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6일 토요일입니다. 지금 시각 오후 8시 31분, 바깥 기온은 영하 6도 입니다. 따뜻한 주말 보내고 계신가요.^^

 

 한파가 다시 찾아온 주말입니다. 어제보다 기온이 5도 가까이 내려가서 지금 기온은 영하 6도인데, 체감기온은 영하 12도라고 합니다. 아마도 체감기온을 생각하면 어제보다 기온이 더 많이 내려간 날일거예요. 지난주 한파가 찾아오고 생각보다 오래 지속되었는데, 이번주 수요일과 목요일 짧은 따뜻한 날을 지나고 다시 추운 날이 왔습니다.

 

 오늘 뉴스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2주 더 연장될 예정이라는 내용이 있었습니다. 헬스장과 같은 실내체육시설의 제한은 조금 달라지지만, 여전히 제한적입니다. 카페와 식당도 달라지는 점이 있는지 찾아봐야 겠어요. 조금 차이가 있긴 하지만, 사회적거리두기가 유지되는 만큼 아직은 제한되는 것이 많은 것 같습니다. 이번주 11일부터 15일까지의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계속 500명대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1천명대에서 5백명대로 많이 줄어들기는 했지만, 여전히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어요. 오늘 발표된 신규확진자는 580명으로 국내발생 547, 해외유입 33명입니다. 어제는 512명이었는데, 어제보다는 조금 많은 숫자입니다.

 

조금 전에 8시 뉴스의 기상정보에서는, 내일 밤부터 많은 눈이 내릴 거라고 해요. 그리고 월요일 출근시간대와 겹칠 수도 있다는 것 같은데, 빨리 지나가서 맞는지 모르겠어요. 밤사이 눈이 내리고 날씨가 추우면 아침 출근길이 어려울 것 같다는 이야기 같기도 하고요. 그리고 중부지방에 내일은 영하 10도 대의 강추위가 예상되는데, 월요일에는 추위가 주춤하더라도 다시 화요일에는 한파가 이어진다는 내용도 있었습니다.

 

 주말에 한파가 찾아오면서 공기는 다시 좋아졌습니다. 전일까지 나쁨의 주황색 표시였던 미세먼지는 오늘은 초록색의 보통 단계를 회복했습니다.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모두 보통인데, 차가운 바람이 부는 날에는 공기가 조금 나은 편이고, 갑자기 따뜻한 날이 되면 흐리고 미세먼지 수치가 높은 날이 되는 날이 있습니다. 지금은 날씨에 상관없이 마스크를 쓰고 있지만, 미세먼지가 많은 날에는 조금더 신경써서 KF마스크를 쓰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어제는 금요일 저녁이어서, 주말이 되면 이것저것 미루었던 것들을 다 하고 싶었어요. 그건 주말이 시작되는 순간에 찾아오는 마음이고요, 오늘 아침이 되어서는 그냥 늦게 자고 싶은 마음이 더커졌습니다. 그건 매 주 반복되고, 매주 비슷합니다. 날씨가 좋지 않아서 그런지는 모르지만, 조금 더 시간이 빨리 가는 것 같은 기분이 오늘도 들었어요.

 

 오늘은 16일이고요, 지난 13일부터는 음력도 12월이 되었습니다. 양력 달력으로는 신축년 새해가 되었지만, 아직 음력으로는 경자년의 마지막 달이예요. 다음달에 설날이 있으니까 아마도 그 때쯤이면 두 가지 모두 2021년이 될 것 같습니다. 사람마다 기다리는 좋은 소식은 서로 다르겠지만, 매일 매일 소소한 일상에서도 즐겁고 좋은 일들 있으시면 좋겠습니다.

 

 한파가 찾아온 주말입니다.

 따뜻한 저녁시간 보내고 계신가요.

 감기 조심하시고, 좋은 밤 되세요.

 감사합니다.^^

 

 

 오늘은 페이퍼문구점 앞에 신간 알림 있습니다.^^

 새 책 사진도 크게 걸었습니다. 놀러오세요.^^

 

 

 

 알라딘 서재 이웃 박균호님은 북칼럼니스트로 여러권의 책을 출간하신 작가입니다.

