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터의 문장들 - 업의 최고들이 전하는 현장의 인사이트
김지수 지음 / 해냄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만큼 자신의 존재를 공고히 하는 게 또 있을까.

예전, 적어도 새마을 운동에서 민주화 운동 세대까지는 일에 목숨 걸었던 세대다. 그래서 그 인력들이 독일도 가고, 중동도 갔다. 열사의 기후를 이겨내고 일하는 민족은 우리나라 사람들 밖엔 없다는 말도 있지 않은가. 뭐든지 빨리빨리도 우리나라에만 있는 일에 대한 태도다. 하지만 우린 어느새 그 세대의 일하는 방식을 경멸하거나 비아냥 거리게 되었다. 누가 들으면 섭섭해할 수도 있겠지만 그만큼 이제 일은 삶에 전부가 되거나 제일의 수단이 아니라는 말도 될 것이다. 또한 그것을 객관적으로 보기 시작했다. 즉 하나의 사고와 철학 체계로 보기 시작했다는 말이다. 솔직히 철학이란 게 배고파서는 절대로 잘 할 수 있는 분야는 아니지 않는가.


사람은 배가 어느 정도 채워지면 딴짓하는 존재라고 하지만 엄밀히 말해서 그래가지고 딴짓하지 않는다. 오히려 그 단계에선 철학을 한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에 나온 18인의 인터뷰이들은 근면 하나만큼은 인정해 줘야 할 사람은 아닐까 한다. 즉 자신이 이룬 것에 만족하지 않고, 자기 자신을 부단히 연마하는 존재들이다. 인간이 짐승과 다른 건 바로 이런 점일 것이다. 길거리에서 호떡을 팔아도 자신만의 노하우와 경영 철학을 가지고 있다면 달라 보인다. 사람이 아름다울 수 있는 건 바로 이런 것에 있지 않았을까.


개미가 열심히 일만 하는 것 같지만 실상 그렇지 않다고 한다. 개미 집단을 보면 70%만 일을 하고 나머지 30은 빈둥거린다고 한다. 또 그것에 대해 70의 일개미들은 별 불만이 없다고 한다. 그건 하나의 질서로서 자신이 속한 공동체가 어려움에 처하면 그 빈둥거리는 개미들이 대신 해결해 준다나 뭐라나. 즉 게으른 개미는 그 상황에 맞게 존재하는 것이다. 게으름을 악덕이라고 보는 건 인간밖에 없다는 말도 있다. 그러므로 누구는 절대로 100%의 힘을 발휘해서 일하려고 하지 말라고 조언하기도 한다. 매 순간 그렇게 힘들게 일하면 아프거나 번아웃이 됐을 때 구재 받을 수 없다고. 나를 구할 사람은 나 밖엔 없기 때문이다. 새삼 일에 대한 사고가 이렇게까지 진화했나 놀랍기도 하다.


난 이 말에 동의한다. 난 원래 그렇게 애써 공부하고, 힘써 일하는 타입이 못된다. 물론 한때는 열심히 일한 적도 있다. 그런데 웬걸 열심히 일했더니 일종의 신경쇠약 같은 것에 걸려 병원 신세를 져야 했다. 그 후로 나는 절대로 그렇게 일하지 않는다. 난 무조건 피곤하거나 힘들면 쉰다.


'짧고 굵게'란 인생 모토도 건강하고 멋모를 때나 가져 봄직한 거지 나이 들면 이 모토도 바뀐다. 지켜야 할 것이 많아지니 '가늘고 길게'가 된다. 까짓 거 죽기 밖에 더하겠어란 말도 그다지 만만한 말은 아니다. 죽으면 누구 손해인데. 그래서 누구는 근근이 살라 고도 한다. 그렇다고 일을 하지 말라는 것은 아니다.


지금은 예전보다 인프라가 좋은 시대다. 맨땅에 헤딩이란 말도 옛말이 된지 오래다. 사람들은 이제 맨땅에 헤딩하지 않는다. 물론 블루오션을 개척하는 사람도 있긴 하지만 지금은 있는 것을 가지고 변형시키고 발전시키는 시대다. 그런 의미에서 자기 분야에서 일가를 이룬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을 때이다.


늘 우리나라 교육은 주입식이 문제인데 가장 많은 것을 경험해야 할 고등학교에선 일의 기능이나 방법은 가르쳐 줄지는 몰라 일의 철학 같은 건 가르쳐 주지 않는다. 그건 역시 그 분야의 멘토를 만나야 (조금이나마) 해결될 수 있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그러니 할 수 있으면 멘토를 만나라고 권하고 싶다. 일에서든, 삶에서든 멘토를 만나 자기 자신의 삶을 끊임없이 고민하고 노력해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 첫 번째로 실린 김미경 대표의 말은 울림이 있다. 그녀는 울고 있는 나를 도울 사람은 나밖에 없다고. 내가 나를 돕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공부라고 했다. 맞는 말 아닌가. 그래서 이런 책도 읽는 것이고.


