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1 독서 습관 - 책과 멀어진 아이가 다시 책에 빠지는 가족 독서의 힘
유형선.김정은 지음 / 사우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느덧 우리나라는 문맹률은 낮아지지만 문해률은 높아지는 편이라는 기사를 본 적이 있다. 글자를 모르는 사람들이 점점 줄어들지만, 글을 읽고 이해해 내는 힘이 점점 줄어들고 있는 것이다. 그런 이유는 독서의 부재로 온다고 한다. 책을 읽는 시간이 점점 줄어들면서 독서와는 거리감이 생기니 행간을 읽어내는 힘이 줄어들고 있다.



초등학교 때는 글을 익히고(물론 학교 들어가기 전에 대부분 한글을 다 알고 가는 시대가 되었지만) 책을 많이 읽지만 중학교에 들어가면서 점점 늘어나는 학업으로 책 읽는 시간 갖는다는 것이 어렵다고 얘기한다. 아침에 일어나 학교 갈 준비하기 바쁘고, 수업에 학원을 다녀오면 숙제 할 시간도 빠듯하고, 집에 돌아와서 자기 시간도 좀 보내야 하지 않겠냐며 책 읽는 시간이 없는 것에 대한 핑계로 책 읽을 시간은 점점 더 멀어지곤 한다.


중학교 1학년은 자유학기제로 학교에서 시험을 보지 않는다. 물론 수행평가는 있지만 중간고사와 기말고사가 없기 때문에 아이들이 시험에 대한 부담감이 없다. 그렇기 때문에 아이들이 공부를 많이 안하기도 한다. 그런 자유학기제에 가장 많이 해야 할 일은 독서다.


저자 또한 중학교에 들어가는 아이들이 생기면서 독서하는 시간이 점점 줄어들고 있는 아이들에게 책을 읽을 수 있는 시간을 어떻게 하면 만들 수 있을까 고민하며 하루 일과를 짜고 일주일, 한 달씩 계획을 세우며 책 읽기를 시작한다. 특히 고전문학과 인문학을 중심으로 책을 읽는다. 아침에 일어나 최소 30분 정도의 책 읽는 시간을 만들어 놓고 그것을 발판삼아 아이들과 독서토론을 한다. 아이들과 책을 읽고 독서토론을 하는 가정이 얼마나 될까, 그런 부분을 살펴본다면 저자의 집에 조금 특별해 보이긴 책을 읽고 토론하는 멋진 집이라는 것에 부러움도 생긴다. 가족 독서란 어떤 것인지 제대로 보여주고 있는 사례가 아닐까 싶다. 이런 토론은 서로 다름을 인정하는 부분부터 생기기 때문에 그런 문화를 익혀 간다면 다름을 인정하고 어울리는 성인이 될 것이다.


처음부터 인문고전 읽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친해지는 여러 방법을 모색하는 1부에는 우리가 이문고전 읽기에 집중해야 하는 이유와 구체적인 방법론을 다루고 있다. 2부에서는 책을 읽고 가족들과 토론의 경험을 쏟아냈다. 가족이 배움의 큰 공동체이며 그것을 일궈내는 가장 기초적인 것임을 말하고 있다. 저자의 토론의 책 주제들은 대부분 인문고전들이었는데 왜, 하필 인문고전들을 택했을까.



첫째, 인문고전을 읽으면서 한 가지 주제를 생각하는 힘이 길러졌다.

둘째, 신화와 역사, 철학 책을 읽으면서 재미있는 이야기를 만들어보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

셋째, 인문거전을 읽고 토론하면서 교과서를 그대로 받아들이기 보다는 비판적으로 구용하는 습관이 생겼다.

넷째, 한 가지 주제에도 다양한 관점이 있는 걸 배웠다.



<소크라테스를 위한 변명>과 플라톤의 <국가>를 읽고 두 부부가 아이들과 함께 한 토론의 내용은 상당히 흥미로웠다. 간혹 아이들의 대화가 어른스러워서 놀라는 부분도 있었는데 아마도 이런 독서가 아이들을 만들었나보다.


간혹 글을 잘 쓸 수 있는 방법을 물어오는 사람들이 있는데, 나는 그때 많이 읽어야 한다고 대답했다. 많이 읽어야 많이 쓸 수 있다고. 그런 얘기를 하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읽을 시간이 없다고 얘기를 한다. 바쁘고 힘들고 지친 하루에 책 읽을 30분을 만들기란 어렵다는 얘기를 하는데, 하루에 스마트폰 30분만 덜 봐도 얼마든지 책 읽을 시간을 만들 수 있다. 하지만 그 스마트 폰을 놓는 일은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이 되어버린 아이들만 보고 있노라면 안타깝다가 다시 한 번 나를 생각하기도 한다.


나 또한 그렇다. 일 년 내내 고단한 일에 지쳐 책 읽을 시간을 통 내지 못한다고 생각하며 일 년이 지나갔다. 하루에 30분 책 읽을 시간을 만들어 내자.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20-01-06 18: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랜만입니다. 오후즈음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늘 건강하세요. 저도 작년 말부터 새로운 공부를 하게 돼서 책을 많이 읽지 못했어요. 이제는 조금씩 적응해나가고 있어요. 물론 예전보다 책을 많이 읽지 못하고 글도 쓸 시간이 부족하지만요. 저도 책 읽고 글 쓰는 시간을 만들려고 해요. ^^

오후즈음 2020-08-04 11:27   좋아요 0 | URL
너무 늦은 답변입니다. ㅋㅋ 잘 계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