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에게 주는 레시피
공지영 지음, 이장미 그림 / 한겨레출판 / 2015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끔은 그냥 따뜻하고 맛있는 것이 먹고 싶을 때가 있어요. 어떤 일이 있어서, 아님 누구 때문에, 그런 것 아니더라도, 그냥 생각만으로도 맛있고 기분을 좋게 만들어줄 것만 같은, 그런 것들이 꼭 필요할 때가 있어요. 비싸고 고급인 음식이 아니더라도, 예전에 그 음식을 먹고 좋았던 느낌이 남은 그런 것들이... 많은 사람들이 어머니가 해주시던 소박한 음식을 떠올리고, 때로는 할머니를 떠올리기도 합니다. 그 사람들과 함께 지내던 어린 시절을 기억하는 것일까요.

 

 이 책 <딸에게 주는 레시피>는 작가 공지영이 딸에게 보내는 편지 형식으로 쓴 에세이입니다. 딸인 위녕에게 설명하듯이 이런 일이 있었는데, 어떻게 되었니, 요즘의 나는 이렇게 지내는데, 어떠하단다, 와 같은 평범한 날들과 과거의 기억들을 조금씩 털어놓습니다. 그리고 이 편지에는 매번 음식만드는 법이 함께 들어있습니다. 간단해서 어렵지 않게 만들 수 있는 것들이지만, 먹으면서 좋은 기억을 떠올리게 되기를 바라는 엄마의 마음이 담긴 것처럼, 요리책처럼 사진과 순서를 써두지 않았음에도 세세한 부분까지 설명해주고 싶은 마음을 글로 쓴 것처럼 읽었습니다.

 

 이 책에 실린 레시피는 여러 가지입니다. 평범한 가정집에서 자주 먹는 음식도 있을 수 있겠고, 들어본 적은 있지만 먹어본 적은 없었던 맛잇어보이는 음식도 있었습니다. 꿀 바나나 같은 건 금방 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좋아 보였고, 더운 양배추는 그 훈훈한 김이 올라오는 것만 같은 따뜻한 느낌도 받았습니다. 좋아하는 음식을 만나면 반가웠고, 새로운 음식에서는 나도 한 번 먹어보고 싶은 마음이 생겼습니다. 때로는 평소에 먹지 않는 근사한 요리를 통해서 내 안을 따뜻하게 채울 수 있을 것만 같은 그런 느낌이 책을 읽으면서 있었습니다.

 

 엄마와 딸은 참 가까운 사이라고 해요. 하지만 가까운 만큼, 상처도 오해도 많이 생길 수 있어요. 엄마니까, 딸이니까 그냥 알아주겠지 하는 마음때문에 가끔 서운할 때도 있고, 겉으로는 괜찮게 지내고 마음이 멀어지기도 해요. 그럼에도 엄마가 딸에게 쓰는 편지는 읽는 사람에게 친근하고 가까운 느낌을 줍니다. 엄마에게도 엄마가 아닌 시간이 있고, 딸에게도 딸이 아닌 다른 시간이 있는 것. 그리고 그 이야기를 편지를 통해 전하듯, 이 책을 읽는 사람에게도 전할 수 있다는 것이 이 책의 좋은 점 이었어요.

 

 연말이 다가오면서, 올 한해를 보내는 마음이 아쉽고 허전하다면, 오늘은 맛있는 음식을 한 그릇 만나는 건 어떨까요.

 

 


댓글(18)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물선 2015-12-08 16:3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책 참 좋았어요. 레시피만 뽑아서 한글파일에 요약하기도 했음~

서니데이 2015-12-08 16:38   좋아요 1 | URL
요즘 나오는 요리책은 사진중심인데, 이 책은 글과 그림이라 엄마의 요리비법 같은 느낌이었어요. 요약하는 건 생각을 못했는데, 책을 뒤져가면서 보는 것보다 더 좋을 것 같아요.^^
보물선님, 좋은 하루 되세요.^^

2015-12-08 16: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12-08 16: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단발머리 2015-12-08 16:5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책 정말 좋아해요. 젊은 엄마의 따뜻한 조언도 좋고 만들기 쉬운 음식들도 좋구요.
공지영씨도 좋아하고, 이 책도 좋아요.

