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세 줄, 마음정리법 - 일본 최고 의사가 전하는 스트레스 리셋 처방전
고바야시 히로유키 지음, 정선희 옮김 / 지식공간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새해가 시작되고 날짜로는 10일째, 그리고 두 번의 주말을 지나고 있습니다. 새해가 되면 일기를 써야지, 하고 마음 먹더라도 한 며칠 쓰고 나면 잘 쓰지 않게 됩니다. 일기는 하루의 일들을 생각해보고 적는 일이지만, 매일 매일 적는 것은 부담스럽기도 합니다. 가끔은 매일 비슷하게 반복되는 일들이 많아서, 며칠 쓰고 나면 쓸 이야기가 없기도 하고요.

 

 이 책 <하루 세 줄, 마음 정리법>은 하루에 세 줄의 일기를 쓰는 것으로 스트레스를 리셋한다는, 단순하지만 효과가 좋은 스트레스 해소법을 소개 하고 있습니다. 저자가 일본에서 유명한 베스트셀러 작가이면서 동시에 신경면역분야를 오랜 시간 연구하여 온 현직 의과대학 교수이기도 합니다.

 

 하루에 일어나는 많은 일들은 마음과 몸에 스트레스가 되고, 조금씩 누적됩니다. 단순히 기분이 조금 좋지 않다는 정도에서 그칠 수도 있지만, 정도가 심할 경우에는 자율신경계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과도한 스트레스로 인해 교감신경이 지나치게 활성화될 경우도 문제되고, 부교감신경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할 때에도 문제가 됩니다. 그래서 여러 가지 방법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것이 좋습니다. 여러 가지 방법이 있고, 사람마다 자신에게 맞는 방법을 찾는 것이 좋을 것으로 보이는데, 이 책에서는 하루 세 줄의 일기를 쓰는 것을 통해서 좋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을 소개합니다.

 

 하루 세 줄의 일기는 첫번째 줄에는 오늘 있었던 나쁜 일, 두 번째 줄에는 좋은 일, 그리고 세 번째 줄에는 내일의 목표를 적는 것으로, 일과가 끝나고 잠들기 직전에 천천히 이 내용을 손으로 적는 방식입니다. 누군가에게 보여줄 일기가 아닌 만큼 솔직하게 자신이 생각하는 바를 적으면 되고, 하루에 있었던 일들을 되돌아보면서 세 줄의 간단한 문장으로 쓸 수 있습니다.

 

 지난해부터 유행하기 시작한 필사책도 손으로 글씨를 천천히 쓰면서 여가를 즐기는 방식인데, 손으로 글씨를 쓰는 것도 스트레스 해소에는 도움을 줄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이 책을 읽고 며칠 간 간단하게 쓰는 것을 해 보았는데, 다이어리에 일정을 적거나, 긴 문장의 일기를 쓰는 것과는 또 다른 느낌이 있었습니다.

 

 이 책의 저자는 일본 내에서는 유명한 저자이지만, 우리 나라에서는 많이 알려지지 않은 편입니다. 그렇지만 번역자가 방송인 정선희씨라서 인터뷰나 기사를 통해 책이 소개되기도 했던 것 같습니다. 전문적인 번역자는 아니지만, 역자 후기를 읽어보니, 의학지식 부분은 감수를 받은 것으로보입니다. 원서를 함께 읽으면서 비교할 수는 없었지만, 책을 읽으면서 번역자를 의식하게 되지는 않았던 것 같습니다.

 

 새해가 시작된 지 며칠 되었지만, 한 해로 생각하면 이제 막 시작한 것과 같습니다. 올해부터 일기를 쓰기로 생각하셨다면, 이 방법 한 번 해보시면 어떨까 생각합니다.

 

 


댓글(17) 먼댓글(0) 좋아요(3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심은유 2016-01-10 19:1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늘의 나쁜 일, 좋은 일 그리고 내일의 목표를 적는 하루 세 줄 일기! 괜찮은 방법 같군요.저도 한 번 실천해 봐야겠네요. 감사합니다.