 어제 박균호님 서재에서 새 책의 출간 소식을 들었습니다.

 이번 새 책의 제목은 <그래봤자 책, 그래도 책>입니다.

 지난 여름에 <이토록 재미난 집콕 독서>를 만났는데, 겨울에는 새로운 책으로 만날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합니다.

 

 이번에 출간된 <그래봤자 책, 그래도 책>은 '책이 겪은 사연, 책과 관련된 흥미로운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책의 내용보다는 그 책이 겪었을 수많은 일들을 소개한다고 하니, 이미 사라진 책들과 구하기 힘든 책들, 그리고 우리가 읽었을 어떤 책들을 다시 만날 수 있을 것 같은 기대감이 듭니다.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책과 작가에 대한 에피소드를 좋아하는 분들도 계실 것 같습니다. 책을 빨리 넘겨보았는데 초판본의 사진 등 지금은 쉽게 구할 수 없을 책들에 대한 사진 자료도 수록되어 있다는 점도 좋습니다.

 

 새 책인 <그래봤자 책, 그래도 책>은 오늘 오후에 저희집에도 한 권 도착했습니다.

 작가님께서 보내주셨어요.

 좋은 책을 선물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잘 읽겠습니다.^^

 

 


댓글(17) 먼댓글(0) 좋아요(4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1-01-16 21: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1-16 22: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scott 2021-01-16 22:2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음력으로 아직 12월 경축년 이니 구정이 여야 진정한 새해 신축년이네요 저희 외할머니는 동지 팥죽 먹으면 사실상 해가 바뀌는거라고 하셔서 ㅋㅋ 신축년에는 코로나 박멸되면 좋겠어요. 박균호 작가님 책표지 이렇게 서니데이님 서재에서 보니 커버가 멋지네요. 북플베스트로 올려봅시다 ^0^

서니데이 2021-01-16 22:31   좋아요 3 | URL
scott님, 주말 잘 보내고 계신가요.
양력으로는 이제 1월 중순이지만, 음력으로는 이제 겨우 12월 초예요.
새해가 된다는 기준은 조금씩 달라서 동지도, 입춘도, 그리고 음력과 양력의 달력도 있을 수 있을 것 같아요. 오랜 습관처럼 내려온 것들도 있으니까요.
신축년은 하얀 소의 해인데, 올해는 좋은 일만 있었으면 좋겠어요.

박균호님의 새 책은 오늘 오후에 도착했는데, 실물도 멋있습니다.
오늘 페이퍼 문구점에 커다란 광고사진으로 쓰기로 했어요.

주말에 한파가 찾아와서 많이 추워요.
따뜻하고 좋은 하루 되세요. 감사합니다.^^

박균호 2021-01-16 22:39   좋아요 3 | URL
scott님 안녕하세요? 그러고보니 팥죽 생각이 간절해지네요. 어머니도 장모님도 모두 돌아가셔서 이젠 따뜻한 팥죽 먹기가 힘들어졌습니다. 저 책을 낸 소명출판사는 원래 국문학 관련 학술서를 주로 내는 곳이에요. 국문학 관련 책만 해도 1,700여권을 냈다고 해요. 그래서 표지 디자인이 모두 대학 교재 스타일입니다. 그런데 제 책은 예외적으로 이쁘게(?) 디자인했습니다. 그리고 국문학 관련 자료를 거의 박물관 수준으로 많이 가지고 있어서 제 책에 많이 넣어주셨어요. 여러모로 격려 말씀 정말 고맙습니다 !!!

서니데이 2021-01-16 22:41   좋아요 4 | URL
두분의 말씀 듣고 보니 scott님이 전에 올려주신 예쁜 팥죽 사진 생각나네요. 평소엔 좋아하지 않지만, 오늘처럼 추운 날에는 따뜻해서 좋을 것 같아요. 그리고 지난 봄 세상을 떠나신 외할머니 생각도 조금 나고요. 평소엔 잘 모르고 지나가지만, 가끔씩 사소한 많은 것들을 통해 돌아가신 어른들을 생각하게 되는 것 같아요.