나를 사랑하라,는 얘기가 오래오래 기억되더라구요. ㅎㅎ

서니데이 2015-12-08 17:01   좋아요 0 | URL
단발머리님도 이 책 좋아하시는군요. 이 책 읽다보면 좋은 이야기도 많고, 잘 몰랐던 공지영작가의 예전 이야기나 요즘 이야기도 아는 사람 소식 듣는 것처럼 듣는 것 같더라구요. 그리고 음식도 글로 써있는데, 설명이 좋았어요.
저도 그 이야기. 좋았어요.^^

五車書 2015-12-08 18:3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딸에게 전수되는 것이 음식을 만들 수 있는 레시피만은 아니겠지요. 보이지 않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런 비법이 레시피가 되겠네요 ^^;

서니데이 2015-12-08 18:44   좋아요 0 | URL
네, 저도 그런 생각 들어요. 보이지 않는 것을 표현하기 위해서 보이는 것을 통해서 글을 쓴 건 아닐까 해요.
오거서님, 오늘도 제 서재에 와주셔서 고맙습니다.
저녁 맛있게 드시고, 편안한 저녁 시간 되세요.^^

지금행복하자 2015-12-08 19: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금.. 이런 말을 해주는 엄마가 필요해요.. 집으로 가는 길이 너무 멀어요~ ㅎㅎ

저도 이책 정말 좋아해요~^^

서니데이 2015-12-08 19:40   좋아요 0 | URL
저는 크게 기대하지 않고 읽었는데, 좋은 이야기가 많았던 것이 기억나요. 엄마가 딸에게 해줄 수 있을 만한 이야기들 같은 것들이요.
이 책을 좋아하는 분들이 많으실지도 모르겠네요.
지금행복하자님, 지금 집으로 돌아가는 중이세요? 아니면 어머님과의 거리가 멀리 떨어져있다는 의미일까요.^^ 오늘은 따뜻하고 편안한 저녁시간 되셨으면 좋겠어요.

2015-12-08 22: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12-08 22: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守護天使 2015-12-08 23:3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방가워요
예전에 제가 ˝봉순이엉니˝ 를 함 읽어본적이
잇서요ㅡㅡ
그리고 아주 예전에 에세이도 접한기억이
잇엇는데ㅡ
참 가슴에 왓닷는 작가라 강추하는분이에요
잘보고 감니다

서니데이 2015-12-08 23:42   좋아요 0 | URL
공지영작가를 좋아하시나요. 소설도 많고, 에세이도 여러권 있을거예요.
그러고보니, 봉순이언니는 나온지 꽤 오래 되었네요.
수호천사님, 제 서재 와주셔서 고맙습니다.
좋은 밤 되세요.^^

보슬비 2015-12-09 00: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 좋다는 이야기가 많아서 저도 곧 읽어봐야할것 같아요. 읽을 예정이라 서니데이님 리뷰 글은 자세히 읽지 않았어요. 관심있는 책들은 되도록 평점과 호감도만 살핀후 나중에 읽고나서 리뷰를 읽게 되더라구요.^^ 그래도 서니데이님 덕분에 이 책을 이제 읽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고마워요~~ ^^

서니데이 2015-12-09 00:30   좋아요 0 | URL
기회가 되신다면, 나중에 한 번 읽어보세요. 여름에 나온 책인데, 연말에 읽고 선물하기에 좋은 책 같아서 한 번 소개해 봤어요. 이 책을 읽은 다른 분들도 평이 좋았으니, 괜찮을 것 같아요.^^
보슬비님, 좋은 밤 되세요.^^

AgalmA 2015-12-09 18: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며칠 전에 어머니께 식품건조기를 사드렸는데, 맛있는 감말랭이를 해서 보내 주겠다는 어머니...난 그런 뜻으로 보낸 게 아닌데...

정을 나누기 힘든 시절 참 많지만, 그럼에도 어머니들은 늘 그런 역할의 선봉이었죠.

서니데이님도 그런 정을 나누는 멋진 알라디너시라는..

서니데이 2015-12-09 18:43   좋아요 1 | URL
평소에 어머니께 잘해드리는 딸이군요. 저는 매일 따라다니면서 잔소리만 고래고래 하는데요.^^ 한편으로는 어머님도 뭐라도 더 잘해주고 싶은 마음일거예요. 할 수만 있다면 더 좋은 걸 해주시고 싶은 그런 것 아닐까 생각해요.
어머님 이야기 끝에 제 칭찬이 붙으니, 막 부끄러운데요.^^
오늘 저녁엔 맛있는 저녁밥 드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