또한 내 상처에 내가 답하는 것이 철학이라고도 했다. 상처받지 않고 일하는 사람이 있을까. AI는 가능할지 모르겠다. 하지만 인간이기에 상처도 받는다. 그래야 성숙할 수 있다. AI는 모든 것을 프로그래밍화하기 때문에 상처받지 않는다. 일을 지시하고 해결해야 하는 고용인의 입장에선 사람보단 AI가 훨씬 좋고 편할지 모르겠다. 하지만 기계는 성능이 좋아질 수는 있어도 결코 성숙하지는 않는다. 성능이 좋아지는 것을 가지고 성숙이라고 하지는 않는다. 나는 이 책을 읽으면서 사람이 사람을 믿어 줬으면, 기다려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왜냐하면 이 책은 일하는 기계를 위해 쓴 것이 아니라 일을 통해 자기 성취를 이루어야 하는 인간을 위해 썼기 때문이다. 그걸 자꾸 일 못한다고 구박하거나 인건비를 줄이기 위해 기계로 대치한다면 인간은 어디서 자아를 실현하며 성숙을 향해 나아갈 수 있을지 알 수가 없다. 아무리 AI가 발달된 세상을 살아가고 있다고 해도 사람의 숨결이 미처야 가능한 분야는 여전히 존재한다.


이 책은 멋진 책이다. 인터뷰 전문 기자가 발로 뛰어가면서 쓴 글이다. 가끔 어떤 글은 자신의 말을 조금 줄이고 인터뷰이의 말을 더 많이 쓰면 좋지 않을까 싶은 곳도 간혹 보이긴 했다. 하지만 뭐 크게 흠이 될 건 아니고 일에 관해 즐겁게 보고 사색할 수 있는 좋은 책이라고 생각한다. 게다가 내가 관심 있어 하는 사람 백현진이나 장기하 등의 이야기도 읽을 수 있어서 흥미로웠다. 무엇보다 그들은 열심히 최선을 다하라고만 하지 않는다. 난 그렇게 말하는 게 정말 좋았다.

추천한다.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억의집 2022-05-26 07:3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요즘 사람들은 일에 미쳐 있지 않죠. 저같은 사람도 피부로 와 닿아요. 이제 주 사일 근무 시대라니깐… 씨제이는 금요일 두시면 퇴근하는 기업도 있다 하던데요. 동생이 말해주더라구요. 이제 개인의 시간이 중요한 시대가 되었어요!!!

stella.K 2022-05-26 19:49   좋아요 1 | URL
왓, 주 4일 근무 추진한다더리 벌써 그렇게 시행하는 곳이 있군요.
금요일도 두 시 퇴근이면 완전 일할 맛 나겠어요.
예전엔 학교나 기업체도 토요일만 기다리며 다녔는데
정말 격세지감입니다.
하지만 또 그에 못지않게 아직도 열심히 일해야 돌아가는 기업체도 많겠죠?
기업 환경이 일하는 사람을 차별하지 말아야 하는데...

페크pek0501 2022-05-30 22:3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난 무조건 피곤하거나 힘들면 쉰다.˝ - 현명하십니다. 저도 그렇게 해요. 이젠 체력이 바닥 나면 몸살이 오더라고요. 그래서 바닥 나기 전에 스톱 합니다. 건강을 우선으로 챙기기, 입니다.

제가 대학 다닐 때 멘토가 없었다는 게 아쉽게 느껴졌었어요. 멘토가 있었다면 많이 성장할 수 있었을 텐데, 하는 생각이 들어요. 특히 독서 지도 같은 거요. 선배로서 후배에게 좋은 책을 소개하고 추천해 주는 그런 멘토가 있었다면 나의 삶이 지금과 많이 다를 거란 생각이 들어요. 그땐 놀기 바빴죠. 그때 독서 동아리 같은 것에 소속되어 있었다면 좋았을 것을.
지금 생각해도 젊은 시절을 알차게 보내지 못한 게 아쉽습니다. ^^

stella.K 2022-05-31 10:41   좋아요 2 | URL
젊었을 때 한때 열심히 살아왔으며 됐잖아요.ㅎㅎ
그래도 제 나이 또래 사람들 여전히 열심히 사는 사람들이
있더군요. 그들 생각하면 존경스럽기도하고, 안쓰럽거든 하고.
그들을.생각하면서 너무 게을러지진 말자 생각해요.ㅋ

우리 땐 아예 멘토란 개념이 없었잖아요.
그래도 돌이켜 보면 그 시절이 그리워지기도 해요. 그죠?^^

희선 2022-06-14 00:5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기다려야줘야 한다는 말씀 맞네요 누구나 처음엔 실수하기도 하는데, 잘 하는 사람은 그때를 잊어버리는 것 같아요 실수하면 안 되는 것도 있기는 하지만, 잘 하는 사람이 도와주면 되겠지요 기계는 실수하지 않고 일을 잘 하겠지만, 사람 같은 마음은 없어서 안 좋을 듯도 합니다 사람을 믿으면 좋을 텐데...


희선

stella.K 2022-06-14 10:13   좋아요 1 | URL
저는. 키오스크도 사실 마땅찮아 않더군요.
물론 기계치이기도 하지만 직원과 고객이 서로
돈 주고 받으면서 인사하는 것도 좋다고 생각하는데
서로 대면을 잘 안하려고 하니 이러다
자발적인 대인기피증이 걸릴 것 같아요.😂

2022-06-21 00: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06-21 12: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06-21 12: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06-22 17:0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06-22 17: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06-22 17:15   URL
비밀 댓글입니다.