어제 출간 소식을 듣고 소명출판을 찾아보았는데, 말씀하신 것처럼 학술서를 많이 출간한 출판사 같았어요. 이번 표지는 검정바탕이라서 겨울느낌도 있고, 오래된 책의 색감과 느낌도 있어서 멋있습니다.^^

박균호 2021-01-16 22:52   좋아요 3 | URL
아..페이퍼 문구점 !! 잘 알겠습니다.

박균호 2021-01-16 22:3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실례지만 페이퍼 문구점이 뭔가요????

scott 2021-01-16 22:50   좋아요 4 | URL
솜씨좋은 서니데이님과 어머님이 손으로 한땀 한땀 만드시는 것들

ლ수세미
근데 넘 예뻐서 어쩔땐 ✿티코스터로 보여요
✪‿✪

서니데이 2021-01-16 22:52   좋아요 3 | URL
페이퍼 문구점은 제 서재에서 작년부터 계속 하고 있는데, 매일 쓰는 페이퍼의 한 부분입니다.
집에 있는 문구나 손뜨개 소품 등의 사진을 올리고 있어요. 좋아해주시는 분들이 계셔서 실제로 매장이 있는 건 아니지만, 문구점처럼 쓰고 있는 이름이예요.^^

붕붕툐툐 2021-01-16 23:1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아~ 주말 너무 좋아요~ 실컷 자버릴 거야와 뭔가를 해보겠어의 마음이 뒤엉키지만, 거의 전자가 선택되지요~ㅎㅎ
서니데이님 책 선물에 행복하셨겠어용~ 서니데이님이 늘 행복하셨음 좋겠는 제 맘 아시려나?😉

서니데이 2021-01-16 23:36   좋아요 3 | URL
붕붕툐툐님, 주말 잘 보내고 계신가요.
주말 시작하는 금요일에는 계획을 세우고, 토요일에는 그냥 아무것도 안 하는 게 몇 달째예요. 일요일은 너무 빨리 지나가서 그냥 주말이 지나가는데, 메주 돌아오는 주말 기다리는 걸 보면 좋아하는건 틀림없어요.^^;
오후에 도착해서 얼른 페이퍼를 쓰고 보려고요. 아마도 재미있겠지, 하면서 기대하고 있어요. 늘 제가 행복하면 좋겠다고 생각해주셔서 감사해요. 저도 붕붕툐툐님의 매일매일이 좋은 일들만 있으시기를 바랍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페넬로페 2021-01-17 00:33   좋아요 2 | URL
저도 똑같은 마음이예요~~
근데 서니데이님도 행복하고
붕붕툐툐님. scott님도 늘 행복하셨음
좋겠는 제 맘 아시려나 ?

서니데이 2021-01-17 01:07   좋아요 2 | URL
페넬로페님 감사합니다.
행복하면 좋겠다고 말씀해주시는 분들이 계셔서 요즘도 무사히 살고 있는 것 같아요. 저도 잊지않고 여러분의 행복을 기원해야겠어요.^^

붕붕툐툐 2021-01-17 01:42   좋아요 2 | URL
꺅!! 서니데이님, 페넬로페님~ 우리 서로 행복을 빌어주는 그런 사이?😉
우리 쫌 멋진 거 같아용!!ㅎㅎ

페크(pek0501) 2021-01-18 15:5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오호!! 서재 이웃 간의 따뜻한 정이 느껴집니다. 서로서로...
저도 박균호 님의 책을 두 권 가지고 있어요. 새 책을 검색해 보겠습니다 .
다작을 하시는 분들을 우러러 봅니다. 많이 팔리길 당연 응원합니다.
책 이야기라면 이곳의 분들이 구미가 당기겠네요!!!!!!!!

서니데이 2021-01-18 22:10   좋아요 0 | URL
저도 집에 여러권의 책이 있는데, 이번에 한 권이 더 생겼어요.
박균호님은 선생님이신데, 일년에 여러권의 책을 쓰시는 것을 생각하면 부러운 마음이 들어요. 그만큼 부지런하게 시간을 잘 쓰고 기록을 남기는 것만 같아서요.
저도 이번 새 책이 잘 되어서 베스트 셀러 되시면 좋겠어요.
페크님도 많이 쓰시고 새 책 소식 또 전해주세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