아요…. 휴 언제쯤 동물에 대한 인식이 달라질지 답답합니다.

오후즈음 2021-09-06 23:51   좋아요 1 | URL
동물 보호 강화법이 절실한데 우리 나라에는 아직 그런 부분이 너무 약해서 속상해요. 일산쪽이었나요. 이용환 작가의 책을 보면 시골이 고양이에대한 인식이 더 안 좋더라고요. 밭 농사 망친다고 쥐약 많이 놓아서 어느 해에는 그 지역에 길고양이들이 거의 없었던 해도 있었다고 해요...그 얘기 듣고 그때 정말 예뻤던 고양이 있었는데 그 고양이도 쥐약 먹고 죽었다는 얘기에 엄청 울었어요.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