서니데이 2016-01-10 19:22   좋아요 0 | URL
네. 간단한 방법이고, 쉽게 해볼 수 있어요. 한번 해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심은유님, 좋은 저녁시간 되세요.^^

ps.다니엘 2016-01-10 20: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한해가 시작되었는데도 일년계획으로 복잡한 일상을 지나고 있는 저에게 뜻깊은 책인 듯 합니다. 책도 읽어보고 마음을 정리하는 방법도 알아야겠습니다.

서니데이 2016-01-10 21:01   좋아요 0 | URL
안녕하세요. p.s.다니엘님.
새해가 되고 조금씩 한 해의 계획을 생각할 시기예요. 이 책은 간단히 실행해 볼 수 있는 내용이라 좋은 점도 있지만, 스트레스 해소에 대한 내용이 있으니 읽어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좋은 계획 세우시고, 좋은 시간 보내시면 좋겠네요.
편안한 일요일 밤 되세요.^^

달팽이개미 2016-01-10 20:5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세 줄이라고하니 부담이 되지 않아서 가볍게 시작해보기 좋을 것 같아요. 적지 못하는 날엔 잠들기 전에라도 생각해봐야겠어요. ㅎㅎ

서니데이 2016-01-10 21:02   좋아요 1 | URL
세 줄이라 부담도 적고 자기 직전에 하면 되는 것도 매일 하기에는 좋은 점이 있어요. 한번 해보세요.^^
달팽이개미님, 좋은밤되세요.^^

오로라^^ 2016-01-10 21:2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 아침에 도서관 신착자료목록이 메일로 왔던데 이 책도 있었어요. 괜찮을까? 생각했는데 서니데이님 리뷰를 보게되네요. 좋은 팁도 얻어가고요^^

서니데이 2016-01-10 21:44   좋아요 0 | URL
도서관에서 보게 되면 한번 읽어보세요.^^ 금방 읽을 수 있을거예요.
오로라님, 좋은밤되세요.^^

AgalmA 2016-01-11 03:1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도라에몽 다이어리에 적어 볼께요. 알라딘은 다이어리를 주고, 알라디너는 다이어리 쓰는 법을 알려주고, 나는 쓰면 된당!
그런데 이럴 땐 꼭 다이어리가 없더라는-ㅅ-;

서니데이 2016-01-11 03:21   좋아요 0 | URL
한번 해보세요. 간단한 방식이니까요. 근데, 세 줄만 적는 것도 쉽지는 않아요. ^^;

AgalmA 2016-01-11 03:23   좋아요 2 | URL
세 줄만 쓰면 사실 일사천리죠. 글 쓸 때 첫 줄이 잘 풀리면 그렇듯이^^
일기 쓰다 1시간 넘게 써서 잠 놓친 적도 많죠ㅎㅎ

비로그인 2016-01-12 19:3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세 줄 일기법 괜찮네요.

서니데이 2016-01-12 19:34   좋아요 0 | URL
간단하게 쓰는 방식이라 괜찮아보이더라구요.
아리님, 편안한 저녁시간 되세요.^^

라비 2016-01-18 16: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간단해서 시작해볼만하네요 ^^

서니데이 2016-01-18 16:23   좋아요 0 | URL
네. 간단하고 쉽게 할 수 있다는 점이 시작하는데 부담을 주지 않아서 좋은 점 같아요. 시간되시면 한번 해보셔도 좋을거예요.
라비님, 좋은하루되세요.^^

ruby 2016-01-18 17:3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간단하고 쉽게 할수 있다는 점에 끌렸건만 저로선 매일 쓴다는게 쉽지만은 않더군요..^^

서니데이 2016-01-18 17:51   좋아요 0 | URL
네. 저도 그래요.
아무리 사소한 것들이라도 매일 꾸준히 하는 것이 어려운 것 같아요.
ruby님, 좋은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